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2월 14일까지 적용… 핵심 방역수칙 조정 無ㆍ1주 뒤 재 판단
기사입력: 2021/01/31 [17: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2월 1일 0시부터 14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된다.

 

전북도는 31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핵심 방역수칙은 조정 없이 현행대로 적용, 2주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1주 뒤 재판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연장 조치로 ▲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대상시설 준수 여부 ▲ 종교시설 좌석수 준수 여부 ▲ 식당 및 카페 등 5인 이상 모임 여부 등에 대한 시ㆍ군 특별 합동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주춤했던 3차 유행이 다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기준을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2주간 그대로 연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가장 거센 3차 확산세를 설 연휴까지 확실히 안정시켜야 백신 접종과 3월 개학이 차질 없이 이뤄지고 일상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며 "소상공인 등의 반발에도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자칫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이번 연장 조치는 전국적으로 확진자 발생수가 지난해 12월 말부터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로 접어들었으나 최근 IM 선교회ㆍ대형병원ㆍ요양시설 등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쏟아지는 상황에 거리두기를 완화할 경우,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다가오는 설 연휴기간 동안 이동ㆍ모임ㆍ여행 증가로 재확산 할 위험성이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에 따라,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ㆍ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까지 2주간 연장된다.

 

정부는 전국 각 지자체의 자율적 판단에 따른, 단계 하향 및 방역수칙 조정은 불가하다는 입장이지만 1일 평균 환자수(주간) 등 상황 변동과 장기간 집합금지와 운영제한 조치로 겪고 있는 서민경제 애로가 큰 점을 감안, 1주일 뒤 다시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연장 조치의 핵심은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개인 간 접촉을 차단한 확진자 감소세 전환인 만큼, 설 연휴를 포함해 함께 사는 가족을 제외하고 직계가족도 예외 없이 연장 유지된다.

 

또, 여행자제 조치로 숙박시설 객실수의 2/3 이내 예약 제한 및 객실 내 정원 초과인원 수용 금지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핵심 방역수칙도 종전대로 유지된다.

 

또한, 유흥시설 5종 및 홀덤펍 역시 집합금지가 유지되며 종교시설은 좌석수의 20%까지 대면 미사ㆍ예배ㆍ법회ㆍ시일식이 허용되지만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전면 금지된다.

 

식당과 카페는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착석 및 취식이 가능하고 1시간 동안 머무를 수 있다.

 

이 밖에도, 방문판매ㆍ직접 판매 홍보관ㆍ실내체육시설ㆍ노래연습장ㆍ실내스탠딩공연장ㆍ파티룸은 오후 9시 이후 현행대로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다만, 스키장 등 실외 겨울스포츠시설의 오후 9시 이후 운영중단 조치는 오는 2월 1일 0시를 기해 해제되지만 수용 가능인원 1/3로 제한과 이동량 감소를 위한 셔틀버스 운행중단은 종전대로 유지해야 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도내 확진자 추이 감소 및 국내 백신 공급 예정 등 희망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과 설 연휴로 언제든 상황은 반전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종식의 그 날까지 흔들림 없이 방역에 동참해 청정전북의 위상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30일 오전 8시~31일 오후 5시 현재 익산 2명ㆍ군산 2명 등 총 4명의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1,041명으로 증가했다.

 

도내지역 누적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238명 ▲ 익산 = 194명 ▲ 군산 = 153명 ▲ 순창 = 125명 ▲ 김제 = 107명 ▲ 완주 = 29명 ▲ 정읍ㆍ남원 = 각 41명 ▲ 고창 = 11명 ▲ 부안 = 7명 ▲ 임실ㆍ진안 = 각 3명 ▲ 무주ㆍ장수 = 각 1명 ▲ 기타 = 87명 등이다.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1을 초과하면 '유행 지속'ㆍ1미만이면 '발생 감소'를 의미하는 감염 재생지수 값은 지난 26일 1.14(13명)까지 치솟았으나 27일 0.87(1명)로 감소됐다가 다음날인 28일 1.03(6명)ㆍ29일 0.83(3명)ㆍ30일 0.79(2명)을 기록할 정도로 등락을 거듭,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Social Distance 2nd Stage' extension

Apply until February 14th… No adjustment of core quarantine rules and re-evaluation after 1 week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the corona 19 virus infection, the'Social Distancing Phase 2', which is currently being implemented,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from 0 o'clock on February 1st to 24 o'clock on the 14th.

