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지자체
정세균 국무총리 '새만금위원회' 주재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 발표
기사입력: 2021/02/24 [15: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5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모두발언을 통해 "2003년 참여정부 시절 방조제 공사가 중단돼 새만금 사업이 좌초 위기에 빠졌을 당시, 당(党)의 '새만금 특위' 위원장으로 중단된 사업을 재개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했던 기억을 잊을 수 없다"며 "10년 전에 세운 '1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은 지난해까지 목표의 60%에 못 미치는 상황으로 매우 아쉬운 마음"이라는 심경을 표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정세균(오른쪽에서 두 번째) 국무총리가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ㆍ환경부 한정애 장관ㆍ국토교통부 변창흠 장관ㆍ송하진(왼쪽 첫 번째) 전북지사를 비롯 정부위원(13명)ㆍ민간위원(13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3개월 만에 전북을 다시 방문해 "직접 보완 지시하고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새만금사업 관련 주요 정책을 심의하기 위해 이날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소순열(전북대 교수) 공동위원장ㆍ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ㆍ환경부 한정애 장관ㆍ국토교통부 변창흠 장관ㆍ송하진 전북지사를 비롯 정부위원(13명)ㆍ민간위원(13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 안 ▲ 새만금 농생명용지 농업용수 공급방안 ▲ 새만금유역 후속 수질관리대책 안 등 3개 안건을 중점적으로 논의한 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사업을 정상 궤도에 올리고 '이번에는 제대로 개발된다'는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새로운 비전과 실행력 있는 사업계획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번 안건들은 지난해 11월 열린 제24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정 총리가 직접 지시한 바에 따라 '2단계 새만금개발 기본계획' 추진 일정을 10개월(2021년 1월 시행) 앞당기고 수질개선을 위한 배수갑문 확대 개방(1일 1회 → 1일 2회)의 효과를 점검하는 등 새만금 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체감 성과 창출에 집중했다.

 

정 총리는 모두 발언에 앞서 "지난해 11월 24일 군산에서 위원회를 개최한 지 꼭 3개월 만으로 당시, 농업용수 공급방안과 수질개선대책을 보완해 새만금 기본계획을 올 2월까지 마무리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며 "오늘 회의는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한 자리"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003년 참여정부 시절 방조제 공사가 중단돼 새만금 사업이 좌초 위기에 빠졌을 당시, 당(党)의 '새만금 특위' 위원장으로 중단된 사업을 재개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했던 기억을 잊을 수 없다"며 "10년 전에 세운 '1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은 지난해까지 목표의 60%에 못 미치는 상황으로 매우 아쉬운 마음"이라는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새만금 사업이 정상궤도로 올라갈 수 있도록 다시 팔을 걷어 붙여야 하고 이러한 점에서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을 정부의 새만금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심의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은 그동안 지지부진한 사업 속도에 지쳐있는 전북도민들에게 '이번에는 제대로 개발이 된다'는 희망을 주는 계획이 되어야 한다"며 "바다를 막아 새롭게 만든 땅ㆍ새만금을 새로운 시대에 걸 맞는 모습으로 개발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가 맞이하는 미래는 '4차 산업혁명'과 '저탄소 사회' 가 될 것"이라며 "새만금도 '식량 생산을 위한 간척지ㆍ제조업 중심의 생산기지'라는 과거 틀을 넘어 세계 최대의 수상태양광 등 새만금의 특성을 활용 'Green 성장'을 통한 신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비전을 새롭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2단계 계획은 장밋빛 청사진에 그치지 않도록 10년 단위로 개발 로드맵을 마련해 실행력을 갖춰야 하고 2년 후에 예정된 세계잼버리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대회부지는 내년까지 준비를 완료하고 호텔ㆍ리조트도 2023년 상반기까지 개장하는 등 세계잼버리대회를 통해 새만금을 전 세계에 알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올해부터 태양광과 풍력 등 세계적인 규모의 재생에너지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내년부터는 청정한 전기를 생산해 낼 것이고 깨끗한 재생에너지를 100% 활용하는 그린산단을 2024년까지 조성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특히 "미래 청정에너지인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클러스터도 조성할 것이며 새만금과 전주를 잇는 고속도로(2024년)와 새만금 신공항(2028년)ㆍ신항만 1단계(2030년) 등 핵심 기반시설도 2030년까지 완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새만금 사업에 정부는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할 것이고 정부는 새만금공사를 설립해 공공주도 개발로 전환하는 등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앞으로도 내부간선도로 등 대규모 기반시설에 재정의 역할 강화 및 수변도시와 산업단지 등 내부개발에 새만금공사ㆍ한국농어촌공사 등이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새만금과 전북에 많은 일자리와 관광객이 크게 늘어 도민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정부ㆍ새만금공사ㆍ한국농어촌공사 등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며 "2030년이 되면 새만금 내부의 약 80%가 개발되고 도로ㆍ공항ㆍ항만 등 핵심 기반시설을 완비하게 될 것이고 2050년에는 주거와 교육 등 정주여건을 갖춘 인구 27만명의 '그린뉴딜과 신산업의 중심지'로 변모시키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ime Minister Chung Sye-gyun presides over the Saemangeum Committee

