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마실영화관' 재 개관
4~5일… 살아있다ㆍ강철비2, 무료 상영, 6일부터 유료
기사입력: 2021/02/02 [12: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휴관 기관이 길어지며 직격탄을 맞아 쓰러진 '부안군 마실영화관'관리 위탁 기관으로 최종 선정된 ㈜탱스코가 보험가입 등의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오는 4일부터 5일까지 재개관을 기념해 2편의 영화를 선착순 입장 방식으로 무료 상영한다.  ('마실영화관'이 둥지를 튼 부안예술회관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휴관 기관이 길어지며 직격탄을 맞아 쓰러진 '부안군 마실영화관'이 재개관 준비에 착수했다.

 

전북 부안군은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무기한 운영이 중단된 마실영화관 재개관을 위해 지난해 12월 ㈜탱스코를 관리 위탁 기관으로 최종 선정하고 협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탱스코는 위탁 운영에 따른 보험가입 등의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를 기본으로 재개관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특히, 오는 4일부터 5일까지 재개관을 기념해 2편의 영화를 선착순 입장 방식으로 무료 상영한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져 아파트에 고립된 사람들의 생존과 탈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살아있다'는 오전 11시 30분에 상영된다.

 

'살아있다'는 15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맷 네일러가 2011년에 쓴 시나리오 'Alone'을 원작으로 유아인과 박신혜가 주연으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명품 연기를 선보인다.

 

또 '강철비2'는 낮 12시부터 각각 4회 상영될 예정이다.

 

'강철비2'는 지난해 7월 29일 여름시즌 대표작으로 개봉한 영화로 정우성ㆍ유연석ㆍ앵거스 맥페이든이 각각 한ㆍ북ㆍ미 3국의 정상을 연기했고 밀도 높은 긴장감을 끌어간 잠수함 액션으로 화제를 모으며 180만명의 관객을 동원할 정도로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무료 상영 이후 오는 6일부터 유료 상영으로 전환된다.

 

첫 유료 상영작은 월트디즈니의 애니메이션영화 '소울'과 문소리ㆍ김선영ㆍ장윤주가 주연인 '세자매'로 관람료는 기존과 동일하게 일반영화 6,000원ㆍ입체영화는 8,000원이다.

 

관람객은 발열체크ㆍ출입자 명부작성ㆍ마스크 착용ㆍ좌석 띄어 앉기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코로나19 사태로 오래기간 휴관에도 불구하고 묵묵하게 재개관을 기다려준 군민들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잘 지켜 강염병 없는 청정한 부안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4년 8월 부안예술회관 1층 483㎡ 면적에 둥지를 튼 '마실영화관'은 2D(45석)와 3D (54석) 영화를 각각 볼 수 있는 2개 상영관을 갖추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Masil Cinema' reopened 

4-5 days… LiveㆍSteel Fee 2, free screening, paid from the 6th

 

Reporter Hanshin Lee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the closed institutions were prolonged, and the 'Buan-gun Masil Cinema', which collapsed by a direct hit, began preparations for reopening.

 

Buan-gun, Jeollabuk-do, announced on the 2nd that "Tangsco Co., Ltd. was finally selected as the management consignment agency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the agreement was concluded for the reopening of the Masil Cinema, which was suspended indefinitely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Tengsco Co., Ltd. has completed all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insurance subscription according to the consignment operation, and has begun the reopening procedure based on the reinforced quarantine rules of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In particular, two films will be screened free of charge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to commemorate the reopening from the 4th to the 5th.

 

A zombie virus of unknown cause spreads, and the movie'Alive', which tells the story of the survival and escape of people isolated in apartments, will be screened at 11:30 am.

 

'Alive' is available for over 15 years of age, and based on the scenario'Alone' written in 2011 by Matt Naylor, Yoo Ah-in and Park Shin-hye struggle to survive as the lead roles.

 

In addition, 'Steel Rain 2'is scheduled to be screened four times each from 12:00 noon.

 

'Steel Rain 2'was released as a summer season's representative film on July 29, last year. Jung Woo-sung, Yoo Yeon-seok and Angus McFadden each played the top of the three countries in Korea,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t was so successful that it mobilized 1.8 million audiences while gathering.

 

After the free screening, it will be converted to a paid screening from the 6th.

 

The first paid screenings are Walt Disney's animated film'Soul' and'Three Sisters' starring Moon Sori, Kim Sun-young, and Jang Yoon-joo. The admission fee is 6,000 won for general movies and 8,000 won for three-dimensional movies.

 

Visitors must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checking the heat, making a list of visitors, wearing a mask, and sitting in a seat.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I am grateful to the military people who have been silently waiting for the reopening despite the long period of closure due to the Corona 19 incident." I ask you to do it."

 

Meanwhile,'Masil Cinema', which built a nest on the 483㎡ area on the first floor of the Buan Arts Center in August 2014, has two screening halls where you can watch 2D (45 seats) and 3D (54 seats) movies, respective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