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벼랑 끝 민생경제 회생' 총력
스포츠용품 후원ㆍ희망 홀씨 긴급 순환임대주택 지원 등
기사입력: 2021/02/03 [13: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후속 절차로 '꽃 사주기 운동ㆍ하도급 확대ㆍ스포츠용품 후원' 등 전방위 지원을 펼친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후속 절차로 '꽃 사주기 운동ㆍ하도급 확대ㆍ스포츠용품 후원'등 전방위 지원을 펼친다.

 

특히, 임대료를 내지 못해 퇴거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희망홀씨 긴급 순환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도록 돕고 긴급임대료ㆍ이사비ㆍ주거관리비도 지원한다.

 

또, 국내ㆍ외 각종 대회와 체육행사 취소로 직격탄을 맞은 스포츠 업종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관내 초ㆍ중ㆍ고 28개 학교 13개 종목 30개팀 479명에게 지역 스포츠용품을 후원한다.

 

또한 공공부문 신속집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사회적 경제기업 제품 우선 구매에도 힘을 쏟고 지역 동네마트와 입점 협약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3월 31일까지 공영주차장 17개소를 최대 1시간까지 무료로 개방한다.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은 그동안 방문객들에게 주차장 이용 할인권을 제공하는 소상공인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는 틈새 지원 정책 일환이다.

 

취약계층 144명의 경제적 안정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2021년 제1단계 지역 방역 일자리 사업'도 4월 23일까지 추진한다.

 

또, 지역 건설업계의 위기 극복을 위해 공동주택 등 민간 대형 건축공사 14개소에 대해 지역 하도급 계약을 70% 이상ㆍ지역자재 80% 이상 사용할 수 있도록 시공사 면담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마음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시민들의 우울증과 불안감 등을 해결하기 위해 ▲ 명상 ▲ 원예 ▲ 예술치유 프로그램 및 ▲ 감정코칭 ▲ 심리극 ▲ 영화치료 등을 제공하는 촘촘한 복지안전망도 구축한다.

 

전주시 조미정 기획예산과장은 "위기일수록 빛나는 전주의 저력을 바탕으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단 한사람도 소외되는 사각지대 없이 모든 시민들이 안정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등으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극복하기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3월 31일까지 추진될 이 캠페인은 시민 개개인이 평소 즐겨 찾던 동네슈퍼와 단골가게 등에 10만~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착한 소비운동이다.

 

전주시는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성공을 위해 10%의 캐시백을 지급하는 '전주사랑상품권'인 돼지카드를 한시적으로 20%까지 확대하는 등 캠페인 기간 동안 선결제를 한 업소가 폐업해 5월까지 나머지 돈을 사용하지 못했다면 보상금도 지급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s 'Rehabilitation of People's Livelihood at the Edge of the Cliff'

Sponsorship of sporting goods and emergency circulation rental housing support, etc.

 

Reporter Lee Yohan

 

Jeonju, Jeollabuk-do will provide all-round support, such as the'Buy Flowers Campaign, Expand Subcontracting, Support Sports Goods' as a follow-up procedure of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in order to save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that has been pushed at the edge of the cliff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In particular, it helps vulnerable groups facing eviction due to failure to pay rent to live in'Hope Scepter Emergency Circular Rental Housing', and also provides emergency rental fees, moving expenses, and housing management expenses.

 

In addition, in order to help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sports industry hit by the cancellation of various domestic and international competitions and sports events, we are sponsoring local sports goods to 479 people in 30 teams from 28 schools in 28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addition, while actively pursuing rapid execution in the public sector, it is also planning to focus on purchasing products from social economy companies, and to continuously promote entry agreements with local neighborhood marts.

 

In addition, 17 public parking lots will be open for up to 1 hour free of charge until March 31st.

 

The free opening of public parking lots is part of a niche support policy that relieves the financial burden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provided discount coupons for parking use to visitors.

 

In order to help the economic stability of 144 vulnerable groups, the '2021 1st stage regional quarantine job project', which prevents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will also be promoted until April 23.

 

In addition, in order to overcome the crisis in the local construction industry, a contractor will be interviewed so that more than 70% of regional subcontracting contracts and more than 80% of local materials can be used for 14 large private construction projects such as apartment houses.

 

In addition, to solve the depression and anxiety of citizens who have a red light on their mind health, a meticulous welfare safety net will be established that provides ▲ meditation ▲ gardening ▲ art healing programs and ▲ emotional coaching ▲ psychodrama ▲ movie therapy.

 

Jeonju City Planning and Budget Manager Mi-jeong Cho said, "Based on the power of Jeonju, which shines in times of crisis, we are concentrating our administrative power to revitalize the people's livelihood." I will do my best,” he said.

 

On the other hand, Jeonju City has been running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since the 20th of last month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which has been contracted by social distancing and restraint from going out, with the power of social solidarity.

 

This campaign, which will be promoted until March 31, is a good consumption movement that is used after paying 100,000 to 300,000 won in advance to local supermarkets and regular stores that each citizen usually visits.

 

Jeonju City has temporarily expanded the pig card, a'Jeonju Love Gift Certificate' that pays 10% cash back for the success of the Good Prepayment Campaign, to 20% temporarily. If not, compensation is also p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