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전북' 방문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ㆍ완주 로컬마켓ㆍ부안 직소천
기사입력: 2021/02/20 [17: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전북 '익산ㆍ완주ㆍ부안' 등을 차례로 방문해 현안 사업을 챙기는 광폭행보를 구사했다.        【 이낙연(왼쪽) 대표가 권익현(가운데) 부안군수 이원택(오른쪽 = 더불어민주당 김제ㆍ부안) 의원 등과 함께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부안군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해창석산 부지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해창석산 20만7,000㎡ 부지에 국비와 민자 등 총 사업비 7,224억원을 투입, 수소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열과 물을 활용한 스마트팜 실증단지 조성"에 따른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이낙연 (두 번째 줄 가운데) 대표가 20일 오후 전북 부안군을 방문해 해창석산 부지를 살펴본 뒤 권익현(두 번째 줄 왼쪽에서 두 번째) 부안군수와 이원택(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 더불어민주당 김제ㆍ부안) 의원 등 지지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자리를 옮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에게 "올해 잼버리 총사업비 증액 예산에서 제외된 '직소천 잼버리 과정활동장 조성'은 제25회 세계잼버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 만큼, 잼버리 총사업비와 별도로 환경부 또는 여성가족부 국비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대표가 20일 오는 2023년 8월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과정활동장으로 사용될 전북 부안 직소천을 방문해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로부터 설명을 들으며 건의 사항을 수첩에 메모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이낙연 대표가 들고 있는 수첩에 "2/21 부안 직소천 잼버리 과정 활동장 조성"이라고 메모돼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의원에게 해풍을 맞고 자라 맛도 좋고 영양도 좋고 건강에 좋은 웰빙식품인 '황금 찰보리쌀'을 선물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전북 '익산ㆍ완주ㆍ부안' 등을 차례로 방문해 현안 사업을 챙겼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KTX를 이용, 익산역에 도착해 원불교 중앙총부를 찾아 김주원 종법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원불교는 시대마다 각 시대마다, 문맹퇴치ㆍ민족의식 고취ㆍ간척사업을 진행하는 등 탈북자ㆍ다문화가정ㆍ장애인 등을 돕은 일을 앞장서서 하고 있는 것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지난해부터 저소득층 빈부격차를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전주ㆍ완주 혁신도시에 터를 잡고 있는 '전북삼악로컬마켓 혁신점'을 둘러본 뒤 부안으로 자리를 옮겨 '해창 석산지구'와 '직소천 잼버리 활동장'을 살펴보는 광폭행보를 구사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 자리에서 "해창석산 자연 속 치유 공간 및 수소연료전지 스마트팜 조성 사업은 최근 부안군이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 사업"이라며 "사업 대상지인 해창석산 부지가 농식품부 소유로 새만금 기본계획에 포함돼 있는 지역이어서 관계부처가 협조가 절실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해창석산의 토석을 채취해 새만금 방조제가 완공될 수 있었던 만큼, 반드시 군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해당 부지의 새만금MP가 변경돼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집권여당과 정치권의 아낌없는 협조"를 건의했다.

 

아울러 "2023년 8월 1일부터 12일까지 세계 171개국 5만여명의 청소년들이 부안 새만금에서 꿈과 희망을 나눈 뒤 성인이 되어 다시 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ㆍ볼거리ㆍ먹거리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수려한 자연 환경을 품은 직소천 일원을 암벽등반 산악 활동장과 카누ㆍ카약 등 수상 레저 체험이 가능한 활동장으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정 활동장으로 조성할 사업 부지가 변산반도 국립공원에 속해 있어 개발행위가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 국립공원계획 변경의 행정절차가 반드시 선행돼야 가능하다"며 "세계스카우트잼버리가 종료된 이후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수상레포츠 명소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단지 부안군의 추진 사업으로 판단해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올해 잼버리 총사업비 증액 예산에서 제외된 '직소천 잼버리 과정활동장 조성'은 제25회 세계잼버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 만큼, 잼버리 총사업비와 별도로 환경부 또는 여성가족부 국비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도 도내 현안을 챙기기 위해 오는 24일 새만금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전북을 찾아 새만금 마스터플랜 변경 등을 논의한 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ogether with Democratic Party CEO Nak-yeon Lee visited 'Jeonbuk'

Iksan Won Buddhism Central OfficeㆍWanju Local MarketㆍBuan Jiksocheon

 

Reporter Kim Hyun-jongㆍHanshin Lee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Lee Nak-yeon visited Jeonbuk'Iksan, Wanju, and Buan' in turn to take care of the current projects.

 

On this afternoon, CEO Lee arrived at Iksan Station at Iksan Station and visited the Central Headquarters of Won Buddhism to prevent Kim Joo-won's death. I sincerely thank you for taking the lead in helping families and people with disabilities," he said. "Since last year, I have been thinking about how to bridge the gap between the poor and the poor".

 

Next, CEO Lee walked around the 'Jeonbuk Samak Local Market Innovation Store' located in Jeonju and Wanju Innovation City, and then moved to Buan to explore 'Haechang Seoksan District' and' Jiksocheon Jamboree Site' I made full use of.

 

Head of Buan County Kwon Ik-hyun said, "The project to create a healing space and hydrogen fuel cell smart farm in the nature of Haechang-seok Mountain is a representative project that Buan-gun is recently pursuing as a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s it is an area that is included in the Saemangeum Basic Plan, the relevant ministries are in desperate need for cooperation," he explained.

 

In particular, "Since the Saemangeum embankment could be completed by collecting the soil of Haechangseoksan, the Saemangeum MP of the site was changed so that it can be used for the improvement of the happiness and quality of life of the military people, so that the project can be promoted smoothly. The ruling party and the politicians suggested the generous cooperation".

 

In addition, "From August 1st to 12th, 2023, 50,000 youths from 171 countries around the world share their dreams and hopes in Saemangeum, Buan, and are doing their best to develop various experiences, attractions, and food so that they can return to Buan as adults. "We plan to develop the Jiksocheon area, which embraces the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into a rock climbing mountain activity site and an activity site where you can experience water leisure such as canoeing and kayak."

 

"As the project site to be created as a course activity site belongs to the Byeonsan Peninsula National Park, development activities are inevitably limited, so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for the change of the national park plan must be preceded." "After the World Scout Jamboree was over, it is possible for family tourists He added that the plan to use it as a water sports attraction for children was judged as a project to be promoted by Buan-gun only, and is having difficulty securing national funds."

 

In addition, "The'Jiksocheon Jamboree Course Activity Site', which was excluded from this year's total Jamboree project cost increase budget, is a necessary project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25th World Jamboree. "I will empower you to help" he asked.

 

Meanwhil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s also planning to atten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after discussing changes to the Saemangeum master plan by visiting Jeonbuk as the chairman of the Saemangeum Committee on the 24th to take care of current issues in the provi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