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미세먼지 저감' 전국 1위
전년 동기 대비, 평균농도 7.5% 감소(27㎍/㎥→25㎍/㎥)
기사입력: 2021/07/12 [17: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생활ㆍ산업 등 6개 분야를 대상으로 평소보다 강화된 13개 미세먼지 발생 저감 과제를 추진해 전년 동기간에 비해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27㎍/㎥에서 25㎍/㎥로 7% 개선되는 효과로 이어져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가영 기자

 

 

 

 

 

 

전북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조치가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전북도는 "도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생활산업 등 6개 분야를 대상으로 평소보다 강화된 13개 미세먼지 발생 저감 과제를 추진한 조치가 정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종합평가 및 국민투표에서 1위로 평가 받아 '최우수 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예상 시기인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평소보다 강화된 배출 저감을 위한 조치로 이번 정부 종합평가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계획의 수립과 실적의 충실성 성과 우수성 홍보소통노력 단체장의 관심도 등 10개 분야에 대한 서면평가를 거쳐 우수 저감 사례를 선발했다.

 

, 서면평가를 절차를 거쳐 선발된 시도별 우수 저감 사례는 올 615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국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북을 포함 경기대구서울인천 등이 우수 시도로 선정됐다.

 

전북은 타 시도에 비해 고정오염원인 산업시설이 많아 비산먼지생물성연소이동오염원의 비중(초미세먼지 기준 96% 차지)이 높은 상황임을 인식하고 배출원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특화대책'을 추진했다.

 

먼저, 생물성연소 저감 등 농축산 분야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지난해 1월 전북지방환경청서부지방산림청환경공단 등 14개 지자체와 생물성 연소 저감을 위한 MOU를 체결 영농생활폐기물 불법소각 방지 홍보 불법소각 단속 및 계도활동 영농생활폐기물 수거처리 지원 등의 활동을 펼쳤다.

 

이 결과, 무려 70만톤의 영농 부산물 재활용 또는 수거 처리하는 등 263건의 계도 및 단속을 통해 과태료 18건을 부과했다.

 

,배출가스 5등급 자동차 등 이동오염원 관리를 위해 당시 사업물량을 기준으로 40년이 소요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저공해화 사업기간을 6년으로 감축 2024년까지 제로화 목표를 설정, 현재까지 74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총 3만여대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단속의 날'을 운영, 도내 주요 도로에서 16,704대에 대한 단속도 실시해 기준을 초과한 47대를 개선조치 했다.

 

아울러, 도내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118개소를 대상으로 기획단속을 실시해 관련 규정을 위반한 33개소를 적발, 고발 조치와 함께 개선명령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조치했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기간인 12월부터 올 3월까지 전북도의 초미세먼지 상황은 전년도 동 기간에 비해 7%(27/㎥→25/)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고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시행된 제2차 계절관리제 기간 중 전년 동기간에 비해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7/에서 25/7% 개선 효과로 이어졌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앞으로도 기상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이번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꾸준하게 추진해 청정 대기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시도별 초미세먼지 농도순위 분석결과, 전북의 농도순위는 201535/으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게 나타났으나 201825/(2)20217월 현재 5위로 농도순위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ranked first in the nation for 'fine dust reduction'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e average concentration decreased by 7.5%(27/㎥→25

 

Reporter Kim Kim Ga-young

 

Measures to reduce fine dust in Jeollabuk-do were found to be the most outstanding among metropolitan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On the 12th, Jeollabuk-do Province announced, "In order to provide a safe and pleasant living environment to the residents, the government's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is a comprehensive measure to promote 13 fine dust emission reduction tasks that are stronger than usual in 6 fields including living and industry.

 

It was evaluated as 1st in the evaluation and referendum, and was selected as the 'best city/province'.

 

The 'seasonal control system for fine dust' is a measure to reduce emissions stronger than usual from December, when high concentrations are expected, to March of the following year.

 

Excellent reduction cases were selected through written evaluation of ten areas, including fidelity, excellence in performance, publicity and communication efforts, and the level of interest of the group head.

 

In addition, as a result of an online referendum held from June 15 to 30 this year for the excellent reduction cases by city and province selected through a written evaluation process, Gyeonggi, Daegu, Seoul, and Incheon, including Jeonbuk, road was selected.

 

Jeollabuk-do recognizes that there are many industrial facilities that are fixed pollution sources compared to other cities and provinces, so the proportion of scattering dust, biological combustion, and mobile pollution sources (96% of ultrafine dust standards) is high. ' was promoted.

 

First, in order to respond to fine dust in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sector, such as reducing biological combustion, in January last year, an MOU was signed with 14 local governments including the Jeonbuk Regional Environment Agency, the Western Regional Forestry Administration, and the Environment Corporation to reduce the biological combustion Illegal incineration of agricultural and household waste Activities such as prevention promotion, illegal incineration crackdown and guidance activities, and support for the collection and treatment of agricultural and household waste were carried out.

 

As a result, 18 fines were imposed through 263 guidance and enforcement, including recycling or collection of 700,000 tons of agricultural by-products.

 

As a result, 18 fines were imposed through 263 guidance and enforcement, including recycling or collection of 700,000 tons of agricultural by-products.

 

In addition, for the management of mobile pollution sources, such as vehicles with grade 5 emissions, the period of low-pollution reduction project for grade 5 vehicles, which took 40 years based on the project volume at the time, was reduced to 6 years. With a project cost of KRW 100 million, it is promoting a low-emission project for a total of 30,000 emission class 5 vehicles.

 

In addition, during the seasonal management system, the 'Day of Intensive Control of Driving Vehicle Emissions' was conducted, and 16,704 vehicles were cracked down on major roads in the province, and 47 vehicles that exceeded the standard were improved.

 

In addition, planning enforcement was carried out on 118 scattering dust generating sites in the province, and 33 places that violated the relevant regulations were caught and reported, and measures were taken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such as improvement orders.

 

From December to March this year, during the implementation period of the fine dust season management system, the ultrafine dust situation in Jeollabuk-do was found to have improved by 7% (27/㎥→25/)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During the second seasonal management system implemented until March, the averag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increased by 7% from 27/to 25/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As high concentrations of fine dust can occur at any time depending on weather conditions, we will not be satisfied with this result and will continue to promote fine dust reduction measures to create a clean air environment."

 

Meanwhil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national ultrafine dust concentration ranking by city and province from 2015 to the present, the concentration ranking of Jeonbuk was 35/in 2015, which was high enough to occupy the first place, but in 2018 it was 25/(2nd place). As of July 2021, it was counted as the 5th place, and the concentration ranking is continuously declin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청 임상준 총경 '녹조근정 훈장' 수상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