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청렴ㆍ공정한 경찰상 확립
진교훈 청장 "책임수사 원년 맞아 '청문감사 역량' 강화" 주문
기사입력: 2021/02/06 [10: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장이 지난 5일 청사 5층 소통마당에서 도내 일선 15개 경찰서 청문감사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청렴하고 공정한 경찰상 확립을 위한 선제적 역할을 다짐'하는 워크숍에서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개인 일탈행위 예방에 역량을 모아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청렴하고 공정한 경찰상 확립을 위한 선제적 역할을 다짐'하는 워크숍을 개최했다.

 

지난 5일 전북경찰청 청사 5층 소통마당에서 개최된 이번 워크숍은 도내 일선 15개 경찰서 청문감사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찰에 한 차원 높은 청렴성을 요구하는 도민 기대에 부응하는 동시에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로 거듭날 것을 다짐하는 형식으로 열렸다.

 

특히, 수사권 개혁으로 경찰의 역할과 책임이 커진 만큼 ▲ 경찰반부패 종합대책 추진 및 사적접촉 금지제도 내실화 방안 ▲ 감찰제도 변화 등 주요 현안업무 공유 ▲ 진교훈 전북청장 특강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공직기강 확립'및 '금품수수 근절'등 내부 청렴도 향상 방안과 청문감사관의 역할 재정립을 골자로 이뤄졌다.

 

또, 자치경찰제 추진ㆍ수사권 확보 등 변화하는 시기에 도민의 눈높이에서 경찰행정의 청렴ㆍ인권업무를 개선, 발전시키는 등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청문감사 역량을 한층 강화해 공정한 '공직사회ㆍ조직문화 구현'에 앞장서자는 의지를 결집했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경찰은 국민을 위해 존재하고 국민을 위해 정성을 다할 때 비로소 경찰의 힘이 생기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올해부터 책임수사 체제가 시행되고 있는 만큼, 전북경찰이 도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개인 일탈행위 예방에 역량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to establish an integrity and fair police Award

Commissioner Gyo-hoon Jin ordered "Strengthening 'Hearing Audit Capabilities' in the first year of the responsible investigation"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first year of a responsible investigation, the Jeonbuk Police held a workshop to ``determine a preemptive role to establish an integrity and fair police award''.

 

Held at the communication yard on the 5th floor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on the 5th, this workshop was attended by 20 people, including hearing inspectors from 15 police sta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meeting the expectations of citizens who demand a higher level of integrity from the police, and being respected and loved. It was opened in the form of pledge to be born again.

 

In particular, as the role and responsibility of the police increased due to the reform of the investigative rights, ▲ measures to promote comprehensive anti-corruption measures and internalize the system for prohibiting private contact ▲ share major issues such as changes in the supervision system ▲ special lectures were conducted in order of Jeonbuk Commissioner Jin Gyo-hoon.

 

Participants on this day consisted of measures to improve internal integrity, such as'establishment of public service discipline' and'elimination of money and goods', and reestablishment of the role of hearing inspectors.

 

In addition, in changing times, such as promoting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and securing the right to investigate, a fair'fair' by strengthening the hearing audit capacity to prevent further acts that hinder trust such as improving and developing the integrity and human rights work of the police administr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itizens. The will to take the lead in the realization of the public service society and organizational culture' was concentrated.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all remarked, stressing that "the police exist for the people and only when they do their best for the people, the power of the police will be created." He asked, "We will put our capabilities in preventing individual deviations so that the police can receive trust from the citize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