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최고의 백신… '콩'의 여왕, 함정희 대표(1)
유전자 변형 없는 토종 콩 발효식품 100조 세계화 프로젝트
기사입력: 2021/02/13 [07: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류역사상 가장 완벽한 식품인 "콩"의 꽃말인 '꼭 오고야 말 행복'을 찾아 나선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69ㆍ여ㆍ전북 전주) 대표는 "우리 콩으로 만든 발효식품은 가장 좋은 유전자변형식품(GMO =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의 백신"이라는 확실한 믿음을 갖고 오직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 수입 '콩'에 비해 원재료 가격이 높은 국산 '토종 콩'으로 각종 '콩' 제품을 만들고 있다.                                         / 사진제공 = 함씨네 토종 콩식품     © 김현종 기자

 

 

 

인류역사상 가장 완벽한 식품인 "콩"의 꽃말인 '꼭 오고야 말 행복'을 찾아 나선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69ㆍ여ㆍ전북 전주) 대표는 국산 콩 지킴이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함 대표는 "우리 콩으로 만든 발효식품은 가장 좋은 유전자변형식품(GMO =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의 백신"이라는 확실한 믿음을 갖고 오직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 수입 '콩'에 비해 원재료 가격이 높은 국산 '토종 콩'으로 각종 '콩' 제품을 만들고 있다.

 

유전자 변형 없고 부작용 없는 국산 토종 콩으로 '발효식품 100조 세계화 프로젝트'에 승부수를 던진 함 대표의 험난했던 여정을 ▲ 콩의 여왕 ▲ 고집스러운 고난의 길 ▲ GMO(유전자변형식품) 수입 세계 1위 ▲ 간장의 비밀 ▲ 인류역사상 가장 완벽한 식품 - 콩 원산지 ▲ 신비의 해독력 - 쥐눈이 콩 ▲ 발효 청정 지역 ▲ 청국장의 효능 ▲ 항암 1위 마늘 ▲ 노벨생리의학상 후보 등의 순으로 10회에 걸쳐 집중 조명한다. <편집자 주>

 

 

▲  GMO으로 논란된 수입 '콩'과 국산 '콩'은 모양만 같을 뿐 같은 '콩'이 아니었다.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진실을 알게 되면 사람들이 생각을 바꿀 것이라고 확신하며 "유전자가 조작된 GMO 콩을 사용하면 소비자의 건강을 해칠 수 있기에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더 나은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세상사람 그 누구도 '당신이 옳다'고 인정해주지 않았지만 국산 토종 콩만 고집하고 있는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박사) 대표.                                          © 김현종 기자

 

 

 

 

대한민국 신지식농업인 제229호인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가 국산 토종 콩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01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전주시청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 우연하게 참석해 고려대 안학수 농학박사로부터 GMO(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내용을 듣고 그녀의 생각은 완전히 바뀌었다.

 

안 박사의 이날 강의는 "우리 콩을 살리지 못하면 인류(人類)를 살리지 못한다"는 주장이었고 "1990년대 중반부터 무분별하게 수입되면서 운송되는 과정이 길어 많은 방부제 등이 첨가돼 우리 식탁과 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GMO에 대한 경고"였다.

 

당시, 함 대표는 남편과 함께 콩 가공 식품공장을 운영하며 원료 대부분 수입 콩에 의존하고 있었는데 "GMO 콩에 스며든 '글리포세이트'가 발암물질로 인체의 호르몬 계통을 교란할 수 있으며 인체 안전성에 대한 검증은 물론 시험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경악했다.

 

수입 '콩'과 국산 '콩'은 모양만 같을 뿐 같은 '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때부터 '유전자가 조작된 GMO 콩을 사용하면 소비자의 건강을 해칠 수 있고, 토종 콩 5천년 역사의 문을 닫게 된다ㆍ더 나은 내일을 위해, 더 나은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남편과 주변사람들의 만류에도 사활을 걸었다.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진실을 알게 되면 사람들이 생각을 바꿀 것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국산 토종 '콩'은 수입 '콩'에 비해 원가가 5~10배 정도 비싸 엄청난 손실을 감수해야 했다.

 

급기야 "국산 토종 콩만 고집하면 1년 안에 망한다"며 반대했던 남편과 주변의 말이 현실로 투영될 정도로 가격 경쟁력에서 밀려나 거래처가 급격히 줄어들어 매출이 떨어지는 등 3년 만에 자금이 소진돼 도산 위기에 직면하는 일련의 과정을 겪으며 가슴이 사무치도록 남편과 상상을 초월하는 대립 역시 피할 수 없었다.