Announcement of the '2nd stage Saemangeum Basic Plan' in the conference room of Jeonbuk Provincial Office

 

Reporter Kim Hyun-jong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visited Jeonbuk again after three months on the 24th and announced "the second stage Saemangeum Basic Plan" to direct supplementary instructions and speed up.

 

The 25th Saemangeum Committee,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on this day to deliberate on major policies related to the Saemangeum project, was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oon-yeol Soon-yeol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co-chairperson, Minister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ood ㆍIt was held with the attendance of Jeonbuk Governor Song Ha-jin, government members (13 people) and civilian members (13 people).

 

The meeting focused on three agendas: ▲ Amendments to the Saemangeum Basic Plan ▲ Plans for the Supply of Agricultural Water for Saemangeum Agricultural and Life Sites ▲ A plan for follow-up water quality management in the Saemangeum Basin, and then put the Saemangeum project on the normal track. It was done in the form of announcing a new vision and a viable business plan to give hope that it will be 'will become.'

 

In particular, these agendas were addressed by Prime Minister Chung at the 24th Saemangeum Committee held in November last year, as directed by Prime Minister Chung, in order to advance the'second-stage Saemangeum Development Basic Plan' by 10 months (implemented in January 2021) and drainage for water quality improvement. By examining the effects of the expansion and opening of the lock gate (once a day → twice a day), the company focused on promoting the Saemangeum project with a sense of speed and creating perceived results.

 

Prior to all remarks, Prime Minister Chung instructed to complete the Saemangeum Basic Plan by February this year by supplementing the agricultural water supply plan and water quality improvement measures, just three months after the committee was held in Gunsan on November 24 of last year. "There is," he said, saying, "Today's meeting is a place to keep that promise."

 

He added, "I can't forget the memory of my efforts to resume the suspended business as Chairman of the Party's'Saemangeum Special Commission' when the seawall construction was stopped during the participatory government's era and the Saemangeum project fell into a strand of crisis." "The first stage Saemangeum Basic Plan, which was established 10 years ago, is less than 60% of the target until last year, so we are very sorry."

 

He added, "Now I have to roll my arms back so that the Saemangeum project can go up to the normal trajectory, and in this respect, I think very meaningfully that I am deliberating the '2nd stage Saemangeum Basic Plan' as the chairman of the Saemangeum Committee of the government."

 

In addition, "The '2nd stage Saemangeum Basic Plan' should be a plan that gives hope that this time it will be developed properly' to the people of Jeollabuk-do, who have been tired of the sluggish business speed." We will develop it in a way that fits the new era."

 

"The future we are facing will be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low-carbon society'," he said. "Saemangeumdo is the world's largest surpassing the past frame of'reclaimed land for food production and production base centered on manufacturing industry' We will renew our vision to become the center of new industries through 'Green Growth' utilizing the characteristics of Saemangeum such as Yanggwang."

 

In addition, "The 2nd stage plan should have a development roadmap every 10 years so that it does not stop at a rosy blueprint, and the site of the event will be completed by next year so that the World Jamboree, scheduled two years later, can be successfully held. We promise to make Saemangeum known to the world through the World Jamboree Competition, such as opening until the first half of 2023."

 

He also presented a blueprint that "from this year, we will start producing world-class renewable energy projects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in earnest, producing clean electricity from next year, and creating a green industrial complex that uses 100% of clean renewable energy by 2024."

 

In particular, "a cluster that produces green hydrogen, a clean energy in the future, will be created, and core infrastructure facilities such as the highway connecting Saemangeum and Jeonju (2024), Saemangeum New Airport (2028), and the first phase of the new port (2030) will be completed by 2030. I will do it."

 

Along with this, "the government will play a responsible role in the Saemangeum project, and the government is invigorating the business by establishing the Saemangeum Corporation and converting it to public-led development." "The Saemangeum Corporation and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will be able to speed up the development of internal development such as Ganghwa and waterfront cities and industrial complexes."

 

Lastly,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Saemangeum Corporation, and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will work with one heart to quench the thirst of the residents with a large increase in the number of jobs and tourists in Saemangeum and Jeollabuk-do." 80% will be developed and core infrastructure such as roads, airports, and ports will be completed, and by 2050, we will transform into a'center of the Green New Deal and new industries' with a population of 270,000 with settlement conditions such as housing and educ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