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청 '서민생활 침해 범죄' 단속
3월 1일~5월 31일까지 총력 대응… 예방적 형사활동 강화
기사입력: 2021/02/26 [13: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청은 침입 강ㆍ절도 및 생활 주변 폭력행위 등 서민생활을 침해하는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집중 단속한다.  【 전라북도경찰청 전경 및 진교훈(치안감) 청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침입 강ㆍ절도 및 생활 주변 폭력행위 등 서민생활을 침해하는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형사 역량이 집중된다.

 

전북경찰청은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서민생활 침해 범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유관부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TF팀을 구성, 예방ㆍ피해자 보호ㆍ수사까지 종합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 상습ㆍ직업적 침입 강ㆍ절도(서민 주거지역ㆍ현금 다액취급업소ㆍ사무실 대상) ▲ 장물 사범 ▲ 생활 주변 폭력(길거리 등 공공장소 폭력 및 백신 접종 현장의 의료인 폭력 등 예방에 초점을 맞춰 선제적으로 첩보를 수집해 주요 범죄를 신속하게 해결한다.

 

또, 장기간 수사가 필요한 '폐쇄집단 內 반복적 폭력' 등 중요 사건은 전북경찰청 직접 수사부서인 강력범죄수사대(상습적 폭력)와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성ㆍ학교폭력)가 직접 전담해 여죄 및 추가 피해자까지 종합적으로 수사키로 했다.

 

아울러, 동일 피의자에 대한 중복사건은 병합 수사하고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큰 아동ㆍ여성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건의 경우 강력 사건에 준해 우선적으로 대응한다.

 

또한, 장물 유통경로 추적과 중고거래 업소 및 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해 강ㆍ절도 범죄수익 창구도 봉쇄한다.

 

다만, 생계형 경미사범의 경우 사회보장제도와 연계해 건전한 공동체 복귀를 지원하고 사회적 약자인 아동ㆍ여성 피해자의 맞춤형 신변보호와 함께 전담 경찰관을 통해 회복적(긴급생계비ㆍ치료비 지원 및 법률상담 등) 활동도 전개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에서 의료인을 상대로 한 폭력이 발생할 경우 국민 보건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불법 행위로 간주해 신속한 초동수사와 동시에 사건 경위를 명학하게 확인해 엄정 대응키로 했다.

 

만일, 주변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범행을 계속하는 등 재범 우려 및 위험성이 큰 사건은 구속 수사까지 검토할 방침이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이번 집중 단속 기간 동안 적극적이고 밀도 있는 수사로 불법 행위를 엄단해 도민의 안전과 평온한 일상을 보장하는 등 앞으로도 서민생활 침해 범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제적인 예방에 중점을 두고 '먼저 살피고(先察)ㆍ사전에 위험요인을 제거(先制)하고ㆍ앞장서서 문제를 해결(先決)하기 위한 3선(先) 치안활동'을 밑그림 삼아 도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때까지 안정된 민생치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Agency's intensive crackdown on'crimes infringing on common people's life'

All-out response from March 1st to May 31st… Strengthening preventive criminal activities

 

Reporter Kim Hyun-jong

 

Criminal capacities are concentrated to eradicate crimes that infringe on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such as intrusion, theft, and violence around daily life.

 

The Jeonbuk Police Agency announced on the 26th that "from March 1st to May 31st, we will conduct intensive crackdowns on'crimes infringing on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for three months."

 

During this period, it is a policy to comprehensively respond to prevention, victim protection, and investigation by forming a TF team in which the relevant departments jointly participate.

 

In particular, ▲ habitual and occupational intrusion, robbery and robbery (for common residents' residential areas, large-scale cash-handling businesses, offices) ▲ stolen property offenders ▲ violence around life (violence in public places such as the streets and violence by medical personnel at vaccination sites, etc.) Collect intelligence to quickly solve major crimes.

 

In addition, for important cases such as'repetitive violence between closed groups' that require long-term investigation, the Violent Crime Investigation Unit (conventional violence), which is the direct investigation department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and the Women and Youth Crime Investigation Unit (sex and school violence), are directly in charge of female crimes and additional victims. Overall, it was Susaki.

 

In addition, duplicate cases of the same suspect are investigated in combination, and cases of socially underprivileged such as children and women who have a high sense of anxiety about the crime will be responded preferentially to those with strong cases.

 

In addition, by further reinforcing the tracking of stolen goods distribution channels and monitoring of used trading establishments and sites, the window of crime profits from robbery and theft is blocked.

 

However, in the case of subsistence-type minor offenses, support for rehabilitation of a healthy community in connection with the social security system, and rehabilitation (emergency living expenses, medical treatment expenses, support, legal consultation, etc.) Also develops.

 

In addition, in the event of violence against medical personnel at the site of the corona 19 vaccination, it was regarded as a serious illegal activity threatening public health and safety.

 

In the unlikely event that there is a high risk of recidivism, such as continuing the crime despite the surrounding restraints, the company plans to review the arrest investigation.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During this intensive crackdown, we plan to continue cracking down on crimes that infringe on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such as ensuring the safety and peaceful daily life of the citizens by strict investigation of illegal activities." Said.

 

At the same time, the citizens of the city as a sketch of "three-line security activities to take the lead in order to address the problem and to take the lead, remove risk factors in advance, and focus on preemptive prevention." "I will do my best to secure a stable public safety until it meets the standards of the company,"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