 

국산 콩을 고집할 때 세상사람 누구도 '당신이 옳다'고 인정해주지 않았고 눈물로 보낸 세월은 항암효과가 높고 콜레스테롤 수치와 체중을 감소시킬 수 있는 새로운 건강식품인 '쥐눈이콩 마늘 청국장환'을 개발하면서 함 대표가 콩 속의 행복을 찾은 서막이 열리기 시작했다.

 

20년 넘게 국산 토종 콩만 고집하며 일궈낸 함 대표가 흘린 눈물의 세월은 ▲ '마늘청국장환' 세트 문화관광부 주최 전국관광기념품 공모전 특선(2006년) ▲ 한국식품과학회 학술대회(2007년) 연구결과 발표 ▲ '신지식 농업인장(2007년 3월 21일)' 수상▲ 농림수산식품부(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표창(2008년) ▲ 대통령상 표창(2010년) ▲ 국립농산물품질관리 원장 표창(2011년) ▲ 국세청장 모범납세자 표창(2015년) ▲ 전주시 음식 명가 지정(2015년) 등이 설명하고 있다.

 

또 ▲ 대한민국 동탑산업훈장(2018년) ▲ 서울대학교 명예의 전당 등재(2018년) ▲ 전주 세계슬로워드 수상(2018년) ▲ 유기농 식품경영 CEO 대상(2019년) ▲ 2019년 대한민국 노벨생리의학상 한국 후보(2019년)까지 추천 받을 정도로 '콩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도 붙었다.

 

최근 전북중소벤처기업청이 우수 소상공인에게 수여하는 '백년가게'에 선정되는 등 현재 원광대학교에서 '한국이 콩의 원산지임을 입증'하는 박사 논문도 작성하고 있다.

 

함 대표는 "신념이 있는 자에게 삶은 축제!"라고 말문을 연 뒤 "그 다음에 올 '행복'이라든지 '성공' 앞에는 꼭 고난이 있는 것 같다"며 "좌절하지 말고 지혜롭게 그 강을 꼭 건너는 자만이 행복과 성공 축제를 맞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말로 다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지금도 힘든 부분이 있지만, 앞으로도 자신의 신념을 꺾지 않고 소비자들에게 좋은 먹거리를 제공하며 함께 기쁨을 누리고 싶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꼭 오고야 말 행복'이라는 콩 꽃의 꽃말처럼 유전자 조작 없는 건강한 우리 먹거리로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삶을 꿈꾸며 한국의 콩을 개발하고 우리의 콩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걸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함 대표가 목소리를 높인 건강 비결은 의외로 간단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질환은 마땅한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 면역력 증강"이라며 "김종인(원광대 보건환경대학원장) 교수가 2005년에 발표한 '백세인의 지역별 장수지표와 사회환경요인의 영향력'이라는 논문에 콩과 마늘을 많이 재배하고 도시화와 수질이나 대기오염 등 환경오염도가 낮을수록 장수인구가 많다고 발표한 것처럼, 하늘이 준 자원은 '청국장'과 마늘'"이라고 제시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best vaccine… Queen of 'Beans', CEO Ham Jeong-hee (1)

Globalization Project of 100 Trillion Fermented Foods of Native Soybeans without Genetic Modification

 

Reporter Kim Hyun-jong

 

Ham's native bean food, Jeong-hee Ham (69, female, Jeonju, Jeonbuk), is widely known as a protector of Korean beans, who is looking for happiness, which is the flower language of "bean", the most perfect food in human history.

 

CEO Ham said, "The fermented food made with our soybeans is the best vaccine for genetically modified foods (GMO)", and only for the health of consumers, the domestic 'native', which has higher raw material prices compared to imported'beans'. It makes various 'beans' products with 'beans'.

 

CEO Ham's difficult journey, who threw a victory in the '100 trillion globalization project of fermented foods' with domestically-produced soybeans without genetic modification and side effects ▲ Queen of Beans ▲ stubborn path of hardship ▲ No.1 in the world of GMO (genetically modified food) imports ▲ The secret of soy sauce ▲ The most complete food in human history-Soybean origin ▲ Mystery detoxification-Cramped soybean ▲ Fermented clean area ▲ The efficacy of Cheonggukjang ▲ Anticancer No. 1 garlic ▲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Editor's Note>

 

It dates back to September 2001, when Chung-hee Ham, CEO of 'Ham Cine's Native Soy Food', Korea's new knowledge agriculture No. 229, began to be interested in Korean native beans.

