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초등 가정통신문' 10개 언어로 제작
학습준비물 안내ㆍ교외체험학습 신청ㆍ공개 수업 안내 등
기사입력: 2021/02/17 [15: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가운데) 전주시장ㆍ전주교육지원청 하영민(오른쪽에서 네 번째) 교육장ㆍ이지훈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ㆍ번역에 참여한 결혼이주여성 등이 17일 전주시장실에서 '초등 가정통신문 번역본 책자 발간식'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부모 역할의 중요성과 자녀의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돕기 위해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다문화가정에 10개 언어로 번역된 '초등 가정통신문'을 배포한다.

 

17일 김승수 전주시장ㆍ전주교육지원청 하영민 교육장ㆍ이지훈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ㆍ번역에 참여한 결혼이주여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등 가정통신문 번역본 책자 발간식'을 가졌다.

 

이번에 제작된 '초등 가정통신문'은 입학통지서를 받아들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기대감 속에 파생되는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입학준비ㆍ학교생활 돌보기ㆍ부모의 학교 참여 역할 이해하기 등이 담겼다.

 

특히 ▲ 교외체험학습 신청서 ▲ 학습준비물 구비 안내 ▲ 학부모 초청 수업공개 안내 ▲ 테마식 현장 체험학습 동의 및 선호도 조사 ▲ 인플루엔자 감염 예방 안내 등 29종으로 구성됐다.

 

번역본은 '몽골ㆍ우즈벡ㆍ인도네시아ㆍ일본ㆍ아랍ㆍ중국ㆍ영어ㆍ따갈로그ㆍ베트남ㆍ러시아어 등 소수언어까지 포함됐으며 번역본은 한글파일로 제작돼 각 학교마다 학사 일정에 맞게 ▲ 날짜 ▲ 연락처 ▲ 학교명만 넣으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번역본은 전주시와 전주교육지원청 홈페이지 등에 탑재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그동안 한글로 된 가정통신문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어려움을 호소한 다문화가정(중도입국) 초등학생들이 안정적으로 학교생활을 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교육지원청 하영민 교육장은 "다문화 청소년들이 지역사회와 학교에 조기에 적응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환경 적응의 가장 기본은 언어인데도 불구하고 그동안 다문화가족 자녀와 중도입국 청소년들에게 가정통신문마저 큰 어려움으로 다가왔을 것"이라며 "자녀의 학교생활을 긍정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자신감을 불어넣기 위해 제작된 번역본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주시도 다문화가정의 조기정착과 자립을 돕기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ㆍ전주교육지원청ㆍ전주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 다문화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초등학교 가정통신문을 10개 언어로 번역한 책자 제작에 힘을 모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Elementary Family Communication' in 10 languages

Information on learning preparations, application for extracurricular experiences, information on open classes, etc.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Jeonbuk, is distributing'Elementary Family Correspondence' translated into 10 languages ​​to multicultural families with children entering elementary school this year to help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parents and their children's stable school life.

 

On the 17th, Jeonju Mayor Kim Seung-soo, Jeonju Education Support Office, Ha Young-min, director of the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Lee Ji-hoon, the head of the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and a married migrant woman who participated in the translation attended the'Publishing Ceremony for the Translation of Elementary Family Letters'.

 

The'Elementary Family Correspondence' produced this time includes preparation for admission, taking care of school life, and understanding the role of parents participating in school in order to relieve the vague anxiety arising from the thrilling anticipation after accepting the admission notice.

 

In particular, it is composed of 29 types, including ▲ application for out-of-school experience learning ▲ information on provision of learning preparations ▲ information on opening classes inviting parents ▲ consent and preference survey for themed field experience learning ▲ information on influenza infection prevention

 

The translated version includes minor languages ​​such as Mongolia, Uzbekistan, Indonesia, Japan, Arabic, Chinese, English, Tagalog, Vietnamese, and Russian. The translated version is produced as a Korean file so that each school fits the academic schedule ▲ Date ▲ Contact information ▲ School name only I made it easy to use by putting it in.

 

In addition, the translated version will be posted on the Jeonju City and Jeonju Office of Education website.

 

Jeonju City expects that it will help elementary school stud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ntermediate entry) who have complained of difficulties because they have not been able to properly understand the contents of family correspondence in Korean.

 

Jeonju Education Support Office Superintendent Ha Young-min said, "We will discover and actively support various projects so that multicultural youth can adapt to local communities and schools early and grow into global talent.

 

"Even though language is the most basic of adapting to the environment, even the family correspondence has come as a big challenge to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and middle-income teenagers," said Jeonju manager Kim Seung-soo. "Instilling confidence to have a positive view of your child's school life. "I have no doubt that the translation produced to be included will be an opportunity to be of practical help."

 

He added, "Jeonju will also provide all support to help multicultural families settle early and become independent."

 

Meanwhile, Jeonju City, Jeonju Education Support Office, and Jeonju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help multicultural youth grow healthy in October last year, and concentrated on producing a booklet that translated elementary school family correspondence into 10 languag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