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군산형 일자리' 정부 지정 초읽기
민관합동지원단 현장 실사… 성장 가능성 호평
기사입력: 2021/02/09 [16: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정부 민관합동지원단 현장실사가 9일 ㈜명신 군산공장에서 열린 가운데 송하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지사와 정부 실사단 및 강임준(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군산시장 등 참석자들이 신규공장에서 생산할 전기 버스와 트럭 등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중견ㆍ벤처기업 중심의 상생협력 모델인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최종 지정의 9부 능선을 넘었다.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은 지역 노ㆍ사ㆍ민ㆍ정이 상생협약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행ㆍ재정 패키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어려운 고용상황을 타개하고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전북은 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대체 사업으로 2019년부터 군산형 일자리를 추진해 올 4월 본격적인 생산과 500여명의 신규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정부 상생형 일자리로 지정받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사업 초기 정부의 막대한 행ㆍ재정적 지원을 받아 앞으로 산업 성장의 기반인 전기차 클러스터로 연착륙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10명의 인력이 채용되며 전주ㆍ익산형 일자리도 추진되는 만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북도와 군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최종 지정 시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인센티브는 ▲ 스마트모빌리티 협업센터 구축 ▲ 공용 스케이트보드 개발 및 활용 등 R&D ▲ 자금지원 ▲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등 3,5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인 인센티브는 지정 시 확정ㆍ공개될 예정이다.

 

정부 상생형 일자리 민관합동지원단은 9일 ㈜명신과 새만금 산단 제1공구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 지정을 위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실사에는 정부 민간합동지원단(12명 = 명단 비공개)과 송하진 전북지사ㆍ강임준 군산시장ㆍ5개 참여기업 대표ㆍ민주노총 군산 지부장ㆍ한국노총 군산지부 의장 등 지역 노사민정이 참석한 가운데 ▲ ㈜명신 군산공장의 생산준비 상황 ▲ 새만금 산단 입주기업 신규공장 착공상황 점검 ▲ 생산차량 전시 및 시승 ▲ 사업계획 청취 및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열렸다.

 

특히, ㈜명신 군산공장에서는 오는 4월부터 위탁ㆍ생산할 '다니고 VAN' 등 생산 공장 설비 준비 현장을 둘러본 뒤 사업 추진 계획을 집중적으로 청취했다.

 

이어, 새만금 산단 제1공구에서는 ▲ 에디슨모터스㈜의 신규공장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 ㈜대창모터스 ▲ ㈜엠피에스코리아 ▲ ㈜코스텍의 신축계획을 청취했다.

 

생산차량 전시ㆍ시승 행사에는 군산 신규 공장에서 생산할 ▲ 에디슨모터스(주)의 SMART T1(EV 트럭) ▲ SMART T0930(EV 버스) ▲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VANㆍ다니고3(EV 트럭)' ▲ ㈜엠피에스코리아의 '그린보이(EV 골프 카트)ㆍ칸타타(전동 스쿠터)' 등이 전시됐다.

 

현장점검에 이어 진행된 사업계획 보고 및 질의ㆍ응답은 총 80여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됐다.

 

정부 상생형 일자리 민관합동지원단은 참여 기업의 생산 및 판매계획의 실현 가능성과 재정 건전성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관합동지원단은 참여기업의 생산 차량을 직접 시승하는 등 질의ㆍ응답을 통해 참여기업의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져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송하진 전북지사는 현장실사 인사말을 통해 "'군산형 일자리'를 통해 전북을 국내 최대의 전기차 생산기지로 성장시켜 대한민국의 미래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역이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산업 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인프라를 십분 활용해 경제성장과 지역상생을 이룰 수 있도록 '전북 군산형 일자리'로 확실한 변화를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민관합동지원단의 현장실사는 민간 전문가 그룹의 평가로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 여부를 판가름하는 결정적인 심사절차 일환이다.

