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군 '훈몽재 활성화 간담회' 개최
국내 유학사상ㆍ서원관련 학계 전문가 '초청'
기사입력: 2021/03/22 [15: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숙주 전북 순창군수가 22일 '훈몽재' 자연마당에서 명종 3년(1548년)에 순창 점암촌 백방산 자락에 조선 중기 대표적 성리학자인 하서 김인후 선생이 후학 양성을 위해 건립한 '훈몽재' 운영 활성화와 어암관 건립 및 필암서원과의 연계 사업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순창군이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예절유학 전통문화 교육장을 활용하기 위해 명종 3(1548)에 순창 점암촌 백방산 자락에 조선 중기 대표적 성리학자인 하서 김인후 선생이 후학 양성을 위해 건립한 '훈몽재' 운영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22일 훈몽재 자연마당에서 열린 간담회는 황숙주 순창군수와 훈몽재 김충호 산장()한국의 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배용 이사장성균관대학교 유학동양학부 이기동 명예교수 등 국내 유학사상과 서원관련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련됐다.

 

특히, 이날 간담회는 어암관 건립사업 및 필암서원과의 연계 사업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충호 산장은 인사말을 통해 "하서 김인후 선생의 얼이 서려 있는 훈몽재는 국내는 물론 중국 대학생과 유학생들도 매년 방문해 강학을 듣는 등 그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국제적인 유학사상의 산실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 군비 40억원을 투입, 어암관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숙주 군수는 "()한국의 서원통합보존관리단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로 2019년에 등재된 필암서원은 하서 선생을 매개로 훈몽재와 뗄레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암서원이 국비 예산지원으로 운영 관리되고 있는 만큼, 훈몽재와 연계해 예산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배려를 부탁한다"고 제안했다.

 

이배용 ()한국의 서원통합보존관리단이사장과 이기동 명예교수는 "어암관 건립사업을 통해 훈몽재 외연이 확장돼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유학 교육기관이 될 수 있도록 기원한다""향후, 훈몽재와 필암서원이 활발한 상호 교류와 강학을 통해 서로 보완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의 관심과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순창군은 이날 간담회에서 도출된 자문의견을 통해 필암서원과 연계해 훈몽재의 강학 기능 진흥 및 향후 어암관 건립이후 운영의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훈몽재'는 조선 유학의 자랑 하서 김인후 선생이 강학하던 곳으로 6·25 한국전쟁 당시 소실됐던 건물을 순창군이 2009년 중건해 정통유학의 배움터로 조성했다.

 

하서 선생은 제12대 인종 임금의 세자시절 스승이며 호남 출신으로 유일하게 문묘에 배향된 조선 중기 대표적 성리학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unchang-gun 'Hunmongjae revitalization meeting' held

'Invitation' of academic experts related to study abroad ideology and books in Korea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3rd year of King Myeongjong's 3rd year (1548) in order to re-examine the historical value of Sunchang-gun, Jeollabuk-do, and to utilize the traditional culture education center, the 'Hunmong' was built by Haseo Kim In-hoo, a leading Sung Confucian scholar in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at the foot of Mt. Baekbang, Sunchang Jeomam Village. A meeting was held to revitalize the're' operation.

 

On the 22nd, the meeting held at the Hunmongjae Nature Garden was held by Hwang Sook-ju, head of Sunchang-gun, Hunmong-jae, Kim Choong-ho's hut, Korea's Seowon Consolidated Preservation and Management Group, Lee Bae-yong, chairman of Korea's Seowon Conservation and Conservation Management Group, and Sungkyunkwan University, Professor Ki-dong Lee of the Faculty of Study and Education in Korea It was prepared while attending.

 

In particular, the meeting was held in the form of exchanging various opinions on the subject of the Eoam Hall construction project and the linkage project with Philam Seowon.

 

In his greeting, the hut of Kim Choong-ho introduced, "Hun Mong-jae, where Mr. In-Hoo Kim's spirit is standing, is gradually increasing, including domestic and Chinese university students and international students visiting every year to take lectures." "We are pushing ahead with the construction of the Eoam Pavilion by investing 4 billion won in military expenditures to create it."

 

Gunsu Hwang said, "Philam Seowon, which was registered in 2019 as one of UNESCO World Heritage Sites through the continuous efforts of Korea's Seowon Conservation Management Group, has an inseparable relationship with Hunmongjae as a medium through Mr. Ha Seo." Emphasized.

 

He suggested, "As the Philam Seowon is operated and managed by government-funded budget support, we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consideration so that budget support can be provided in connection with Hunmongjae."

 

Bae-yong Lee (re) Chairman of the Seowon Integrated Preservation Management Group and Emeritus Professor Ki-dong Lee of Korea said, "I hope that the extension of Hunmongjae can be expanded through the Eoam Hall construction project to become the best study abroad educational institution in the country. We will endeavor to support and support in various fields so that Philam Seowon can complement each other through active mutual exchanges and lectures."

 

On the other hand, Sunchang-gun expects that it will help promote Hunmongjae's scholarship function and revitalize the operation after the construction of the Eoam Hall in connection with Philam Seowon through the advisory opinions drawn at the meeting.

 

'Hunmongjae' was the place where In-Hoo Kim taught because he was proud of studying abroad in Joseon. The building that had been destroyed during the Korean War was rebuilt by Sunchang-gun in 2009 and built it as a learning ground for traditional study abroad.

 

Mr. Ha Seo is the 12th king of the king's crown prince, and is the only Honam native who is the only representative Sung Confucian in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who was oriented to the mausoleu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