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지주식 김' 유기수산물 인증
만월어촌계… 서해안, 최초 획득ㆍ프리미엄 상품화 도약
기사입력: 2021/02/15 [09: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 만월어촌계가 전통방식으로 생산하고 있는 지주식 김이 서해안권 최초로 '친환경 국내 유기수산물 인증'을 취득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 만월어촌계가 청정갯벌에서 전통방식으로 생산하고 있는 지주식 김이 서해안권 최초로 '친환경 국내 유기수산물 인증'을 취득했다.

 

고창군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식용 양식수산물을 대상으로 수질ㆍ방사능ㆍ중금속 등의 성분검사와 어가별 생산ㆍ출하일지 기록ㆍ위생교육수료 등 서류심사 및 현장심사 등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 인증서를 발급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고창 지주식 김 양식은 ▲ 국가연안습지보호지역 ▲ 람사르습지 ▲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 세계자연유산(7월 등재 예정) 등 청정한 환경에서 생물 다양성 등 세계적 가치를 인정받은 만돌 갯벌에서 1623년 시작된 전통의 김 양식법이다.

 

만월어촌계의 지주식 김은 조수간만의 차(썰물시 7km까지 노출)가 크고 일조량이 많은 청정 갯벌에서 원초와 제품 품질관리를 위해 염산 및 활성처리제 등 화학약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등 1일 평균 낮 4시간ㆍ밤 4시간 이상 김발을 노출 시켜 본래의 맛과 향이 뛰어나다.

 

국내의 0.1%만 생산되는 명품 중의 명작으로 평가 받을 정도로 물이 들어 왔을 때는 풍부한 영양성분을 듬뿍 먹고, 물이 빠졌을 때는 혹독한 추위를 견디며 오직 땀과 정성으로 장인의 손길과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친환경 수산물 장려를 위해 유기수산물 인증 제반 경비 지원과 친환경 김 그물망ㆍ물김포대ㆍ종자구입 지원 등 각종 사업을 통한 친환경 고품질 김 생산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과 어촌계는 향후 국내 유기가공식품 인증까지 추진해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심먹거리ㆍ바른먹거리 생산에 총력을 기울여 프리미엄 김 상품화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ertified organic aquatic product of Gochang 'Joo-sik Kim'

Manwol fishing village system… West Coast, the first acquisition and premium commercialization

 

Reporter Kim Hyun-jong

 

The landowner-style seaweed produced by Manwol fishing village in Gochang, Jeollabuk-do acquired the'Eco-friendly domestic organic seafood certific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west coast.

 

Gochang-gun sai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National Fisheries Quality Management Service has passed a strict process such as document review and on-site inspection, such as inspection of water quality, radioactivity, heavy metals, etc. Was issued," he said on the 15th.

 

In particular, the Gochang landowner-style laver farming was ▲ National Coastal Wetland Protected Area ▲ Ramsar Wetland ▲ UNESCO Biosphere Reserve ▲ World Natural Heritage (to be listed in July) in a clean environment such as biodiversity in the Mandol tidal flat, which was recognized for its global value in 1623. This is the traditional laver farming method that began.

 

Manwol fishing village's proprietor-style laver has a large tidal difference (exposed to 7 km at low tide) and does not use chemicals such as hydrochloric acid and active treatment agents at all in the clean tidal flat with high tides and high sunlight. The original taste and aroma are excellent by exposing the gimbal for more than 4 hours and at night for more than 4 hours.

 

It is considered as a masterpiece among the finest products produced by only 0.1% of the country. When water comes in, it eats plenty of nutrients, endures severe cold when the water is drained, and is receiving plenty of love and love from craftsmen only with sweat and sincerity.

 

Go Chang-gun said, "To encourage eco-friendly seafood, we will provide all support for the production of eco-friendly high-quality seaweed through various projects such as support for organic aquatic product certification and support for the purchase of eco-friendly seaweed nets, water gim bags and seeds.

 

On the other hand, Gochang-gun and the fishing village are planning to realize the commercialization of premium seaweed by promoting the certification of organic processed foods in the future, focusing on the production of safe and good food that consumers can trust and ea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