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승수 전주시장 '미래 청사진' 제시
끊임없는 변화ㆍ과감한 혁신… 민생활력 사업 등 집중
기사입력: 2021/07/01 [14: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1일 민선 7기 출범 3주년을 맞아 시청 4층 회의실에서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중립 패러다임을 바탕으로 4대 신성장 산업 고도화ㆍ첨단 바이오헬스 혁신 밸리 조성ㆍ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등 끊임없는 변화와 과감한 혁신을 통해 전주의 담대한 미래를 준비하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중립 패러다임을 바탕으로 4대 신성장 산업 고도화첨단 바이오헬스 혁신 밸리 조성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 등 끊임없는 변화와 과감한 혁신을 통해 전주의 담대한 미래를 준비하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1일 민선 7기 출범 3주년을 맞아 시청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3년 동안 원하는 것을 꿈꾸는 상상력과 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아는 용기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로 미래로 나아가는 힘을 길러왔다""전주가 대한민국 리더도시로 도약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전주는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상황에도 결코 좌절하지 않고 착한 임대인 운동전주형 재난기본소득해고 없는 도시 선언 등 한발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극복했다""이는 전주가 그동안 원하는 것을 꿈꾸는 상상력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아는 용기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는 힘을 길러 왔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변화의 속도에 올라탈 수 있어야 지역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듯이 혁신을 멈추지 않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빠른 일상 회복에 총력을 기울여 시민과 함께 더 담대한 미래를 향해 나아가겠다""향후 1년 동안 4대 역점정책 도시경쟁력 제고 4대 프로젝트 포스트 코로나 민생활력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시정방향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시정 운영방향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민시의회 의견수렴 및 전문가 자문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전주시는 사람생태문화의 가치를 굳건히 지키면서 가장 전주다운 힘으로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달려왔고, 함께 걸어온 길이 더 큰 자랑이 될 수 있도록 뜨거운 마음과 지혜로운 실천으로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주시는 지난 3년간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국가사업에 선정되는 등 도시 발전에 필요한 기반시설도 대거 확충했다.

 

이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성장 발판까지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전주시 4대 역점정책은 생태도시 대전환 및 2050 탄소중립 선도적 추진 수소탄소드론금융 등 4대 신성장산업 고도화 첨단 바이오헬스 혁신 밸리 조성 미래 광역도시 기반 구축 등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글로벌 천만 관광거점도시 기반 구축 천만그루 정원도시 확대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추진 시민생활 속 전주형 지역재생 추진 등 도시경쟁력을 제고할 4대 프로젝트도 제시됐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침체에 빠진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릴레이 지역축제 전 시민 백신접종 체계적 대응 착한연대소비촉진 세일운동 관광 회복 선제적 대응 소상공인 상생 안정망 구축 등을 내실 있게 추진하는 민생활력 대책도 내놓았다.

 

특히 소상공인 디지털 커머스 인프라를 구축하고 노동자의 안정적인 고용을 돕는 중소기업 종사자 퇴직연금을 추진하는 동시에 플랫폼 노동자 지원책을 마련해 촘촘한 고용안정망을 갖추기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Mayor Kim Seung-soo presented 'future blueprint'

Constant change and drastic innovationConcentrate on people's livelihood projects, etc.

 

Reporter Yohan Lee

 

Kim Seung-su, Mayor of Jeonju City, Jeonbuk Province, said, "Based on the carbon-neutral paradigm, which is a global task, we will make bold changes to Jeonju through constant change and bold innovation, such as upgrading the four new growth industries, creating an advanced bio-health innovation valley, and introducing the BRT system. A blueprint for preparing for the future.”

 

On the 1st, to commemorate the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a press conference was held at the 4th floor conference room of City Hall and said, "Following the 6th popular election, the imagination and imagination to dream of what you want during the 3 years of the 7th term will become a reality through social solidarity through cooperation and courage He said, "It was the time when Jeonju took off as a leader city in Korea."

 

In particular, "Jeonju never got frustrated even in the national crisis of Corona 19, which no one could foresee, and took a preemptive response and overcame it, such as the good landlord movement, Jeonju-type disaster basic income, and the declaration of a city without layoffs." It was possible because we have cultivated the power to move forward through social solidarity through cooperation, the courage to dream of what we want and the courage to turn our imaginations into reality."

 

"Just as we can open the future of the region only when we can get on the pace of change, we will not stop innovating and focus our efforts on the rapid recovery of daily life in the post-corona era," he said, adding, "For the next year, We will intensively promote the 4 major policies 4 projects to enhance urban competitiveness post-coronavirus livelihood projects."

 

He also explained, "In order to materialize such a management direction, we plan to take procedures such as collecting opinions from citizens and city councils and consulting with experts."

 

Finally, "Jeonju has run with its citizens to leap forward as a global city with the most Jeonju-like power while firmly protecting the values ​​of people, ecology, and culture, and the future with a passionate heart and wise practice so that the road we have walked together can become a greater pride." We will create it," he added.

 

For the past three years, Jeonju has also greatly expanded the infrastructure necessary for urban development, such as being selected for various national projects that can lead the better future of Korea.

 

Through this, it is being evaluated that it not only raised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living today, but also laid a foundation for growth to prepare for a better future.

 

Meanwhile, Jeonju City’s four key policies are transition to an eco-city and leading the 2050 carbon neutrality advancement of four new growth industries such as hydrogen, carbon, drones, and finance creating a high-tech bio-health innovation valley building the foundation for a future metropolitan city.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four major projects to enhance the city's competitiveness were also presented: establishment of a global tourism base city base expansion of a city with 10 million trees promotion of a book city where books become life promotion of Jeonju-type regional regeneration in civic life.

 

In addition, to revitalize the livelihood economy, which has been slumped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local festivals relaying traditional markets and alleyways systematic response to vaccination for all citizens Good solidarity and consumption promotion sales campaign Preemptive response to tourism recovery Small business It also introduced measures for people's livelihood,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mutually beneficial and stable network.

 

In particular, it was decided to establish a digital commerce infrastructure for small businesses and promote a retirement pension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help stable employment of workers, and at the same time prepare a platform worker support plan to establish a tight employment security ne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