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전북 국악의 진수… 안방에서 '감상'
도립국악원ㆍ전주 MBC '얼쑤! 우리 가락 특집 4부작' 방영
기사입력: 2021/02/10 [17: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립국악원이 코로나19로 지친 도민을 위로하기 위해 전주 MBC와 공동 주최로 신년 특집 '얼쑤! 우리 가락 특집 4부작, 당신이 전북입니다!'를 선물한다.  (전주 MBC 얼쑤! 우리가락 녹화 리허설 장면)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립국악원이 코로나19로 지친 도민을 위로하기 위해 전주 MBC와 공동 주최로 신년 특집 '얼쑤! 우리 가락 특집 4부작, 당신이 전북입니다!'를 선물한다.

 

이번 신년 특집은 전주 MBC가 오는 13일 오전 9시 20분 첫 합동공연을 시작으로 총 4회에 걸쳐 매주 토요일 방송한다.

 

공연 영상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경제ㆍ문화 침체에 따른 도민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동시에 전통국악의 본향인 전북의 자긍심을 일깨우기 위해 '동백 타령ㆍ사랑이여라' 등 도내 각 지역의 특색을 살려 엄선된 작품이다.

 

먼저, 첫 방송은 설 명절 다음날인 오는 13일 예술 3단 가ㆍ무ㆍ악 공연은 재해석곡 ▲ 춤의 약동 ▲ 사랑이여라, 전통 민요 ▲ 아리랑 연곡 ▲ 동백 타령, 입체창 ▲ 고고천변, 민요 협주곡 ▲ 아리랑 ▲ 희망가 순으로 이어진다.

 

특히 '춤의 약동'은 故 최 현의 춤 기본을 군무 형태로 재조명한 작품으로 우리 춤의 깊은 호흡과 신명 '동백 타령'은 도화(道花)인 동백을 통해 추운 겨울과 힘든 시기를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 오는 20일 방송될 관현악단 작품은 한국음악의 다양한 멋과 흥을 연주하며 치유와 희망의 시간을 갖도록 안배됐다.

 

은은하면서도 깊이 있는 색의 변화를 가야금으로 형상화한 최옥산류 가야금 산조 협주곡 '바림(가야금 = 박달님)'을 시작으로 흥타령ㆍ성주풀이 등 전통 민요를 국악 관현악으로 재해석한 '남도민요연곡(대금 = 박상후ㆍ아쟁 = 황승주)'은 남도민요의 백미를 담아낸다.

 

대미를 장식하는 '농(弄)(승무 = 이화진ㆍ삼현육각 = 이항윤, 박지중, 조송대, 고은현, 김인두, 조용오)은 전북 무형문화재 제46호 전라삼현육각 주제로 국악 종가의 자부심을 선사한다.

 

이어, 27일 방영되는 무용단 작품은 산조의 선율 따라 넘치는 신명으로 동양의 옛스러움 춤 '여인화사'ㆍ황병기의 가야금곡 '밤의 소리'라는 음악에 기초한 창작 춤 '눈꽃'ㆍ농악을 기본으로 민속놀이의 요소와 연희적 놀이의 타악 요소를 총 집결해 다양한 가락과 구성ㆍ활기차고 생동감 있는 무대 '노닐며 솟구치며' 춤 순으로 구성된다.

 

끝으로, 오는 3월 6일 창극단 작품은 가야금병창 ▲ 홍보가 중 제비노정기 ▲ 심청가 중 곽씨 부인 유언 대목 ▲ 춘향가 중 어사상봉 대목 등 푸짐한 소리의 성찬을 통해 판소리의 눈대목과 익숙한 민요를 흥겹고 신명나게 즐기도록 선사한다.

