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한국자산관리공사 '업무협약'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 지원 및 지역사회 발전 '골자'
기사입력: 2021/02/18 [16: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8일 전북도청 4층 회의실에서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 지원 및 지역사회 발전을 골자로 송하진(왼쪽에서 세 번째) 지사ㆍ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문성유(오른쪽에서 세 번째) 사장ㆍ장성수(오른쪽에서 두 번째) 기업지원총괄처장ㆍ전북지역본부 최낙송(오른쪽 첫 번째) 본부장 및 우범기(왼쪽에서 두 번째) 정무부지사 등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와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8일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 지원 및 지역사회 발전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두 손을 맞잡았다.

 

이날 도청 4층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은 송하진 지사와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문성유 사장ㆍ장성수 기업지원총괄처장ㆍ전북지역본부 최낙송 본부장 및 우범기 정무부지사ㆍ김용만 일자경제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송하진 지사는"이번 업무협약은 전북의 일자리 참여기업이 민간 자본투자를 유치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문을 연 뒤 "기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확고한 기반이 다져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道ㆍ캠코ㆍ기업 등 지역사회 전반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전북도는 캠코의 기업 지원과 사회공헌 활동을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캠코는 전북 상생형 일자리 참여 기업의 민간 자본투자 연계를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캠코형 사회공헌 활동 일환으로 전북 군산형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전기차 제조업) 500억원 펀드 지원이 핵심으로 담겼으며 민간 투자자가 투자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 캠코의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 뿐만 아니라 그 외의 기업에도 민간 투자를 연계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캠코는 1962년에 설립, 금융회사의 부실채권 정리와 신용회복 지원ㆍ국공유재산의 관리와 개발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며 공적 자산관리 전문기관으로 성장해 왔다.

 

최근에는 시장중심의 상시적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해 투자대상 발굴을 원하는 투자자와 자금조달을 통한 경영정상화를 원하는 기업을 연결해주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설립해 민간 자본시장의 투자자와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업을 연결하는 투자매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도 같은 맥락에서 추진돼 도내 기업들이 캠코의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민간자본 투자를 유치해 기업의 경영 정상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창출 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군산시 전기차 클러스터에 입주해 있는 ㈜명신은 1995년 설립된 자동차 부품회사로 2019년 인수한 군산의 GM공장에서 전기차 위탁 제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민간 자본투자 유치를 모색했다.

 

㈜명신은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해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주)로부터 550억원 규모의 민간자본 투자 유치에 성공, 자금공급 등 기업경영에 활기를 띌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ㆍ군산시는 2019년 10월 24일 ㈜명신 공장에서 양대 노총 군산시지부와 전기차 완성차 기업 및 부품기업의 노사 대표ㆍ정부 관계자ㆍ군산시민 등 약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중단(2017년 6월)ㆍ한국GM 군산 공장 폐쇄(2018년 5월) 등으로 주력산업이 붕괴되면서 지역경제가 침체되면서 전통적인 내연기관 중심의 산업에서 미래 전기차 중심의 신산업으로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추진됐다.

 

'군산, 새로운 도약!'이라는 슬로으로 대기업이 떠난 곳에 중견ㆍ벤처 기업들이 모여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일자리 모델로 계획됐으며 '노사상생ㆍ원하청상생ㆍ지역사회 상생'이라는 3대 핵심 요소를 주요 가치로 담고 있다.

 

상생형 일자리 참여기업에는 현재 ㈜명신ㆍ㈜에디슨모터스ㆍ㈜대창모터스ㆍ㈜엠피에스코리아 등 전기자동차 완성차 업체 4개사와 ㈜코스텍 부품업체 1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2023년까지 3,528억원을 투자해 1,106개 일자리 창출 및 119,844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으로 이에 따른 밸류체인 연계사업 영업이익은 효과총액 3,374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business agreement' signed

Supporting companies participating in win-win jobs and developing local communities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18th, Jeonbuk-do and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aim of supporting companies participating in win-win jobs and developing local communities, and joined hands.

 

The agreement ceremony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provincial office was attended by Governor Ha-jin Song, President of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Kamco) Sung-yu Moon, Director of Corporate Support Jang Seong-soo, Head of the Jeonbuk Regional Headquarters, Nak-Song Choi, Deputy Governor of Political Affairs Woo Beom-ki, and Ilja Kim Yong-man, head of the Ilja Economic Headquarters Came true.

 

Governor Song Ha-jin said, "This business agreement is meaningful in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in attracting private capital investment for job-participating companies in Jeollabuk-do," and said, "It will lay a solid foundation for companies to grow further. I am looking forward to it," he said, saying, "We will not spare any administrative support for win-win growth and development in the entire local community such as the province, Kamko, and companies."

 

According to the agreement, Jeollabuk-do will administratively support Kamco's corporate support and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nd Kamko will play a role in supporting the private capital investment linkage of enterprises participating in Jeonbuk win-win jobs.

 

In particular, as part of Camco-type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upport for a 50 billion won fund for a company that participates in a win-win job (electric vehicle manufacturing industry) in Gunsan-type, Jeollabuk-do is the core, and if a private investor determines that the investment is feasible, it is through the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Support Center of Camco. It is planned to make it possible to link private investment to not only companies participating in win-win jobs but also other companies.

 

Established in 1962, Camco has grown into a specialized public asset management agency by performing various functions such as clearing up bad debts of financial companies, supporting credit recovery, and managing and developing public property.

 

Recently, in order to promote market-centered restructuring, the'Corporate Structural Innovation Support Center' was established, which connects investors who want to discover investment targets and companies that want to normalize management through financing, attracting investors and investment from the private capital market. It provides an investment matching service that connects desired companies.

 

This business agreement was also promoted in the same context, allowing companies in the province to attract private capital investment through Kamco's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Support Center to normalize corporate management,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reate jobs.

 

Meanwhile, Myeongshin Co., Ltd., which resides in the electric vehicle cluster in Gunsan City, sought to attract private capital investment to promote the electric vehicle consignment manufacturing business at the GM plant in Gunsan, which was established in 1995 as an automobile parts company.

 

Myungshin Co., Ltd. is expected to revitalize corporate management by successfully attracting 55 billion won worth of private capital investment from Korea Investment Private Equity Co., Ltd. through the Camco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Support Center.

 

On October 24, 2019, Jeonbuk-do and Gunsan-si attended the Kunsan-si branch of the two major trade unions, labor-management representatives, government officials, and Gunsan citizens of the two major trade unions at the Myeong-Shin factory on October 24, 2019. Has been signed.

 

The 'Jeonbuk Gunsan-type Job Win-Win Agreement' is a traditional internal combustion engine-centered industry due to the collapse of major industries due to the suspens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Gunsan Shipyard (June 2017) and the closure of GM Korea's Gunsan plant (May 2018). It was promoted in accordance with the paradigm shift to a new industry focused on future electric vehicles.

 

With the slogan 'Gunsan, a new leap forward!', it was planned as a job model where mid-sized and venture firms gathered together with the local community where large corporations left. It contains as.

 

Currently, 4 electric vehicle makers including Myungshin Co., Edison Motors Co., Daechang Motors Co., and MPS Korea Co., Ltd. and one Kostek parts maker are participating in the win-win job participation companies.

 

These companies plan to create 1,106 jobs and produce 119,844 electric vehicles by investing KRW 352.8 billion by 2023, and the operating profit of the value chain linkage project is expected to reach KRW 337.4 bill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