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형 착한 선결제… 5,554명 참여
9일 13시 기준, 10억781만원 결제ㆍ돼지카드 1천억원 충전
기사입력: 2021/02/09 [18: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돕기 위해 시작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이 21일 만인 9일 오후 1시 기준, 5,554명이 총 10억781만7,035원을 선결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 사진 = 전주시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돕기 위해 시작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이 21일 만인 9일 오후 1시 기준, 5,554명이 총 10억781만7,035원을 선결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역경제 선순환을 목적으로 발행된 돼지카드(전주사랑상품권)는 3개월 여 만에 가입자 11만 명을 넘어서고 충전금액은 1,000억원에 육박했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및 외출 자제 등으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게 전주의 공동체 정신으로 다시 한 번 일어설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자는 것이 핵심 골자다.

 

지난달 20일 전주시ㆍ출연기관ㆍ산하단체 임직원들이 점화한 캠페인에 양대 노총과 지역 기업과 혁신도시 이전기관을 비롯 민간ㆍ자생단체 및 언론계ㆍ여성ㆍ사회복지단체ㆍ어린이집 운영자 등 각계각층의 동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도 평소 즐겨 찾던 동네마트ㆍ자동차 수리점ㆍ이미용업체ㆍ음식점 등에서 10만~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영수증과 함께 선결제 쿠폰을 촬영해 SNS에 인증하는 방식으로 선결제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이처럼 착한 선결제 운동이 들불처럼 번진 것은 종전 10%였던 돼지카드 할인 혜택이 한시적으로 20%까지 늘어나는 등 캠페인 기간 동안 선결제를 한 업소가 폐업해 5월까지 나머지 돈을 사용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보전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기폭제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인증건수와 돼지카드 발행 건수를 일별로 비교한 결과, 유사한 추이를 보였기 때문이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이전까지 돼지카드 가입자 수는 1일 평균 1,000여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3,000여명까지 늘어 상생효과가 극대화됐다.

 

지난해 11월 발행된 돼지카드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가입자 수는 11만3,264명ㆍ충전금액은 976억4,746만4,500원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주시는 돼지카드 혜택과 함께 확산되고 있는 선결제 대열이 코로나19 여파로 절망에 빠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큰 힘으로 작용하는 동시에 지역화폐인 전주사랑상품권 활성화로 꽉 막힌 지역경제 숨통도 시원하게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시민들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또 다른 도시의 역사를 작성하고 있다"며 "'우리가 함께 한다'는 강력한 사회적 연대로 코로나 경제 위기를 반드시 돌파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행을 부수는 상상력과 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아는 용기 및 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의 힘이 무엇보다 절실히 필요하다"며 "사회적 연대를 통해 벼랑 끝에 선 절박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반드시 지켜내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hyung Good prepayment… 5,554 people participated

As of 13:00 on the 9th, 10.781 million won payment ㆍ100 billion won charge for pig card

 

Reporter Lee Yohan

 

The '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launched by Jeonju, Jeonbuk to help small businessmen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driven to the edge of the cliff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do not let go of hope. It was counted as prepaying the won.

 

In particular, the pig card (Jeonju Love Gift Certificate) issued for the purpose of virtuous cycle of the local economy exceeded 110,000 subscribers in three months, and the recharge amount reached 100 billion won.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can stand up once more with the spirit of Jeonju's community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mall self-employed people who are suffering from the economic contraction due to the government's second-stage social distancing and refraining from going out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e purpose is to provide a foothold that is there.

 

On the 20th of last month, in the campaign sparked by executives and employees of Jeonju City, affiliated organizations, and affiliated organizations, the two major trade unions, local companies, and organizations relocating to innovative cities, as well as private, self-supporting organizations, the media, women, social welfare organizations, and daycare center operators, declared their participation. It continues.

 

Citizens are also joining the prepayment line by paying 100,000 to 300,000 won in advance at neighborhood marts, car repair shops, beauty salons, and restaurants, which they usually visit, and by photographing a prepayment coupon with a receipt and authenticating it on SNS.

 

This kind of prepayment campaign spreads like wildfire.If a business that paid prepayment during the campaign was closed during the campaign period, such as a temporary increase to 20% of the pig card discount, which was previously 10%, it is conserved when the rest of the money is not used until May The dominant analysis is that the establishment of a capable system would have acted as a catalyst.

 

This is because, as a result of comparing the number of 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certifications and the number of pig card issuances on a daily basis, there was a similar trend.

 

Before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the number of pig card subscribers was only 1,000 on average per day, but the number of subscribers to the pig card has recently increased to 3,000, maximizing the win-win effect.

 

For the pig card issued in November last year, the number of subscribers as of 1 p.m. on the same day was 113,264, and the amount of the recharge was 9,704,746,4,500 won.

 

Jeonju City expects that the prepayment line, which is spreading along with the pig card benefits, will serve as a great force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desperate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as well as the breath of the local economy, which is tightly blocked by the activation of the local currency Jeonju Love Gift Certificate have.

 

Jeonju President Kim Seung-soo said, "Everyone is in a difficult situation, but citizens are creating the history of another city while participating in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I will break through."

 

He said, "We need the power of social solidarity through cooperation and courage to make imaginations and imaginations a reality. We must protect the lives of desperate small businessmen and self-employed people on the edge through social solidarity. We will do our best to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economy,"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