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일부 업종,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운영시간 오후 10시까지 연장ㆍ5인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
기사입력: 2021/02/06 [13: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가 6일 정세균(왼쪽)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 및 각 부처ㆍ전국 시ㆍ도 영상 회의실에서 동시에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 해외입국 격리면제서 발급 ▲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노력 등 2가지 사항을 건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 전북지사가 중대본 회의에 참석한 뒤 곧바로 도내 시장ㆍ군수와 영상회의를 열고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와 AI(조류인플루엔자)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도민의 안전을 위해 긴장 상태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오는 8일부터 식당ㆍ카페ㆍ노래연습장ㆍ헬스장ㆍ음식점ㆍ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시간이 오후 9시에서 10시까지 1시간 늘어난다.

 

하지만, 귀성ㆍ여행ㆍ친목 모임을 고려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및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 등 특별방역조치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까지 현행대로 유지된다.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ㆍ비수도권 2단계) 재개편은 설 연휴 이후 추가로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운영시간 연장에 따른 위험도 최소화를 위해 다중시설 운영자와 시설별 관리자 책임에 기반한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의 경우 과태료 처분과 동시에 2주간 집합금지 조치가 이뤄진다.

 

6일 전북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자영업자의 고충을 고려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감소하는 비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조치 조정방안'을 확정한 방침에 따라, 8일 0시부터 14일 24시까지 운영시간 제한 업종의 매장 내 영업시간을 종전 오후 9시에서 10시까지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비수도권인 도내 식당ㆍ카페ㆍ실내체육시설ㆍ노래연습장ㆍ방문판매업ㆍ실내스탠딩공연장ㆍ파티룸 등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도내 각 시ㆍ군은 방역 상황에 따라, 자율적인 결정이 가능하다"며 "정부가 일부 방역 수칙을 완화했지만 방역을 위해서는 노력이 배가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하진 지사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한 뒤 곧바로 도내 시장ㆍ군수와 영상회의를 열고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와 AI(조류인플루엔자)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도민의 안전을 위해 긴장 상태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1년 넘게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해 고생하고 협조한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도내 발생 환자수는 완만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으니 설 명절을 앞둔 상황에 긴장을 늦추지 말아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설 명절이 다가오면서 작업량이 많고 사람이 모이는 도축업체ㆍ공판장ㆍ육가공업체와 전통시장ㆍ대형유통시설ㆍ백화점ㆍ택배 물류센터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함께 지난해 여름 호우피해로 인한 공공시설 복구 역시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아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도내 확진자 추이 감소ㆍ백신 접종 예정 등 희망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이번 방역수칙 완화조치와 설 연휴 사람 간 접촉 증가로 언제든 상황은 반전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한 뒤 "코로나19 종식이 선언되는 그 날까지 흔들림 없이 방역에 동참해 청정전북의 위상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송 지사는 중대본 회의에서 ▲ 해외입국 격리면제서 발급 ▲ 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노력 등 2가지 사항을 건의했다.

 

송 지사는 이 자리에서 "격리면제로 입국한 일본인 기술자와 관련된 김제 육가공업체의 코로나19 발생 사례"를 설명한 뒤 "해외입국 기술자 등 격리면제서 발급시 활동계획서 뿐만 아니라 방역대책도 포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현재 각 시ㆍ도 방역당국이 격리면제 해외입국자의 활동과 방역 계획을 파악하지 못해 어려움이 있다"며 "관련 정보를 해당 시ㆍ도와 공유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의향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백신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안정성 의심으로 미루거나 접종하지 않겠다는 비율이 높다"며 "국민들이 생명에 대한 위협이나 안정성에 의심을 갖지 않도록 국가차원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홍보영상을 제작해 송출하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등에 따라 해외입국 격리면제자에 의한 국내 전파 차단을 위해 필요한 조치인 만큼, 관련 부처와 협의해 시행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Some industries, social distancing' eased

Opening hours are extended until 10:00 PM. Meetings of 5 or more people are prohibited

 

Reporter Kim Hyun-jong

 

From the 8th, the business hours for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singing practice centers, gyms, restaurants, cafes, etc. will increase by one hour from 9 pm to 10 pm.

 

However, special quarantine measures, such as the current'Social Distance Stage 2'and banning groups of 5 or more, will remain as they are until the 14th, the last day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in consideration of homecoming, travel, and social gatherings.

 

The reorganization of multi-use facility quarantine rules and social distancing (Seoul Metropolitan Area 2.5th Stage, Non-Metropolitan Area 2nd Stage) will be decide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n addition, in the case of businesses that violate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reinforcing quarantine management based on the responsibilities of multi-facility operators and managers for each facility to minimize the risk due to extended operating hours, a two-week collective ban is imposed at the same time as the penalty for negligence.

 

On the 6th, Jeonbuk-do announced,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middle script) confirmed the'social distancing quarantine measures adjustment plan' for the non-metropolitan area, where the incidence of corona 19 confirmed patients is decreasing recently, taking into account the grievances of self-employed persons complaining of economic difficulties. According to one policy, it was decided to extend the business hours in stores for businesses with limited operating hours from 0 o'clock on the 8th to 24 o'clock on the 14th, from 9pm to 10pm."

 

Accordingly,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indoor sports facilities, singing practice centers, door-to-door sales, indoor standing performance halls, and party rooms in the non-metropolitan area can be open until 10 pm.

 

However, he added, "Each city and county in the province can make autonomous decisions depending on the quarantine situation," he added.

 

Governor Song Ha-jin attended the Corona 19 critical script conference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on this day, and immediately held a video conference with the mayor and county head of the province and said, "Ahead of the New Year's Day, we actively respond to Corona 19 and AI "Please keep the tension for me."

 

In particular, "I sincerely thank all those who have worked hard and cooperated for the stabilization of Corona 19 for more than a year," he said. "The number of patients in Tokyo is showing a gradual decline, but we can not be relieved yet, so we are nervous about the situation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Please do not delay."

 

"As the New Year's holiday approaches, the restoration of public facilities due to heavy rains last summer was also early, along with a thorough inspection of slaughter companies, marketplaces, meat processing companies, traditional markets, large distribution facilities, department stores, and distribution centers where people gather. He stressed that h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it can be completed.

 

After repeatedly stressing, "There is a hopeful atmosphere such as a decrease in the trend of confirmed cases in Tokyo and a schedule for vaccinations, but the situation can be reversed at any time due to the easing of this quarantine rule and the increase in contact between peopl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Until the day it is declared, let's join the quarantine and create the status of clean Jeonbuk together," he added.

 

On the other hand, Governor Song suggested two things at the main script meeting on this day, ▲ issuance of quarantine exemption from overseas entry, ▲ efforts to relieve public anxiety about vaccination.

 

Governor Song explained at this meeting "Corona 19 outbreak by Kimje meat processing company related to Japanese technicians who entered Korea with quarantine exemption" and said, "When issuing a quarantine exemption certificate, such as an overseas engineer, you must include not only an activity plan but also quarantine measures. Suggested.

 

In addition, he suggested that "there is a difficulty as each city/province quarantine authority is unable to grasp the activities and quarantine plans of quarantine-exempt foreign immigrants."

 

In addition,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intention to be vaccinated against the Corona 19 vaccine, there is a high rate of procrastination or not vaccinating due to vague anxiety and safety doubts about the vaccine." "There is a need for a way to produce and transmit a scientific and rational promotional video of the company.

 

The script is known to have stated, "As this is a necessary measure to block the spread of domestic transmission by quarantine exemptions from overseas due to the COVID-19 mutant virus, we will actively review the implementation in consultation with related ministr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