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개인형 이동장치 단속 강화
13일부터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 10만원 범칙금ㆍ7월부터 집중 단속
기사입력: 2021/05/12 [18: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는 13일부터 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를 운전하면 10만원의 범칙금을 내야한다.   (전라북도경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오는 13일부터 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를 운전하면 10만원의 범칙금을 내야한다.

 

전북경찰청은 "만 16세 이상만 취득할 수 있는 '제2종 원동기장치 자전거면허' 이상의 운전면허증 보유자만 전동 킥보드를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1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에 따라 ▲ 약물ㆍ과로 운전(범칙금 10만원) ▲ 헬멧 등 보호장구 미착용(범칙금 2만원 ▲ 2명 이상이 함께 타면 40,000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또, 만 13세 미만 어린이가 전동 킥보드를 운전하다 단속되면 보호자는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특히 인도를 주행하는 과정에 보행자를 다치게 하거나 술을 마시고 전동킥보드를 운행하다가 부상을 입히는 경우, 보험 가입이나 합의 여부와 상관없이 형사 처벌된다.

 

또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되면 10만원ㆍ측정을 불응할 경우 13만원의 범칙금이 각각 부과된다.

 

전북경찰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개정된 교통법규 위반 사항을 집중적으로 홍보하는 등 계도 기간을 거쳐 7월 1일부터 범칙금을 부과하는 단속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개인형 이동장치(PM)는 최고속도 25km/hㆍ총중량 30kg 미만인 원동기장치 자전거 중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하는 것으로 ▲ 전동킥보드 ▲ 전동 이륜평행차 등 전동기의 동력만으로 움직일 수 있는 자전거를 말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Forces Crackdown on Personal Mobile Devices(PM)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takes effect on the 13th… 100,000 won fine

 

Reporter Kim Hyun-jong

 

Starting on the 13th, if you drive a personal mobility device such as an electric kickboard without a license, you will be required to pay a penalty of 100,000 won.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The amendment to the Road Traffic Act will take effect on the 13th, allowing only those with a driver's license of a'second class motor vehicle bicycle license' or higher, which can only be obtained by the age of 16, to drive electric kickboards."

 

According to this amendment, ▲ drugs and overworked driving (a penalty of 100,000 won) ▲ not wearing protective equipment such as helmets (a penalty of 20,000 won ▲ a penalty of 40,000 won if two or more rides together) will be imposed.

 

In addition, if a child under the age of 13 is cracked while driving an electric kickboard, the guardian must pay a penalty of 100,000 won.

 

In particular, if a pedestrian is injured while driving on the sidewalk or injured while drinking alcohol and operating an electric kickboard, criminal penalties will be applied regardless of whether insurance is purchased or agreed upon.

 

In addition, if you are caught while driving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you will be charged a penalty of 100,000 won and a penalty of 130,000 won if you fail to comply with the measurement.

 

The Jeonbuk Police Agency plans to strengthen the crackdown on imposing fines from July 1 through a period of guidance, including intensively promoting the violations of the revised traffic laws to PM users until June 30. to be.

 

On the other hand, the personal mobility device (PM) is determined by the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mong motorized bicycles with a maximum speed of 25km/h and a total weight of less than 30kg, and refers to bicycles that can be moved only with the power of an electric motor such as an electric kickboard and an electric two-wheeled parallel vehicl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임직원 일동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