 

9일 진행된 민관합동지원단의 현장실사 이후 정부 상생형 일자리 심의위원회의 심의ㆍ의결 절차만 남겨둔 만큼, 현장실사가 사실상 2월 중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의 마지막 관문이라 할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Gunsan-type jobs' government designation countdown

On-site inspection of the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 Good reputation for growth potential

 

Reporter Lee Yohan

 

The'Jeonbuk Gunsan-type Job Project', a win-win cooperation model centered on mid-sized venture companies, has crossed the 9th ridge line of the final designation.

 

The government's'Win-Win Community Job Project' is a project in which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support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packages when local labor, management, civil and government create jobs through a win-win agreement.

 

As one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top 100 national tasks to overcome the difficult employment situation and create sustainable jobs, Jeonbuk promoted Gunsan-type jobs from 2019 as an alternative project after the closure of the GM Gunsan plant, and in April this year, full-scale production and hiring 500 new workers. I plan to do it.

 

The reason why it is important that Jeonbuk'Gunsan-type jobs' is designated as a win-win-type job by the government is that it can make a soft landing as an electric vehicle cluster, the basis of industrial growth in the future, with enormous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from the government in the early stages of the project, and attention is focused on future results. have.

 

Jeonbuk-do and Gunsan-si are looking forward to invigorating the local economy as 510 people are employed and jobs in Jeonju and Iksan are also promoted.

 

Incentive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at the time of final designation are expected to reach KRW 350 billion, including ▲ building a smart mobility collaboration center ▲ R&D such as development and utilization of shared skateboards ▲ funding support ▲ joint labor welfare fund support.

 

Specific incentives will be confirmed and disclosed upon designation.

 

On the 9th, the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 for win-win jobs by the government visited Myeongshin Co., Ltd. and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Section 1 in sequence, and conducted a'site inspection for designating a job in Gunsan, Jeollabuk-do'.

 

On-site inspection was attended by the government's private joint support group (12 people = list close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Gunsan Mayor Kang Im-jun, representatives of five participating companies, the head of the KFTU Gunsan Branch, and the Chairman of the KFTU Gunsan Branch. ▲ Production preparations at the Myeongshin Gunsan Plant ▲ Inspection of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a new factory in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 Exhibition and test drive of production vehicles ▲ Listening to business plans and answering questions.

 

In particular, the Gunsan Plant in Myeongshin Co., Ltd. looked around the preparation site of production plant facilities such as'Danigo VAN' to be commissioned and produced from April and listened intensively to the project promotion plan.

 

Next, in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Section 1 ▲ tour the construction site of Edison Motors Co., Ltd.'s new factory ▲ Daechang Motors Co., Ltd. ▲ MPS Korea Co., Ltd. ▲ listen to the new construction plan of Kostech Co.

 

The production vehicle exhibition and test drive event will be produced at a new factory in Gunsan ▲ Edison Motors' SMART T1 (EV truck) ▲ SMART T0930 (EV bus) ▲ Daechang Motors' Danigo VANㆍDanigo 3 (EV truck) ▲ MPS Korea's'Green Boy (EV Golf Cart) and Cantata (Electric Scooter)' were exhibited.

 

Following the on-site inspection, the report on the business plan, and questions and answers were conducted privately for a total of 80 minutes.

 

It is known that the government's win-win job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 intensively inquired about the feasibility and financial soundness of the participating companies' production and sales plans.

 

The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 is said to have positively evaluated the possibility of continuous growth of participating companies through questions and answers, such as testing vehicles produced by participating companies,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government's win-win job designation.

 

On this day,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Through'Gunsan-type jobs', Jeonbuk will grow into the nation's largest electric vehicle production base and provide all support to lead the future car industry in Korea."

 

Gunsan Mayor Kang Im-joon expressed his confidence that, "We will show certain changes to'Jeonbuk Gunsan-type jobs' so that we can achieve economic growth and regional win-win by making full use of the accumulated experience and infrastructure of the automobile industry that the region has."

 

On the other hand, the on-site due diligence by the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 is part of a decisive screening process that judges whether or not to designate a win-win job by the private expert group.

 

Since the public-private joint support group's on-site due diligence on the 9th left only the deliberation and resolution procedures of the government's win-win job review committee, the on-site due diligence is the last gateway to the government's win-win job designation, which is expected to be announced in Februar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