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 첫 마중길… 안심도로 '대상'
정부… 자동차 ㆍ행량 줄인 '교통정온화 사례' 높게 평가
기사입력: 2021/07/05 [18: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역 앞에서 명주골사거리까지 850m 거리의 직선도로를 S자형 곡선도로로 조성한 '첫 마중길' 사업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정부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로로 인정받았다.  (첫 마중길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  '첫 마중길'은 차로 중심의 대로를 보행자 중심의 생태도로로 변경한 사업으로 도로의 안전성을 높이고 ▲ 중앙 보행광장 ▲ 워터 미러 분수 ▲ 여행자 도서관을 설치하고 다양한 첫마중길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도시의 이미지를 개선한 부분을 높게 평가 받았다.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역 앞에서 명주골사거리까지 850m 거리의 직선도로를 S자형 곡선도로로 조성한 '첫 마중길' 사업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가장 안전한 도로로 인정받았다.

 

전주시는 "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한국도로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제2회 안심도로 공모전에서 전주역 앞에 조성한 첫 마중길이 '대상''최우상'으로 각각 선정됐다"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서 운영 부문에서 '첫 마중길'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고 계획 부문에 공모한 '전주 역세권 보행친화도로 조성'이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국토교통부장관상과 도로협회장상(200만원)을 받는다.

 

시상식은 '도로의 날'인 오는 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거문고홀에서 총 21개 수장작에 대한 시상식이 열릴 예정이다.

 

'도로의 날' 행사는 1992년부터 경부고속도로 개통일인 197077일을 기념해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 30회를 맞는다.

 

'첫 마중길'은 차로 중심의 대로를 보행자 중심의 생태도로로 변경한 사업이다.

 

전주시는 도로의 안전성을 높이고 중앙 보행광장 워터 미러 분수 여행자 도서관을 설치하고 다양한 첫마중길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도시의 이미지를 개선한 부분을 높게 평가 받았다.

 

'전주 역세권 보행친화도로 조성'은 전주 역세권 도시재생 뉴딜 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자동차보다는 사람콘크리트보다 녹색생태도시직선보다 곡선의 도시를 지향한 첫마중길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로로 인정받았다""다양한 콘텐츠와 어우러져 가장 안전하고 가장 아름다운 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우아로(옛 한양주유소~동신초교)와 도당산로 일부 0.4km 구간의 직선형 도로를 지그재그 형태로 개선하고 어린이 보호를 위해 기존의 개구리주차장을 없애고 보행자의 안전을 높이기 위한 교통 정온화 시설을 적용한 도로설계를 했다.

 

안심도로는 지그재그 도로 소형 회전교차로 차로 폭 좁힘 등 자동차 저속 운행을 유도하는 교통 정온화(Traffic calming) 시설을 적용한 도로를 말한다.

 

교통정온화(Traffic Calming) = 보행자에게 안전한 도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물리적 시설을 설치해 자동차의 속도와 통행량을 줄이는 기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irst meeting in JeonjuSafe road 'Target'

government'Traffic calming case', which reduced the number of automobiles and traffic, was highly evaluated

 

Reporter Yohan Lee

 

It was recognized as the safest road amid mixed evaluations of the 'First Pick-up Road' project, in which a straight road 850m from Jeonju Station in Jeonbuk to Myeongjugol Intersection was built into an S-shaped curved road.

 

The city of Jeonju announced on the 5th that "the first meeting road built in front of Jeonju Station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and 'Best Prize', respectively, in the 2nd Relief Road Contest jointly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Korea Road Association.

 

In this contest, 'First Meeting Road' won the grand prize in the operation section, and 'Jeonju Station Area Pedestrian-Friendly Road Creation', which was contested in the planning section, was selected as the top prize and received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ward and the Road Association President's Award (2 million won).

 

The awards ceremony will be held on the 7th, 'Road Day', at The K Hotel Geomungo Hall in Yangjae-dong, Seoul for a total of 21 masterpieces.

 

The 'Road Day' event has been held since 1992 to commemorate the opening day of the Gyeongbu Expressway, July 7, 1970, and this year marks its 30th anniversary.

 

The 'First Pick-up Road' is a project that transforms a road centered on cars into an ecological road centered on pedestrians.

 

Jeonju City received high praise for improving the image of the city by increasing road safety, installing a central pedestrian plaza, a water mirror fountain, and a tourist library, and promoting various first meeting roads.

 

In addition, 'Creating a Pedestrian-Friendly Road in the Jeonju Station Area' is a project promoted as part of the Jeonju Station Area Urban Regeneration New Deal.

 

Kim Seung-su, Mayor of Jeonju City, said, "The first meeting road, which aims for a green ecological city rather than cars and concrete, and a curved city rather than a straight line, was recognized as the safest road in Korea. I will do my best," he said.

 

Meanwhile, Jeonju City has improved the straight road in the 0.4km section of Uwa-ro (formerly Hanyang Gas Station-Dongshin Elementary School) and Dodangsan-ro in a zig-zag form, and is a traffic calming facility to remove the existing frog parking lot and increase pedestrian safety road design applied.

 

A safety road refers to a road to which a traffic calming facility that induces low-speed operation of vehicles, such as zigzag road small roundabout narrowing lanes, is applied.

 

Traffic Calming = A technique to reduce the speed and traffic volume of vehicles by installing physical facilities to provide a safe road environment for pedestria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