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 수병원 이병호 원장 '2천만원' 후원
5년간 예수병원 발전기금 1억 기탁에 이어 또 전달
기사입력: 2021/06/18 [10: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수병원 이병호(의학박사ㆍ오른쪽) 원장이 2009년부터 매년 2천만원씩 5년 동안 발전기금 1억원을 기탁한데 이어 예수병원 김철승(왼쪽) 병원장에게 "호스피스 병동 증축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2천만원을 후원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수병원 이병호(의학박사) 원장이 2009년부터 매년 2천만원씩 5년 동안 발전기금 1억원을 기탁한데 이어 예수병원 호스피스 병동 증축을 위해 또 2천만원을 후원했다.

 

이병호 원장은 전북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예수병원에서 인턴과 레지던트 수련 과정을 거쳐 홍콩 중문의대에서 손목팔꿈치 관절경 연수를 마쳤다.

 

이후, 1990년부터 2001년까지 11년 동안 예수병원에서 정형외과 수부 및 미세현미경 수술 과장임상과장 등을 역임, 예수병원을 향한 관심과 지극한 사랑을 남다르다.

 

16일 후원금 전달식에서 이병호 원장은 "예수병원 암센터 내 호스피스 병동 증축을 통해 그리스도의 섬김과 나눔을 전주 시민과 도민 모두와 함께할 수 있음에 동문의 한 사람으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더 큰 발전을 기원하며 병동 발전기금 후원을 결정했다"는 기탁 배경을 밝혔다.

 

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은 "지역사회의 폭넓은 후원인들의 고귀한 뜻을 가슴속에 깊이 새겨, 앞으로도 최고의 시설과 우수한 의료진으로 지역 거점 종합병원으로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Su Hospital Director Lee Byung-ho Sponsored '20 million won'

After donating 100 million won to the Jesus Hospital development fund for 5 years, it was delivered again

 

Reporter Kim Hyun-jong

 

Director Lee Byung-ho (medical doctor) of Jeonju Suho Hospital in Jeonbuk donated 100 million won in development funds for 5 years at an annual rate of 20 million won since 2009, followed by another 20 million won to expand the hospice ward of Jesus Hospital.

 

After graduating from Chonbu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irector Lee Byung-ho completed internship and resident training at Jesus Hospital, and then completed wrist and elbow arthroscopy training at the Chinese Medical University of Hong Kong.

 

After that, for 11 years from 1990 to 2001, he served as the head of orthopedic surgery and the head of microscopic surgery and clinical department at Jesus Hospital, showing his extraordinary interest and love for Jesus Hospital.

 

At the donation delivery ceremony on the 16th, Director Lee Byung-ho said, "As an alumni, I am very happy to be able to share Christ's service and sharing with both Jeonju citizens and residents through the extension of the hospice ward in Jesus Hospital Cancer Center." "Further development We have decided to support the ward development fund in the hopes of the future,” he revealed the background of the deposit.

 

Kim Cheol-seung, the director of Jesus Hospital, promised, "I will engraved the noble will of a wide range of community supporters in my heart, and will faithfully perform my role as a regional general hospital with the best facilities and excellent medical staff."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