 

At that time, she accidentally attended an invitational lecture held at the Jeonju City Hall and heard about GMO (genetically modified food) from Korea University's Ahn Hak-soo, Ph.D., and her thoughts changed completely.

 

Dr. Ahn's lecture on the day was a claim that "if we cannot save our beans, we cannot save humanity." It was a warning about GMOs.

 

At the time, CEO Ham operated a soybean processing food factory with her husband and relied mostly on imported soybeans. "The 'glyphosate' impregnated with GMO soybeans is a carcinogen that can disturb the human hormone system, and I was amazed at the fact that the test was not properly conducted as well as the verification.

 

This is because imported 'beans' and domestic 'beans' had the same shape but not the same 'beans'.

 

From then on, with the belief that 'using genetically modified GMO soybeans can harm consumers' health and close the door to the 5,000-year history of native soybeans ㆍWe will make better food for a better tomorrow' He also walked his life and death despite the pressure of the people.

 

As I did, I was sure that people would change their minds if they knew the truth.

 

However, the cost of Korean native 'beans' was 5 to 10 times higher than that of imported 'beans', so he had to bear huge losses.

 

Eventually, the words of the husband and surrounding people who opposed, "If only domestically-produced soybeans are insisted, will be destroyed in a year." As he went through a series of processes, it was also inevitable that the confrontation beyond imagination with the husband was heartbreaking.

 

When insisting on Korean soybeans, no one in the world admitted that 'you are right', and the years spent in tears have been developed with the development of a new health food that can reduce cholesterol and weight with high anticancer effect, The prelude began when President Ham found happiness in the beans.

 

The years of tears shed by President Ham, who insisted on producing only domestically produced soybeans for more than 20 years ▲ Special selection of the National Tourism Souvenir Contest hos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 (2006) ▲ Presentation of the research results of the Korean Society of Food Science and Technology (2007) ▲ Awarded 'New Knowledge Farmer (March 21, 2007)' ▲ Awarded by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currently, Ministry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2008) ▲ Presidential Award (2010) ▲ Awarded by the Director of National Agricultural Products Quality Management (2011) ▲ Awarded as an exemplary taxpayer from the head of the National Tax Service (2015) ▲ Designated as a famous food family in Jeonju (2015).

 

Also ▲ Korea Bronze Tower Order of Industrial Service Merit (2018) ▲ Seoul National University Hall of Fame (2018) ▲ Jeonju World Slowward Award (2018) ▲ Organic Food Management CEO Grand Prize (2019) ▲ Korea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in 2019 The modifier was also attached to the extent that it was recommended until (2019).

 

Currently, Wonkwang University is writing a doctoral dissertation proving that Korea is the origin of soybeans, such as being selected as a 'Hundred Years Shop' awarded by the Jeonbuk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Administration to excellent small businesses.

 

Representative Ham said, "A festival that is boiled for those who have faith!" and said, "It seems that there will be hardships in front of the next 'happiness' or'success'," he said. "Only those who wisely cross the river without frustration It seems to be facing this celebration of happiness and success.”

 

He also expressed his firm determination, "There have been so many difficulties that cannot be expressed in words, and there are still difficult parts, but in the future, we want to provide good food to consumers and enjoy the joy together without breaking our beliefs."

 

At the same time, dreaming of a life where everyone lives in a healthy and happy way with healthy food without genetic modification, like the flower language of a flower of beans that says, "It must come, happiness", and walk a path that can help develop Korean beans and maintain our beans. I will."

 

Meanwhile, the secret to health that President Ham raised his voice was surprisingly simple.

 

"Virus-infected diseases increase immunity until appropriate treatments are developed," and "Professor Jong-in Kim (President of the Graduate School of Health and Environment at Wonkwang University) published a paper titled'Influence of regional longevity indexes and social environmental factors of Baeksein'. As it was announced that the more garlic was cultivated and the lower the environmental pollution, such as urbanization and water quality or air pollution, the greater the longevity population, and the resources given by the sky were 'Cheonggukjang' and garli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