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완주ㆍ정읍 연계' 여행상품 출시
1박2일 '2021 mymy travel 전주ㆍ완주ㆍ정읍'… 오는 22일
기사입력: 2021/02/18 [11: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한옥마을을 출발, 완주 소양고택을 들러 정읍 내장산과 쌍화차거리까지 둘러볼 수 있는 1박 2일 여행상품이 출시된다.                                                                / 사진 = 전주여행 매거진 2020 겨울호 캡처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한옥마을을 출발, 완주 소양고택을 들러 정읍 내장산과 쌍화차거리까지 둘러볼 수 있는 1박 2일 여행상품이 출시된다.

 

전주시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상대적으로 증가한 국내관광 수요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완주군ㆍ정읍시와 연계한 여행상품인 '2021 mymy travel 전주ㆍ완주ㆍ정읍'을 오는 22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2021 mymy travel 전주ㆍ완주ㆍ정읍' 일정은 전주에서 여행을 시작해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먼저, 출발지인 전주는 전동성당ㆍ전라감영ㆍ객리단길ㆍ동고사 야경투어 등이 포함돼 한옥마을에서부터 전주 관광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짜여졌다.

 

완주에서는 오성한옥마을에 둥지를 틀고 있는 소양고택을 방문해 전통 한옥을 둘러보고 BTS가 다녀가 유명해진 오성제 저수지에서 힐링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정읍은 내장산 국립공원과 무성서원을 방문한 뒤 전통쌍화차를 즐길 수 있는 쌍화차거리를 들르는 시간이 포함됐고 지역에서 손꼽히는 백반집인 정촌식당에서 가정식 백반도 맛볼 수 있다.

 

'2021 mymy travel 전주ㆍ완주ㆍ정읍' 여행 상품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전주시가 지역관광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해 도내 지역 지방자치단체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속 절차로 관광 상품 개발에 나선 첫 결과물이다.

 

전주시는 향후 해외 관광객 사전 유치를 위해 대만ㆍ말레이시아ㆍ홍콩 등 해외 여행사와 제휴를 맺고 있는 국내 랜드여행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여행사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힘입어 올 여름 해외여행이 다시 활발해질 경우, 여행객 모집을 재개할 수 있도록 사전 예약 이벤트도 준비키로 했다.

 

지난달 29일과 30일 1박 2일 동안 카자흐스탄과 몽골 출신 평가자를 초청, 숙박ㆍ식사ㆍ문화ㆍ관광지 등 여행일정 전반에 관한 분야별 평가를 진행하는 것으로 예열을 마친 상태다.

 

또한, 서울과 동서울ㆍ인천에서 출발하는 고속버스를 이동 교통수단으로 결정하고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불안감 해소 및 안심여행이 될 수 있도록 전주 도착 후 1박 2일 동안 숙련된 가이드가 운전하는 전용차량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고속버스 왕복탑승 중 1회에 한해 프리미엄 우등 고속버스를 탑승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여행 예약에 높은 이용률을 보이는 티몬(TMON)과 클룩(KLOOK)을 통해 상품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할인 이벤트를 지원해 관광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전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을 통해 mymy travel 여행상품이 전주가 한국여행에 반드시 방문해야할 곳이라는 입소문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오는 5월에는 전주와 무주ㆍ진안 등 도내 타 시군을 연계한 상품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aunched 'Travel Products in connection with Wanju and Jeongeup' in Jeonju-si

'2021 mymy travel Jeonju, Wanju, and Jeongeup'… 22nd coming

 

Reporter Lee Yohan

 

Departing from Jeonju Hanok Village in Jeonbuk, Jeonju, you can visit the Soyang Old House in Wanju to explore Jeongeup Naejangsan and Ssanghwacha Street.

 

On the 18th, Jeonju announced that "2021 mymy travel Jeonju, Wanju, and Jeongeup," which is a travel product linked to Wanju-gun and Jeongeup-si, will be released on the 22nd to respond to the relatively increased domestic tourism demand trend as overseas travel was blocked after the Corona 19 pandemic. Revealed.

 

The schedule of '2021 mymy travel Jeonju, Wanju, and Jeongeup' is planned to start and end the trip in Jeonju.

 

First, Jeonju, the starting point, includes Jeonju Cathedral, Jeonra Gamyeong, Gaengridan-gil, and Donggosa night view tours, and a program was designed to expand the extension of Jeonju tourism from Hanok Village.

 

In Wanju, visitors can visit Soyang's old house, which is nestled in the Oseong Hanok Village, tour traditional hanok, and have a time to heal at the famous Ohseongje Reservoir after visiting BTS.

 

Jeongeup includes a visit to Naejangsan National Park and Museongseowon, followed by a visit to Ssanghwacha Street, where you can enjoy traditional Ssanghwa Tea.

 

The '2021 mymy travel Jeonju, Wanju, and Jeongeup' travel product is the first to develop tourism products as a follow-up procedure for Jeonju City, which was selected as a tourism hub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between local governments in the province last year to promote balanced development of regional tourism It is the result.

 

Jeonju City plans to enter into a business agreement with domestic land travel companies that have partnerships with overseas travel companies such as Taiwan, Malaysia and Hong Kong to attract overseas tourists in advance.

 

In the event that overseas travel becomes active again this summer, thanks to the development of the Corona 19 vaccine, these travel agencies have also decided to prepare a pre-booking event to resume recruiting travelers.

 

Pre-heating was completed by inviting evaluators from Kazakhstan and Mongolia for two days and one night on the 29th and 30th of last month and conducting evaluations by field on the overall itinerary, such as accommodation, meals, culture, and tourist destinations.

 

In addition, express buses departing from Seoul, East Seoul, and Incheon are decided as a means of transportation, and a dedicated vehicle driven by an experienced guide for 1 night and 2 days after arrival in Jeonju to relieve anxiety caused by corona 19 infection and to provide a safe travel The policy is to make it comfortable to use.

 

In addition, the product will be presented through TMON and KLOOK, which allow high usage rates for travel reservations at the same time, allowing you to board a premium premium express bus only once during the round trip of the express bus.

 

In addition, the company decided to support discount events in cooperation with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to help tourists enjoy travel at a reasonable price.

 

An official from the Jeonju Tourism Base City Promotion Group said, "I hope that mymy travel travel products will spread the word of mouth that Jeonju is a must-visit place for Korean travel through foreign tourists visiting Jeonju."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products in connection with other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