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군, 교성~순화리 연결 '교화교' 준공
새로운 랜드마크 기대… 폭 13mㆍ길이 78mㆍ야간경관 설치
기사입력: 2021/06/23 [15: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숙주(가운데) 전북 순창군수가 23일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국비 등 총사업비 38억6,000만원을 투입, 교성리와 순화리를 연결하는 도로폭 13mㆍ길이 78m로 완공된 '교화교' 준공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  순창경찰서~순창군청을 지나 교화교까지 직선으로 이어져 차량 소통 역시 원활해지는 등 관광도시 이미지에 걸 맞는 야간환경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화려한 빛을 뽐내는 조명이 설치된 '교화교' 전경.                            © 김현종 기자

 

 

 

 

 

 

전북 순창읍 교성리와 순화리를 연결하는 교량의 이름이 '교화교'로 명명되는 등 재가설 공사를 마무리하고 23일 전면 개통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황숙주 군수와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을 비롯 지역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 단장을 마친 '교화교'를 개통했다.

 

이번 재가설 공사는 국비 등 총사업비 386,000만원을 투입, 도로폭 13m길이 78m의 교량으로 완공돼 양방향 1차로 통행이 가능해졌고 좌우측에 인도가 설치돼 군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순창경찰서~순창군청을 지나 교화교까지 직선으로 이어져 차량 소통 역시 원활해지는 등 관광도시 이미지에 걸 맞는 야간환경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화려한 빛을 뽐내는 조명도 설치됐다.

 

이에 따라, 강천산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자연스럽게 유입돼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침체된 음식점과 숙박업소 등의 지역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순창군은 기대하고 있다.

 

, 군민들이 아름다운 조명과 자연이 만들어낸 환상적인 경관을 관람하며 산책하는 시간을 통해 힐링까지 얻을 수 있도록 재가설 공사로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새롭게 완공된 교량의 이름은 순창읍 교성리의 ''자와 순화리의 ''자를 따서 '교화교'로 명명됐다.

 

황숙주 군수는 이날 개통식 축사를 통해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던 순창교를 대신해 새롭게 교량이 건설돼 통행여건이 대폭 개선돼 예전보다 안전하게 걷고, 밤이면 환하게 비추는 다리를 감상하며 마음의 안정도 얻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존 '순창교'30년 이상 노후화로 안전정밀진단에서 D등급 판정을 받아 교량의 안전을 위해 23일자로 차량이 전면 통제됐으며 인도교로 활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unchang-gun, Gyoseong-ri~Sunhwa-ri connection 'Kyohwa Bridge' completed

Looking forward to a new landmark13m wide, 78m long, night view installation

 

Reporter Kim Hyun-jong

 

The bridge connecting Gyoseong-ri and Sunhwa-ri, Sunchang-eup, Jeollabuk-do, was renamed 'Gyohwa Bridge' and was fully opened on the 23rd.

 

At the completion ceremony, the newly renovated 'Kyohwa Bridge' was opened in the presence of 50 local residents, including mayor Hwang Sook-joo and Sunchang County Council Chairman Shin Yong-gyun.

 

The reconstruction project was completed as a bridge with a road width of 13 m and a length of 78 m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3.86 billion won, including government funds. .

 

In particular, lights that boast colorful lights were installed to provide a nighttime environment and attractions suitable for the image of a tourist city, such as a straight line from the Sunchang Police Station to the Gyohwa Bridge through the Sunchang-gun Office to facilitate vehicle traffic.

 

Accordingly, Sunchang-gun expects that the footsteps of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visiting Mt. Gangcheon will naturally flow in, thereby revitalizing local commercial areas such as restaurants and lodging establishments that have been stagnant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In addition, the prevailing opinion is that two rabbits were caught with the reconstruction work so that the citizens could get healing through the time taking a walk while viewing the beautiful lighting and fantastic scenery created by nature.

 

The newly completed bridge was named 'Gyohwagyo' after 'Gyo' of Gyoseong-ri, Sunchang-eup and 'Hwa' of Sunhwa-ri.

 

Governor Hwang Sook-ju delivered a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opening ceremony that day, saying, "I hope that the new bridge will be built in place of the Sunchang Bridge, which threatened the safety of pedestrians, and the traffic conditions will be greatly improved. he emphasized.

 

On the other hand, the existing 'Sunchang Bridge' was rated D in the safety precision diagnosis due to its aging for more than 30 years, and the vehicle was completely controlled as of the 23rd for the safety of the bridge, and it is used as a footbridg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