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동영상
'제16회 회문산 해원제' 엄수
기사입력: 2021/06/25 [14: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원화합통일을 기원하는 '16회 회문산 해원제'6.25 전쟁 71주년을 맞은 25일 전북 순창군 구림면 안정리 회문산 비목공원 위령탑 광장에서 이남섭 순창부군수보훈단체 대표와 구림면 주민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향 및 헌화추념사추모사헌시낭독추모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회문산 해원제(回文山 解冤祭)'6.25 한국전쟁 당시, 회문산을 중심으로 치열한 전투에 참가했다 순직한 호국영령과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들의 명복을 기원하고 화해와 용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한편 '회문산'은 조선의 건국 과정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의병활동 근거지 및 민족종교인 갱정유도의 발상지 등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명산이다.

 

한국전쟁 전후로 빨치산이 근거지로 삼았던 곳으로 1만여 차례에 걸친 토벌 전투가 벌어져 군인경찰관민간인이 희생됐다.

 

해원제(解冤祭)2011년을 끝으로 중단 됐다가 2017년 구림면과 구림면청년회가 주관해 행사를 부활시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25th, the 71st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the 16th Hoemunsan Liberation Festival, which prays for liberation, harmony and reunification, was attended by about 80 people including Lee Nam-seop, the head of Sunchang County and veterans' organizations, and Gurim-myeon residents at Hoemunsan Bimok Park Memorial Hall Square in Anjeong-ri, Gurim-myeon, Sunchang-gun, Jeonbuk In the middle, incense and flowers, a memorial service, a memorial service, a reading of an offering poem, and a memorial performance are being held in that order.      / Photo provided by Sunchang-gun Office

 

Hoemunsan Haewonje (回文山 解冤祭) participated in fierce battles centered on Hoemunsan during the Korean War during the Korean War. It is an event designed for / photo provided = Sunchang-gun Office

 

On the other hand, 'Hoemunsan' is closely related to the founding process of Joseon, and is a historically very important mountain, such as a base for voluntary service and the birthplace of the national religion, Gaengjeong-judo.

 

It used to be a base for partisans before and after the Korean War, and over 10,000 subjugation battles took place, killing soldiers, police officers, and civilians.

 

Haewonje (解冤祭) was suspended at the end of 2011, but in 2017, Gurim-myeon and the Gurim-myeon Youth Association organized the event and revived i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