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밀 산업 육성' 유리한 여건 조성
전용시설 증축 및 개보수ㆍ국산 밀 산업 도내 허브 기대
기사입력: 2021/03/03 [12: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해 10월 현장행정 일환으로 백산면 금판리 신금마을을 찾아, 논 재배에 적합하고 가공 적합성이 우수해 올해 처음으로 공급된 국산 '백강밀' 품종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농식품부가 청사진을 밝힌 '제1차(2021~2025)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맞춰 국산 밀 산업 기반 구축 및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2021년 국산 밀 전용 건조ㆍ저장시설 지원 공모'에 선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우수한 종자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자체 사업으로 채종포 10ha 운영 및 생산 장려금(조례 제정) 지급 등을 통해 지역 밀 생산면적을 2021년 500ha에서 2025년 1,000ha로 확대해 '국산 밀 산업 메카'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부안군은 지난해 11월 당연직 3명ㆍ위촉직 4명 등 총 7명으로 '부안군 국산밀 산업육성위원회'를 출범시켜, 우리 밀 실천계획 수립ㆍ품종개량 및 재배방법의 개선ㆍ기술개발ㆍ예산지원에 관한 사항ㆍ특화품목 육성ㆍ소비촉진 등을 심의 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국내 밀 자급기반 확충을 위해 지역 우리 밀 생산단지에 향후 2년간 밀 건조ㆍ저장시설 증축 및 개보수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또, 품질검사장비와 집진시설 지원 및 생산농가 조직화를 비롯 생산성 향상 및 운영 활성화 등을 위한 기술지원도 이뤄진다.

 

아울러, 수집ㆍ건조ㆍ저장이 가능한 전용시설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도내지역의 우리 밀 거점시설 역할을 할 것으로 부안군은 기대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밀ㆍ콩의 경우 쌀 다음으로 소비 비중이 높지만 수입에 대부분 의존하는 실정으로 식량자급률(2019년)은 각각 0.7%ㆍ26.7%에 불과하다"며 "국산 밀을 지역 특화품목으로 육성하고 명품 국산 밀을 생산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전국 2위 규모의 밀 생산지며 道는 생산 확대와 국산 밀 산업 육성에 유리한 여건 조성으로 지속 가능한 국산 밀 산업의 기반 구축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생산단지를 대상으로 밀 순도관리ㆍ토양분석ㆍ저장관리 등 농가 교육 및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우리 밀 소비 촉진을 위해 매년 4만여명의 유치원ㆍ어린이집 원아들에게 국수ㆍ빵ㆍ라면 등 우리 밀로 만든 제품을 간식으로 지원하는 등 '전라북도 우리밀ㆍ콩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 중장기계획 수립과 지원근거 등을 마련한데 이어 '삼락농정 우리밀 TF 협의체'도 구성해 운영 중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reating favorable conditions for'cultivating wheat industry' in Buan-gun

Expected to expand and renovate exclusive facilities and become a hub for the domestic wheat industry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is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on building and fostering the domestic wheat industry in accordance with the '1st (2021~2025) Basic Plan for Wheat Industry Promotio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and supporting drying and storage facilities for domestic wheat in 2021. It was selected as a'public offering' and was able to gain momentum in promoting the business.

 

In particular, in order to secure excellent seeds, the local wheat production area was expanded from 500ha in 2021 to 1,000ha in 2025 through the operation of 10ha of rapeseeds and payment of production incentives (ordinance enacted) as a self-contained business from last year. It is a policy to create it.

 

In November of last year, Buan-gun launched the 'Buan-gun Domestic Wheat Industry Promotion Committee' with a total of 7 people, including 3 ex officio and 4 commissioned workers, to establish an action plan for Korean wheat, improve varieties and improve cultivation methods, technology development, and budget support. It is in charge of deliberating and consulting on matters, promotion of specialized items, and promotion of consumption.

 

According to the selection of this contest, it is possible to support the expansion and renovation of wheat drying and storage facilities for the next two years in our local wheat production complex in order to expand the domestic wheat self-sufficiency base.

 

In addition, technical support is provided for quality inspection equipment and dust collection facilities, organizing production farms, and improving productivity and activating operations.

 

In addition, Buan-gun expects that if the exclusive facilities capable of collecting, drying and storing are fully operational, they will serve as a base for Korean wheat in the province.

 

Buan County head Kwon Ik-hyun said, "Wheat and soybeans are the second largest consumption rate after rice, but the situation is mostly dependent on imports, so the food self-sufficiency rate (2019) is only 0.7% and 26.7%, respectively." "We will focus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nurture and produce luxury domestic wheat."

 

On the other hand, Jeonbuk is the second largest wheat producer in the country, and the province is for wheat purity management and soil analysis for production complexes since last year with the aim of establishing a foundation for a sustainable domestic wheat industry by creating favorable conditions for the expansion of production and fostering the domestic wheat industry. ㆍSupports farming education and consulting such as storage management.

 

In addition, to promote the consumption of Korean wheat, the'Ordinance on Fostering the Korean Wheat and Soybean Industry in Jeollabuk-do' was enacted and a mid- to long-term plan was established by providing snacks made of Korean wheat, such as noodles, bread and ramen, to 40,000 kindergarten and daycare children each year. In addition to preparing the basis for support and support, the 'Samrak Nonghyup Korean Mill TF Council' was formed and opera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