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꽃 사주기 운동' 전개
장미ㆍ국화ㆍ프리지아 등… 7백만원 상당, 주문 판매
기사입력: 2021/02/02 [11: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졸업식 등이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전주시청 로비에 조성된 책기둥 도서관에서 700여만원 상당의 꽃을 주문 판매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졸업식 등이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700여만원 상당의 꽃을 주문 판매했다.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지역 16개 화훼농가로 구성된 연합회가 전주시청ㆍ완산, 덕진구청ㆍ지역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장미ㆍ국화ㆍ프리지아 등을 판매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주문 판매는 1~2월 최대 성수기가 실종돼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와 꽃 판매업체를 돕기 위해 이뤄졌다.

 

또, 지역 각 유관기관에 서한문을 보내 화훼농가 꽃 사주기 운동에 동참할 것을 요청한 상태로, 화훼농가와 연계해 다음 달까지 주문 판매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전주시 강세권 농업정책과장은 "최근 꽃 소비 급감으로 가격 역시 평년의 1/3 수준으로 출하되면서 농가의 어려움이 큰 상황"이라며 "지역 화훼업체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1테이블 1플라워 운동 등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해 한옥마을ㆍ전주역 등에서 꽃다발을 판매하는 이동장터 운영 및 공공기관에 주문 판매로 1만 송이를 판매하는 등 화훼 촉진 운동에 불을 지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Buy Flowers Movement'

Roses, chrysanthemums, freesia, etc… 7 million won worth, order sales

 

Reporter Lee Yohan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n Jeonju, Jeonbuk, ordered 7 million won worth of flowers to help flower farmers who are in trouble as graduation ceremonies were canceled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From the 1st to the 2nd, a federation of 16 local flower farms was held in the form of selling roses, chrysanthemums, and freesia to Jeonju City Hall, Wansan, Deokjin-gu Offices, and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region.

 

This order sale was made to help flower farmers and flower sellers who are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due to the disappearance of the peak season in January and February.

 

In addition, a letter was sent to each of the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region, asking them to participate in the flower buying campaign, and plans to continue selling orders until next month in connection with flower farmers.

 

Kang Se-gwon, head of the Agricultural Policy Division in Jeonju, said, "The price is also shipped at a level of 1/3 of the normal year due to the recent sharp drop in flower consumption, and the difficulties for farmers are great." I will join you."

 

Meanwhile, Jeonju started a flower promotion campaign last year by operating a mobile marketplace that sells bouquets at Hanok Village and Jeonju Station, and selling 10,000 flowers to order to public institu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