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국민연금공단 '글로벌 기금관' 준공
전북혁신도시… 금융도시 '마중물 역할' 기대
기사입력: 2021/04/07 [15: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계 3대 연기금의 하나인 '국민연금'이 명실상부하게 글로벌 금융시장을 본격적으로 리드하는 전초기지의 역할을 하게 될 '글로벌 기금관'은 기금 1000조 원 시대를 향한 공단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 22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 지상 9층 ▲ 지하 1층 건물로 연면적 2,0389m2 부지에 건축면적 3,782m2규모로 지역 주민에게 열린 도서관을 상시 개방하는 등 1층을 근린시설로 완공됐다.  (글로벌 기금관 전경) / 사진제공 = 국민연금공단     © 김현종 기자

 

▲  정세균(오른쪽에서 네 번째) 국무총리ㆍ권덕철(오른쪽에서 세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ㆍ송하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ㆍ국민연금공단 김용진(왼쪽에서 네 번째) 이사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7일 국민연금공단 야외 잔디광장에서 열린 '글로벌 기금관' 준공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7일 국민연금공단 야외 잔디광장에서 열린 글로벌기금관 준공식에서 정세균(왼쪽 첫 번째) 국무총리ㆍ권덕철(왼쪽 두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ㆍ송하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북지사가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식수 시삽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7일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정세균(가운데) 국무총리와 이야기를 나누며 국민연금공단 김용진(오른쪽) 이사장과 함께 '글로벌 기금관' 준공식 행사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세계 3대 연기금의 하나인 '국민연금'이 명실상부하게 글로벌 금융시장을 본격적으로 리드하는 전초기지의 역할을 하게 될 '글로벌 기금관' 준공식을 개최했다.

 

7일 국민연금공단 야외 잔디광장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송하진 전북지사김승수 전주시장박성일 완주군수 등 100여명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홍보영상 시청축사테이프 커팅 순으로 간소하게 진행했다.

 

이날 준공된 '글로벌 기금관'기금 1000조 원 시대를 향한 공단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 22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해 12지상 9지하 1층 건물로 연면적 2,0389m2 부지에 건축면적 3,782m2규모로 지역 주민에게 열린 도서관을 상시 개방하는 등 1층을 근린시설로 완공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오늘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새 청사로 이전해 자산운용의 메카로 새로 태어나는 날이자 전북혁신도시 역시 힘찬 도약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연금은 가입자 2,200만명적립기금액 855조원에 이르는 세계 3대 규모의 연기금으로 성장하는 등 지난해 코로나19로 전 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치는 와중에도 금융 부문에서만 무려 9.72%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값진 성과를 창출했다""세계가 국민연금을 주목하고 있는 만큼, 국민의 노후를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업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기금본부 전북 이전을 위해 노력했던 제가 그 결실의 자리에 함께해 감개무량하다""정부는 연기금의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보장하고 기업정보공개 확대 등 모든 국민이 국민연금으로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각지대 해소 및 책임투자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국제금융도시라는 결실로 이어질 것이라 확신한다""정부도 전북 도민들의 꿈을 힘 있게 뒷받침 할 것이고 코로나19 시대에 국민연금은 사회안전망으로서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연금공단 김용진 이사장은 "'글로벌 기금관'은 해외투자 확대와 책임투자 활성화를 통해 기금 1,000조원 시대를 대비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한 금융 클러스터를 구축해 안정적인 기금운용 인프라 조성 및 전북혁신도시가 세계 금융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기금 1,000조원 시대를 맞아 더 큰 책임을 요구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단순한 조직이나 인력의 확대가 아니라 세계시장을 넘어서는 역량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자산운용의 한류를 만들 수 있는 글로벌 인재의 확보와 양성 및 글로벌 연기금이나 투자자와 전략적 제휴공동투자 등 파트너십을 대폭 확대해 투자 저변을 강화하는 동시에 인재양성을 위한 채널로도 적극 활용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최첨단 금융기법과 데이터로 무장한 시스템을 갖춰 투자위험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촘촘하고 지능화된 리스크 관리 시스템 역시 구축하겠다"언급했다.

