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공적 약속' 공염불
道 재난지원금 선불카드 지급… 주소 갖기 동참 군민 '외면'
기사입력: 2021/07/08 [09: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보편적 기본권 보장을 위해 지난달 21일 기준 도내에 주민등록이 등록된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배부가 7월 5일부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일 부안읍 선용경로당에 긴 대기중이 형성되면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가 실종돼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보편적 기본권 보장을 위해 지난달 21일 기준 도내에 주민등록이 등록된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배부가 75일부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자치단체의 경우 수령하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리는 사례가 빚어져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다양한 인구 늘리기 일환으로 타 시군에 거주하고 있지만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내 직장 주소 갖기' 운동을 추진해 나름 인구 지키기에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정작 이들에 대한 행정서비스는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부안읍에 주소지가 등록된 회사원 A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재난지원금 카드를 수령하기 위해 읍사무소를 방문해 직원의 안내에 따라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 있는 선용경로당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A씨가 찾은 선용경로당은 이미 긴 대기 줄이 형성돼 있었고 간헐적으로 떨어지는 빗방울에 후덥지근한 날씨와 대기 공간 부족 등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는 실종된 채 약 15~20분 동안 한걸음씩 이동했다.

 

손소독과 발열체크를 마친 A씨는 순서에 따라 선불카드를 배부받기 위해 마을담당관인 공무원에게 신분증을 보여준 뒤 '지급 명단에 이름이 없어 몇 통에 주소지가 등록돼 있는지 읍사무소 직원에게 확인해야 된다'며 전화까지 하는 친절에도 불구하고 '통화중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안내에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분명 읍사무소에서 오후 430분까지 선용경로당을 방문하면 재난지원금 카드를 배부 받을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기 때문이다.

 

A씨는 이 과정에 "자신은 직장 근무 때문에 주민등록만 부안에 등록돼 있을 뿐 실제로 거주하지 않는데 경로당을 방문해도 됩니까?"라고 질문했고 담당자는 '네 가능하다'고 위치까지 상담을 받았던 생각이 아련하게 스쳤다.

 

정작, A씨는 자신처럼 한걸음씩 이동하고 있는 주민들의 상황을 외면한 채 현장에 있던 담당 공무원에게 항변도 할 수 없어 발걸음을 돌려야만 했다.

 

권익현 군수는 지난 2"지난해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각 읍면별 마을 경로당을 방문하는 현장 교부 및 지급절차 간소화를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하는 과정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는 민선 7기 부안군 행정의 총수인 자치단체장의 공적 약속은 '공염불(空念佛)'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부안군은 현장방문 교부 이후 오는 86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직접 방문하면 신분증 확인 후 바로 수령이 가능하며 세대원 및 대리 신청도 가능하다

 

권 군수는 지난 5일부터 지역 경로당을 찾아 안부를 물으며 군민들의 여론을 여과 없이 청취하는 현장행정을 추진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public promise' public flame

Disaster relief payment prepaid card paymentCitizens who participate in having an address 'outside'

 

Reporter Kim Hyun-jong

 

Jeollabuk-do has been rapidly distributing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s, which pay 100,000 won per person to all residents registered in the province as of the 21st of last month, in order to guarantee universal basic rights.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to come up with an improvement plan as there have been cases where people have been taking a step back.

 

In particular, as part of increasing the diverse population, it is being evaluated that it has done a good job in protecting the population by promoting the 'Obtain My Work Address' campaign for office workers living in other cities and counties but living in the local area. In fact, there are voices saying that it is being neglected.

 

In fact, office worker A, whose address is registered in Buan-eup, visited the township office to receive a disaster assistance card around 2 pm on the 7th and followed the staff's instructions and moved to Seonyong Senior Citizen's Hall, which is about a 10-minute walk away.

 

At Seonyong Senior Citizens' Hall, where A visited, there was already a long waiting line, and due to intermittent raindrops, muggy weather and lack of waiting space,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COVID-19 was missing for about 15 to 20 minutes. moved one step at a time.

 

After hand disinfection and temperature check, Mr. A showed his ID to a public official who was in charge of the village to receive a prepaid card in order, and said, 'You have to check with the town office staff to see how many addresses are registered because your name is not on the payment list.' Despite the kindness of calling, I couldn't help but be embarrassed by the announcement that it was not possible to connect while on a call.

 

Obviously, this is because I received a reply that if I visit the Seonyong Senior Citizens Center by 4:30 pm at the eup office, I can receive a disaster aid card.

 

In the process, Mr. A asked, "I have only registered resident registration in Buan because of my work, but I do not actually live. Can I visit the senior citizen's center?" and the person in charge said, 'Yes, it is possible. rubbed off.

 

In fact, Mr. A, ignoring the situation of the residents who were moving step by step like himself, could not even plead with the officials in charge at the site, so he had to turn around.

 

On the 2nd, Mayor Kwon Ik-hyeon said, "Based on the know-how accumulated last year, we will make sure that there is no inconvenience in the process of receiving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s by simplifying the on-site delivery and payment procedures for visiting senior citizens' centers in each town and town." It is inevitable to avoid criticism that the public promise of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who is the head of the administration, has been reduced to 'Gongyeom Buddha'.

 

Meanwhile, in Buan-gun, if you visit the eup/myeon office in your address area by August 6 after the on-site visit issuance, you can receive it immediately after checking your ID, and you can also apply for a household member or a proxy.

 

Since the 5th, Governor Kwon has been using meticulous and meticulous steps to promote on-site administration by visiting the local senior citizens' party to ask for their regards and listening to the public opinion without filtr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활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