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脫플라스틱 5대 분야 13개 과제 추진
전북도, 소비감축ㆍ재활용 골자… 분리배출 기준 강화 등
기사입력: 2021/02/16 [13: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가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플라스틱 소비 감축과 재활용 대책을 추진한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소비 일상화로 플라스틱 폐기물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지난해 대비 전국적으로 택배 19.8%ㆍ음식배달 75.1% 가량 증가하며 폐플라스틱 14.6%ㆍ폐비닐 1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추진한 1회용품 플라스틱 감량 대책과 분리수거 기반 구축 사업을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사용된 생활 속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환경산업체 육성 및 에너지화해 재활용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는 2022년까지 생활폐기물을 62만 톤으로 감량(2016년 대비 7.4% ↓)하고, 재활용율을 49.3%로 높이기 위해 ▲ 발생저감 ▲ 분리수거 ▲ 선별재활용 ▲ 교육 및 홍보 ▲ 환경산업 육성 5대 분야의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먼저, 발생 저감을 위해 '도민제안 제도'를 활용, 플라스틱 줄이기 도민 아이디어 공모 실시ㆍ플라스틱 컵 없는 거리를 객리단길에서 전북대 거리로 확대ㆍ1회용품 사용규제 사업장 및 대형마트 등 과대포장 점검 연중 추진 등 민간부문에서 자발적 감축 참여를 유도한다.

 

또한, 각 공공기관 각종 회의와 행사 개최시 1회용품 사용안하기 실천 캠페인도 전개해 공공부문에서 플라스틱 감축도 정착시킬 복안이다.

 

또, 농촌지역 등 분리배출 취약지역에 올해부터 2030년까지 1,671개소(2014~2020년 890개소 구축)의 분리배출 기반을 구축한다.

 

아울러, 공동주택 플라스틱 분리배출 종류를 내년에 기존 2종(무색PETㆍ플라스틱)에서 4종으로 확대하고 단독주택의 수거 요일제를 오는 12월부터 도입하는 분리배출 및 수거를 한층 강화한다.

 

이 밖에도, 공공 재활용선별시설을 기계화하는 현대화 사업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재활용품 선별력 제고를 골자로 5개 시ㆍ군에 44명의 인력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재활용 기반인 플라스틱 열분해 공공처리시설의 설치를 위한 2022년 국비 확보 및 자원순환실천을 위한 도민의식개선을 위해 동영상을 제작, 환경관련 교육기관과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 등 대규모 행사에 활용하는 등 온ㆍ오프라인 교육 및 홍보도 추진한다.

 

또한, 도내 폐플라스틱 재활용 환경산업 육성을 위해 플라스틱 제조 업종 등 산업체를 적극 발굴해 컨설팅을 통한 재활용 기술 개발 등 관련 R&D 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전북도 허 전 환경녹지국장은 "각 과제별 세부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도내 14개 지자체와 협업해 道 현실에 맞는 특색 있는 사업 추가 발굴에도 집중, 脫(탈)플라스틱 사회 정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친환경소비 등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promotes 13 tasks in 5 major plastic fields

Consumption reduction/recycling key point… Reinforcement of separate discharge standards and expansion of public treatment facilities, etc.

 

Reporter Lee Yohan

 

Jeonbuk-do promotes plastic consumption reduction and recycling measures for stable management of waste plastics generated in daily life.

 

According to Jeonbuk Province on the 16th, after Corona 19, plastic waste increased sharply due to non-face-to-face consumption, increasing by 19.8% for parcel delivery and 75.1% for food delivery nationwide, and 14.6% for waste plastic and 11% for waste plastic compared to last year.

 

Accordingly, the plan is to further strengthen the measures to reduce disposable plastics and to establish a separate collection base, while fostering related environmental industry companies and converting energy into energy to increase the recycling rate so that used plastics in daily life can be reused as raw materials.

 

In particular, in order to reduce household waste to 620,000 tons by 2022 (7.4% ↓ compared to 2016) and increase the recycling rate to 49.3% ▲ reduction in occurrence ▲ separate collection ▲ selective recycling ▲ education and promotion ▲ environmental industry promotion 5 We have prepared a task for promotion in major fields.

 

First of all, to reduce the occurrence, the citizens' proposal system was used to reduce plastics, and a contest for residents' ideas to reduce plastics was conducted.The streets without plastic cups were expanded from Gaegridan-gil to Jeonbukdae Streets, and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was regulated. Induce voluntary participation in reductions in the sector.

 

In addition, it is a plan to settle the reduction of plastics in the public sector by launching a campaign to not use disposable items when holding various meetings and events of each public institution.

 

In addition, it will establish a basis for separated discharge of 1,671 places (established 890 locations in 2014-2020) from this year to 2030 in areas vulnerable to separate emissions such as rural areas.

 

In addition, the type of separate discharge of plastics for apartment houses will be expanded from the existing two types (colorless PET plastic) to four types next year, and the separate discharge and collection of single-family houses will be introduced from December.

 

In addition, the plan is to complete the modernization project to mechanize public recycling sorting facilities by next year, and to support 44 manpower in five cities and counties with the aim of enhancing the ability to select recycled products.

 

In addition, to secure government funds in 2022 for the installation of plastic pyrolysis public treatment facilities, which are the basis for recycling, and to improve citizens' consciousness to practice resource recycling, videos are produced and used for large-scale events such as environmental education institutions and the National Sustainable Development National Convention. On- and offline education and promotion are also promoted.

 

In addition, in order to foster the environmental industry for recycling waste plastics in the province, we plan to actively discover industries such as plastics manufacturing industries, and continue to seek support plans to participate in related R&D business competitions such as recycling technology development through consulting.

 

Jeonbuk-do Heo, the head of the Environment and Greenery Bureau,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detailed projects for each task, while working with 14 local governments in the province to find additional unique projects that fit the reality of the province. I will do my best," he added, adding "active participation of citizens such as eco-friendly consump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도 폐플라스틱 관련기사목록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