 

창극단은 여러 지명과 풍경을 말과 리듬의 묘미를 살려 품격이 다른 우리 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북도립국악원 염기남 원장은 "전통가락의 아름다운 선율이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얼쑤! 우리가락 특집 4부작 '당신이 전북입니다!'를 주제로 신명 난 영상을 준비했다"며 "무대가 아닌 영상으로 만나는 공연이지만 질 좋은 공연으로 마주하지 못함을 아쉬워하는 예술단원들의 땀방울을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다양한 방송 채널과 자체 유튜브를 통해 품질 높은 공연영상으로 도민과 폭넓게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얼쑤! 우리가락 특집 4부작 '당신이 전북입니다!' 공연은 전주 MBC 설 명절 특집 방송 이후 유튜브 '국악! 똑똑! TV'를 통해 다시 감상할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essence of Jeonbuk Korean traditional music… 'Appreciation' in the bedroom

Provincial Gugak Center and Jeonju MBC'Eolsu! 'Our song special 4 part' aired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Provincial Gugak Center co-hosted with Jeonju MBC to comfort the citizens who are tired of Corona 19, and the New Year's special'Eolsu! We present'You are Jeonbuk!'

 

This New Year's special feature will be aired every Saturday for a total of four times, starting with the first joint concert at 9:20 am on the 13th of Jeonju MBC.

 

The video of the performance is a feature of each region in the province, such as'Camellia Taryeong, Love You', to touch the hearts of the citizens of the city arising from the economic and cultural stagnation, which was hit directly by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and to awaken the pride of Jeonbuk, the hometown of traditional Korean music. It is a work carefully selected using

 

First, the first broadcast will be on the 13th, the day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the reinterpretation of the 3rd stage of art, dance, and music performances ▲ The dynamic of dance ▲ Love Yeo, traditional folk songs ▲ Arirang series ▲ Camellia Taryeong, stereoscopic window ▲ Gogocheonbyeon, folk song concerto ▲ Arirang ▲ Hope leads in order.

 

Particularly,'Dance of Dance' is a work that re-examines the basics of the dance of the late Choi Hyun in the form of a group dance, and the deep breath of our dance and the deity'Camellia Taryeong' is to overcome the cold winter and difficult times through the camellia, the dohwa. It contains a message.

 

In addition, the orchestra's work, which will be aired on the 20th, is arranged to have a time of healing and hope while performing various coolness and excitement of Korean music.

 

Beginning with the Choi Oksan-ryu Gayageum Sanjo Concerto'Barim (Gayageum = Park Dal-nim)', a subtle yet profound color change in Gayageum, the'Namdo Folk Song (Daegeum = Park Sang-hoo)' reinterpreting traditional folk songs such as Heungtaryeong and Seongjupuri into Korean orchestra ㆍAjaeng = Hwang Seungju)' captures the beauty of Namdo folk songs.

 

'Nong(弄) (Seungmu = Hwajin Lee·Samhyeon Hexagonal = Lee Hangyoon, Park Jijung, Cho Songdae, Go Eunhyun, Kim Indu, Cho Yongoh) that adorn the United States presents the pride of the close of Korean traditional music with the theme of Jeonbuk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No. 46 Jeolla Samhyeon Hexagon.

 

The dance company's work, which aired on the 27th, follows the melody of Sanjo, and is a traditional dance of the East'Woman Hwasa', Hwang Byungki's gayageum song'The Sound of the Night'. It is composed in the order of'playing and soaring' on a stage with a variety of rhythms, composition, and a lively and lively stage by gathering the elements of and percussion elements of play.

 

Lastly, the work of the Changgeuk Company on March 6 is Gayageum Byeongchang ▲ Promoter's Jebi No Junggi ▲ Simcheongga's wife Kwak's testament ▲ Chunhyangga's Eosasangbong, etc. To give.

 

The Changgeuk Company is planning to show our voices of different quality by making use of the taste of words and rhythms in various names and scenery.

 

Jeonnam Jeonnam, the director of the Jeonbuk Provincial Gugak Center, said, "We prepared an exciting video with the theme of'You are Jeonbuk!' so that the beautiful melody of the traditional melodies can be a little consolation! "It's a performance we meet, but please remember the sweat of the art team members who regret not being able to face it with a quality performance."

 

He said, "We plan to communicate widely with the citizens through high-quality performance videos through various broadcasting channels and our own YouTube."

 

Meanwhile, Ersu! 'You are Jeonbuk!' After the Jeonju MBC Lunar New Year special broadcast, the performance was ‘Korean Traditional Music! smart! You can watch it again through 'TV'.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