 

On the 31st, Jeonbuk-do explained, "To keep pace with the social distancing adjustment announced by the government, we decided to apply the core quarantine rules as they are without adjustment and extend it for two weeks," and "plan to judge in one week."

 

In addition, with this extension, it is a policy to strengthen special joint inspections of cities and counties on ▲ compliance with facilities subject to banned gathering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 compliance with the number of seats in religious facilities ▲ meetings of 5 or more people such as restaurants and cafes.

 

On that da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at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for Corona 19 response presiding at the government's Seoul government building, "The third epidemic is threatening us again." "I want to extend it for two weeks until the end."

 

Prime Minister Chung said at this meeting, "If the strongest third spread is stabilized until the Lunar New Year holiday, vaccination and school opening in March can be achieved without a hitch and daily recovery can be accelerated." He added that there is a high concern that Corona 19 may spread again."

 

This extension of the government's measure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nationwide, has steadily declined since the end of December last year, but if it eases distance from the recent flooding of cases of group infection in IM missions, large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it is wrong. It is analyzed because it was determined that it could give a message.

 

In particular, it was also considered that there is a risk of re-proliferation due to an increase in travel, meetings, and travel during the upcoming Lunar New Year holidays.

 

Accordingly, the current distancing step (2.5 step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2 steps in the non-capital area) and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until the last day of the holiday, the 14th.

 

The government is in a position that it is impossible to step down and adjust the quarantine rules according to the voluntary judgment of each local government in the country. Considering this, the company plans to judge again after a week.

 

The key to this extension is that the nationwide ban on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is a decline in confirmed cases that blocked personal contact, and immediate family members are extended without exception, excluding families living together, includ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n addition, key quarantine rules for high-risk facilities, such as restrictions on reservations within two-thirds of the number of rooms of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prohibition of accommodating excess capacity in rooms, are also maintained as they were before.

 

In addition, 5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Hold'em pubs are also prohibited from gathering. In religious facilities, mass, worship,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are allowed face-to-face up to 20% of the number of seats, but meetings and meal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completely prohibited.

 

Restaurants and cafes can be seated and eaten in the store until 9 pm, and can stay for an hour.

 

In addition, door-to-door sales, direct sales promotion halls, indoor sports facilities, singing practice halls, indoor standing performance halls, and party rooms should be discontinued after 9pm as they are.

 

However, the suspension of operation of outdoor winter sports facilities such as ski resorts after 9:00 p.m. will be canceled at 0 p.m. on February 1, but the suspension of shuttle bus operation to reduce the number of passengers and reduce the amount of movement must be maintained as before. do.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There is a hopeful atmosphere, such as a de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the province and plans to supply vaccines in Korea, but the situation can be reversed at any time due to fatigue and Lunar New Year holidays due to prolonged distance." "Let's join the quarantine without shaking and make the status of a clean Jeonbuk together."

 

Meanwhile, a total of 4 new confirmed cases, including 2 in Iksan and 2 in Gunsan, were confirmed as of 8 a.m. on the 30th to 5 p.m. on the 31st,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rona19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041.

 

Looking at the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238 ▲ Iksan = 194 ▲ Gunsan = 153 ▲ Sunchang = 125 ▲ Gimje = 107 ▲ Wanju = 29 ▲ Jeongeup and Namwon = 41 each ▲ Gochang = 11 People ▲ Buan = 7 people ▲ ImsilㆍJinan = 3 people each ▲ Mujuㆍjangsu = 1 each ▲ Others = 87 people.

 

It is an index indicating how many people around one confirmed person infect. If it exceeds 1, the value of the infection regeneration index soared to 1.14 (13 patients) on the 26th, which means 'continuing the outbreak' and if it is less than 1, It has decreased to 0.87 (1 person) on the 27th, but has fluctuated to a level of 1.03 (6 people) on the 28th, 0.83 (3 people) on the 29th, and 0.79 (2 people) on the 30th.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