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체납세 일제정리기간' 운영
징수추진단 5월까지 가동… 생계형 체납자 처분 유예
기사입력: 2021/02/22 [12: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은 지방세 징수 목표 달성과 고질ㆍ상습체납자의 체납액 징수를 위해 오는 5월 31일까지 '2021년 상반기 체납지방세 일제정리기간'을 운영한다.  (부안군청 전경)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은 지방세 징수 목표 달성과 고질ㆍ상습체납자의 체납액 징수를 위해 오는 5월 31일까지 '2021년 상반기 체납지방세 일제정리기간'을 운영한다.

 

부안군은 "22일 현재 총 체납액은 21억7,500만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는 24명으로 4억9,1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체납액 규모를 대폭 낮춘다는 목표로 체납자 전체에 독촉장 및 체납고지서를 발송한데 이어 압류 및 공매처분 예고를 통해 비대면 자진납부를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고질ㆍ상습체납자의 경우 체납징수추진단을 통해 신속한 체납처분과 행정제재 등 적극적인 징수활동을 펼쳐, 11억6,500만원의 체납세금을 징수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또 자진 납부를 유도하는 동시에 매년 증가하고 있는 체납자동차세 최소화를 위해 번호판 영치활동도 강화한다.

 

이 밖에도, 재산압류ㆍ공매처분ㆍ직장급여 및 금융재산 압류와 추심 등의 체납처분과 명단공개ㆍ출국금지ㆍ공공기록정보등록 등 행정제재 조치가 병행된다.

 

다만,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분납 등을 통한 자진 납부를 유도해나갈 예정이다.

 

부안군 재무과 이경희 세입징수팀장은 "재산이 있으면서 은닉하고 버티는 고액체납자에 대해 강력한 징수활동을 지속적을 추진해 조세정의 실현 및 비양심 체납자를 근절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납부의사가 분명하고 재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영세사업자 등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납자는 처분 유예 등을 통해 경제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Reorganization Period for Non-Tax Payment'

The collection promotion team operates until May… Deferral of disposition of livelihood delinquent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will operate the'Reorganization Period for Delinquent Local Taxes in the First Half of 2021' until May 31st to achieve the target of local tax collection and to collect the amount of arrears for high quality and frequent arrears.

 

Buan-gun said, "As of the 22nd, the total arrears amounted to 2,175 million won, which is increasing every year, and 24 high-payers over 10 million won were counted to reach 491 million won."

 

Accordingly, with the goal of significantly reducing the amount of arrears this year, a dunning letter and arrears notice will be sent to all non-payers, followed by foreclosures and short sale notices to induce non-face-to-face voluntary payment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high quality and habitual arrears, the target was set to collect 1,165 million won in arrears tax by promptly conducting active collection activities such as administrative sanctions through the arrears collection promotion team.

 

In addition, to induce voluntary payments, and to minimize the number of delinquent automobile taxes, which are increasing every year, license plate retention activities are also strengthened.

 

In addition, administrative sanctions such as property seizure, auction disposal, job benefits, seizure and collection of financial assets, and administrative sanctions, such as disclosure of names, prohibition of departure, and registration of public record information, are in parallel.

 

However, we plan to induce voluntary payments through installment payments for those who are in arrears.

 

Lee Kyung-hee, head of the revenue collection team at the Finance Department in Buan-gun, said, "We plan to implement strong taxation activities and eradicate unconscionable delinquents by continuously pursuing strong collection activities for high-liquid arrears who conceal and endure their property."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actively support economic activities by suspending disposition, etc. for nonpayers who are suffering from the long-term aftermath of Corona 19, such as small businesses who are making efforts to recov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