 

한편, 기금운용본부는 20172월 전주로 이전한 이후 뛰어난 운용실적을 나타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전 당시 564.5조원(201712월 말 기준)이던 기금 규모는 현재 855.3조원으로 이전 이후 290.8조 원 순증했으며 이전 초기 운용수익률도 20177.26%20180.92%를 기록했으나 201911.31%20209.70% 등 최근 2년 간 높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운용 전문 인력은 201612월 기준 226명에서 지난해 말 271명으로 전북이전 대비 20% 늘어났으며 앞으로도 투자 다변화와 해외투자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증원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pletio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Global Fund Hall'

Jeonbuk Innovation CityExpectations for the financial city 'role to pick-up'

 

Reporter Kim Hyun-jong

 

The'National Pension', one of the world's top three pension funds, held the completion ceremony of the 'Global Fund,' which will serve as an outpost to lead the global financial market in earnest.

 

At the outdoor lawn plaza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on the 7th, over 100 people including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Kwon Deok-cheol,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Jeonju Mayor Kim Seung-soo, and Wanju County leader Park Seung-il, followed the COVID-19 quarantine regulations, watching promotional video, congratulatory, and tape cutting. I proceeded briefly.

 

The 'Global Fund Building', which was completed on this day, completed 22 months of construction for a new start to the era of 1,000 trillion won in funding. The first floor was completed as a neighborhood facility, with a library open to local residents on a m2 scal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Today is the day when the National Pension Fund Management Headquarters is relocated to a new office building and is reborn as an asset management mecca, and Jeonbuk Innovation City will also make a powerful leap forward."

 

In particular, "The National Pension System has grown to become the world's three largest pension fund with 22 million subscribers and 855 trillion won in savings. He said, "As the world is paying attention to the National Pension System, we ask you to work with the heart of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people's retirement."

 

"I am very impressed by the fact that I have been working hard to relocate the fund headquarters to Jeonbuk by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The government guarantees active shareholder activities of the pension fund and expands corporate information disclosure. We will solve the blind spot and lay the foundation for responsible investment so that we can do it."

 

Finally, he added, "I am confident that it will lead to fruition as an international financial city. The government will also support the dreams of Jeollabuk-do residents with power, and in the era of Corona 19, the national pension should play a greater role as a social safety net."

 

President Kim Yong-ji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The'Global Fund' will be a space to prepare for the era of KRW 1,000 trillion by expanding overseas investment and revitalizing responsible investment." We will work together to build infrastructure and make Jeonbuk Innovation City a global financial hub.”

 

"We are well aware that we are demanding greater responsibility in the era of 1,000 trillion won in funding.""Global talent who can create the Korean Wave of asset management based on capabilities and expertise beyond the global market, rather than simply expanding the organization or manpower. "We will strengthen our investment base and actively use it as a channel for nurturing human resources by greatly expanding our partnerships, such as securing and nurturing the global pension fund and strategic alliances and joint investments with investors.

 

In addition, he said, "We will also build a sophisticated and intelligent risk management system to manage investment risk more systematically by equipping a system armed with cutting-edge financial techniques and data."

 

Meanwhile, since the fund management headquarters moved to Jeonju in February 2017, it has shown outstanding management performance and has been evaluated as having successfully settled.

 

The fund size, which was 564.5 trillion won (as of the end of December 2017) at the time of relocation, is now 855.3 trillion won, a net increase of 290.8 trillion won since the relocation. It has shown high performance over the past two years, including 9.70% in 2020.

 

The number of management professionals has increased by 20% from 226 people as of December 2016 to 271 people at the end of last year, and will continue to increase in order to diversify investments and expand overseas investment in the futur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내장산… 한 폭의 수채화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