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적십자 전북지사, 4월까지 '2차 모금'
불우이웃돕기 성금은 초과 달성ㆍ적십자 회비는 77% 그쳐
기사입력: 2021/02/03 [14: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기에도 불구하고 불우이웃 돕기 성금은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 31일까지 총 104억8,000만원이 답지한 반면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될 '2021년도 적십자 회비' 모금은 당초 목표액(15억400만원)의 77%에 그쳐 사업 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 사진제공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기에도 불구하고 불우이웃 돕기 성금은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 31일까지 총 104억8,000만원이 답지한 반면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될 '2021년도 적십자 회비' 모금은 저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 1월 31일까지 진행한 적십자회비 집중모금기간에 총 11억5,000만원을 모금해 당초 목표액(15억400만원)의 77%에 그쳤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30일까지 주소이전 및 지로용지 분실 등으로 현재까지 적십자회비 납부에 참여하지 못한 세대주 및 사업장을 대상으로 2차 모금활동에 돌입했다.

 

적십자회비 납부가 이처럼 저조한 것은 서민경제 부담증가 및 인구고령화와 지로모금 방식에 대한 반감 등이 주된 이유로 분석되는 등 '경제가 어려울수록 이웃을 향한 따듯한 손길이 늘어난다'는 공식이 빗나갈 정도로 도내 소외계층 지원 및 재난 대비를 위한 도내 인도주의 사업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이와 반면, 불우이웃 돕기 성금 모금인 '희망 나눔 온도'는 22년 연속 100도를 달성할 정도로 올해 목표액(63억9,000만원)을 무려 64%(40억9,000만원) 초과 달성하며 1999년 희망 나눔 캠페인을 시작한 이후 최고 모금액을 기록해 좋은 대조를 보였다.

 

대한적십자사는 ▲ 천재지변이나 화재 피해자 등을 돕는 재난구호활동 ▲ 저소득가정 아동 및 노인 ▲ 다문화가족 등을 위한 결연봉사 ▲ 생계ㆍ주거ㆍ교육ㆍ의료 분야의 위기가정 지원 등 소외이웃을 위한 다양한 인도주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북지사는 지난해 풍ㆍ수해 및 화재 등과 같이 갑작스런 재난ㆍ재해를 입은 이재민에 대한 구호활동과 도내 4대 취약계층(아동ㆍ청소년ㆍ노인ㆍ이주민ㆍ기타 위기가정) 500여 가구에 매월 생필품을 전달했다.

 

특히,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에 의료비ㆍ생계비ㆍ주거환경개선 등의 긴급지원 실시를 비롯 무료급식ㆍ세탁 등 적십자 봉사원들의 활동 지원과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응급처치 및 수상안전 교육과 미래 인도주의 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청소년적십자(RCY) 사업 등 다양한 인도주의 활동을 전개했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이선홍 회장은 "지난 한해 도민들의 성원으로 모금된 적십자회비는 코로나19ㆍ남원ㆍ순창ㆍ임실 집중호우 등 갑작스런 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 구호사업과 위기가정 지원 및 도내 다문화가정 지원 사업에 사용됐다"며 "올해에도 어려움에 처한 도민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적십자회비 납부에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적십자회비는 법정기부금으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금융기관 지로창구ㆍ무인공과금 수납기 및 현금자동입출금기ㆍ인터넷뱅킹ㆍ텔레뱅킹ㆍ인터넷(신용카드ㆍ계좌이체)ㆍARSㆍ편의점ㆍ신용카드 포인트 등으로 납부 가능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d Cross Jeonbuk branch… 'Second fundraising' until April 30

Donations to help the underprivileged have been exceeded and the Red Cross membership fee is only 77%

 

Reporter Kim Hyun-jong

 

Despite the stagnant regional economy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a total of 10.48 billion won to help the underprivileged from December last year to January 31 this year, while the '2021 Red Cross membership fee' fundraising for humanitarian activities is low. It was counted.

 

The Jeonbuk Governor of the Korean Red Cross said, "During the intensive fundraising period from December 1 of last year to January 31 of this year, we raised a total of 1.15 billion won, reaching only 77% of the original target amount (1.54 billion won)." 3 Sun said.

 

Accordingly, the second fundraising activity was initiated for heads of households and workplaces who were unable to participate in the payment of the Red Cross membership fee until April 30, due to the transfer of address and loss of the Giro site.

 

The low Red Cross dues were analyzed for the main reasons, such as an increase in the burden of the common people's economy, an aging population, and an antipathy against the fundraising method. The more difficult the economy, the more a warm touch toward neighbors is. Red light is on for humanitarian projects in the province for aid and disaster preparedness.

 

On the other hand, the'Hope Sharing Temperature', a donation fund to help the underprivileged, exceeded the goal of this year (6.39 billion won) by 64% (4.99 billion won), reaching 100 degrees for 22 consecutive years. Since the start of the program, it recorded the highest amount raised, showing a good contrast.

 

The Korean Red Cross ▲ Disaster relief activities to help victims of natural disasters or fires ▲ Children and the elderly from low-income families ▲ Allied volunteers for multicultural families ▲ Various humanitarian activities for marginalized neighbors, including support for families in crisis in the fields of livelihood, housing, education, and medical care. Is spreading.

 

The Jeonbuk Governor delivered daily necessities every month to 500 households of the four vulnerable groups (children, youth, elderly, migrants, and other at-risk families) in the province, as well as relief activities for victims of sudden disasters and disasters such as wind, flood and fire last year.

 

In particular, emergency support such as medical expenses, living expenses, and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are provided to critical families in the welfare dead zone, as well as support for the activities of Red Cross volunteers such as free meals and laundry, and emergency treatment and water safety education for the protection of people's lives, and future humanitarianism. Various humanitarian activities were carried out, including the Youth Red Cross (RCY) project to foster leaders.

 

Chairman Lee Seon-hong of the Jeonbuk Governor of the Korean Red Cross said, "The Red Cross membership fees raised last year from the support of the citizens of the provinces were used for relief projects for victims affected by sudden disasters such as Corona 19, Namwon, Sunchang, and Imsil torrential rain, as well as support for multicultural families in the province. It was used," he said, "I hope that this year, I would like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ayment of the Red Cross membership so that it can be a help to the people in need."

 

On the other hand, Red Cross membership fees are eligible for tax deductions as legal contributions, and financial institutions Giro counters, unmanned billing machines and automated teller machines, Internet banking, telebanking, Internet (credit card, account transfer), ARS, convenience stores, and credit card points. It can be paid by using et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