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건축물 해체공사 관리 제도개선' 건의
국토교통부에… 등록기준 강화ㆍ감리제도 도입 등 4가지
기사입력: 2021/06/25 [14: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자본 및 기술능력 보유 여부에 따른 등록기준 차등화 방안 등 철거공사장의 안전사고를 차단할 수 있는 4가지 방안을 마련해 전북도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부지 철거현장에서 5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시내버스를 덮친 사고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자본 및 기술능력 보유 여부에 따른 등록기준 차등화 방안을 골자로 한 철거공사장의 안전관리 제도개선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주시는 "철거공사장의 안전사고를 차단할 수 있는 4가지 방안을 마련해 전북도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25일 밝혔다.

 

이 같은 건의는 건설업계의 원청하도급재하도급의 뿌리 깊은 관행이 쉽게 뿌리 뽑히지 않는 가운데 재하도급의 문제점은 시공 능력이 떨어져 최근 건축물 해체 공사현장에서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취지다.

 

특히 전주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제도 개선이 반영되기 이전까지 대규모 해체공사 허가 전에 건축위원회의 자문을 실시하고 해체공사장에 감리자가 상주할 수 있도록 적극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4가지 제도개선 방안은 신고대상 해체공사의 감리제도 도입 허가대상 해체공사의 상주 감리제도 도입 대규모 해체공사 심의제도 도입 해체공사업의 등록기준 강화 등이 골자다.

 

, 감리자를 지정하도록 규정돼 있는 허가대상 해체공사와 달리 신고대상 해체공사는 감리자 지정 대상에서 제외돼 관리감독 기능이 약한 만큼, 신고대상 해체공사에도 의무적으로 감리자를 지정할 수 있도록 개선을 요청했다.

 

또한 다중이용 건축물 등의 건축공사에 감리자가 상주하도록 돼 있으나, 해체공사에는 관련 규정이 없어 해체공사 시 안전관리를 강화할 수 있도록 감리자를 상주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해체공사의 경우 건축공사보다 구조안전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구조안전에 관련된 심의 절차가 없어 철거공법 및 안전조치계획 등에 대한 사전 검증이 이뤄지고 있지 않은 것과 관련, 심의제도 역시 도입할 것을 건의했다.

 

전주시 유상봉 건축과장은 "건물 해체공사장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제도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를 위해 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부지 철거현장에서 5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앞서 201974일 오후 223분께 서울 잠원동에 있는 지상 5지하 1층짜리 건물이 철거 작업 중 붕괴해 현장 옆 왕복 4차로를 주행하던 차량 3대가 무너진 건물 외벽에 깔려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Improvement of the management system for building dismantling works'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inforcement of registration standards and introduction of supervision system, etc. 4

 

Reporter Kim Hyun-jong

 

Jeonju City, North Jeolla Province, has proposed to the government a plan to improve the safety management system for demolition construction sites, including a plan to differentiate registration standards depending on whether or not they have capital and technical capabilities.

 

The city of Jeonju announced on the 25th that "We have prepared four measures to prevent safety accidents at the demolition site and have propos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rough Jeollabuk-do."

 

While the deep-rooted practice of subcontracting subcontracting subcontracting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is not easily rooted out, the problem with subcontracting is to prevent safety accidents that have recently occurred at construction sites for dismantling buildings due to poor construction capabilities. .

 

In particular, the city of Jeonju plans to advise the Building Committee before permitting large-scale dismantling work until system improvement is reflec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actively recommend that a supervisor be resident at the dismantling site.

 

The four system improvement measures are introduction of a supervisory system for decommissioning projects subject to notification introduction of a resident supervisory system for dismantling projects subject to permission introduction of a deliberation system for large-scale dismantling projects strengthening of registration standards for dismantling projects.

 

In addition, unlike dismantling works subject to permission, which is stipulated to designate a supervisor, decommissioning works subject to report are excluded from the designation of a supervisor and have a weak management and supervision function. .

 

In addition, although a permanent supervisor is required for construction works such as multi-use buildings, there are no related regulations for dismantling work, so it is requested that a permanent supervisor be present to strengthen safety management during dismantling work.

 

At the same time, in the case of dismantling work, although structural safety is more important than building work, there is no deliberation procedure related to structural safety, so prior verification of the demolition construction method and safety measures plan has not been carried out. .

 

"In order to prevent safety accidents at the building dismantling site in advance,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system," said Yoo Sang-bong, head of the architecture department in Jeonju.

 

Meanwhile, at 4:22 pm on the 9th, a five-story building collapsed at the site of the redevelopment project site in Hak-dong, Dong-gu, Gwangju, and struck a city bus, killing 9 people and seriously injuring 8 people.

 

Prior to this, at 2:23 pm on July 4, 2019, a five-story and one-story building in Jamwon-dong, Seoul collapsed during demolition work, and three vehicles driving four lanes round-trip next to the site fell on the outer wall of the collapsed building. He died and three people were seriously injur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