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우원식 의원… 전북 명예도민 됐다!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 일조 '주민 합의' 공로
기사입력: 2021/02/05 [14: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왼쪽) 전북도지사가 5일 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 일조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오른쪽 = 서울 노원구 乙) 국회의원에게 전라북도 명예도민증과 꽃다발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서울 노원구 乙) 국회의원이 5일 전북도 명예도민이 됐다.

 

송하진 지사는 이날 "전국 최초로 해상풍력 사업추진을 위한 민관협의회 운영을 통해 주민합의로 2.4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 협약 체결에 기여한 우원식 의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전북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 달라는 의미를 담아 명예도민증을 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우원식 의원은 "전라북도 명예도민이 될 수 있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도민의 한 사람으로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조성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전북도와 맺은 인연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국회와 지자체 간 연결고리로 도정발전 및 도민들을 위하는 일이라면 앞장서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명예도민증을 받은 우원식 의원은 2018년부터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 전환산업 육성 특위 위원장으로 재임하며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ㆍ주민ㆍ기업 등과 수차례 간담회를 열어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에 일조했다.

 

특히, 민관협의회를 통해 10여년간 지지부진했던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조성사업 추진에 따른 주민 합의를 이끌어내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그린뉴딜 및 해상풍력 비전선포식에서 '주민상생형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협약' 체결에 기여했다.

 

한편, 전북도는 1996년 제1호 명예도민을 배출한 이래 도정조정위원회 심의와 의회 의결 등 엄격한 절차에 의해 명예도민증을 수여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ssemblyman Woo Won-sik… I became an honorary citizen of Jeonbuk!

'Resident Agreement' Contribution to the Launch of the Southwest Offshore Wind Power Council

 

Reporter Kim Hyun-jong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Woo Won-sik (Nowon-gu, Seoul) became an honorary citizen of Jeonbuk province on the 5th.

 

Governor Song Ha-jin said on the day,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Rep. Won-sik Woo for contributing to the signing of the 2.4GW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Southwest Jeollabuk-do' through residents' agreement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nation's first public-private council for the promotion of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I think, "I will give you an honorary degree with the meaning of asking for a lot of interest and affection for the development of Jeonbuk."

 

Rep. Woo Won-sik responded, "I am very honored to be an honorary citizen of Jeollabuk-do," and said, "As a citizen of the Jeollabuk-do, I will not spare any support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the southwestern region of Jeollabuk-do."

 

He expressed his feelings, "I will continue to maintain the ties I have made with Jeollabuk-do in the future, and take the lead if it is a connection between the National Assembly and local governments and for the development of the province and for the citizens of the province."

 

Rep. Won-sik Woo, who received an honorary citizenship certificate,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Climate Change Response and Energy Conversion Industry Promotion from 2018. Helped.

 

In particular, through the public-private council, a consensus was drawn to the residents following the promo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the southwestern region of Jeollabuk-do, which had been sluggish for 10 years. 'Contributed to the conclusion.

 

Meanwhile, since Jeonbuk Province produced the first honorary residents in 1996, honorary residents have been awarded honorary residents through strict procedures such as deliberation by the Provincial Adjustment Committee and resolution by the assemb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