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전북지사 '긴급 호소문' 발표
변이 바이러스ㆍ집단감염 위기 징후 우려… 방역동참 요청
기사입력: 2021/07/14 [11: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 전북지사가 1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우리는 위기와 일상 회복의 갈림길에 서 있어 지금 멈추지 않으면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도 있다"며 "도민의 방역 참여만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극복하는 힘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다시 한 번 긴장의 고삐를 당겨 달라"는 대 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전남세종경북 등 4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 시도의 새로운 거리두기 2단계가 오는 15일부터 적용된다.

 

송하진 전북지사가 1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발표한 대 도민 호소문을 통해 "우리는 위기와 일상 회복의 갈림길에 서 있어 지금 멈추지 않으면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도 있다""도민의 방역 참여만이 대유행을 극복하는 힘인 만큼 다시 한 번 긴장의 고삐를 당겨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지난 7일부터 1주일째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명대를 돌파하는 등 13일 하루에만 역대 최대치인 1,655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양성 환자 수를 기록했고 신규 확진자의 70% 이상은 수도권에 발생하고 있다""수도권은 인구가 많고 이동이 활발해 수도권 발 감염은 전례 없는 대유행의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도내 지역도 이미 위기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61일 평균 환자 수가 4.6명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했지만 수도권 확산세와 맞물려 최근 일 평균 환자 수도 7명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해 겨울 3차 대유행 이후, 힘들게 안정시킨 일상이 송두리째 흔들릴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인 정읍과 남원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했고 익산에서는 수도권을 방문하고 돌아온 주민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경각심을 풀고 방역을 소홀히 하는 순간, 일상과 경제는 다시 한 번 꽁꽁 얼어붙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은 현재 8인 이하까지 사적모임을 허용하는 변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돼 모처럼 골목상권과 민생에 활기가 돌고 있으나 언제 어디에서든 숨겨진 확진자와 접촉할 수 있고 감염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른 풍선효과를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다른 지역 방문을 멈춰주고 수도권에서 우리 지역을 방문하는 일도 자제를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또한 "불필요한 이동과 모임은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행정 역시 4차 대유행 차단을 위해 예방접종에도 만전을 기해 집단면역 달성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지난 1일 출범한 자치경찰위원회와 전북경찰청과 협조해 방역수칙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감염 취약시설을 점검하고 방역을 점검하는 동시에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견뎌주고 있는 도민을 위해 할 수 있는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멈춤의 시간에 충실할수록 일상 회복의 희망은 가까워질 것이고 나와 내 가족전라북도를 지킨다는 비상한 각오로 다시 한 번 방역에 동참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announces 'emergency appeal'

Concerns about signs of a mutant virus and cluster infection crisisRequest to participate in quarantine

 

Reporter Kim Hyun-jong

 

Except for the four regions of Jeollabuk-do, Jeollanam-do, Sejong, and Gyeongbuk, the new second stage of distancing in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will be applied from the 15th.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in a letter of appeal to the residents announced in the briefing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n the 14th, "We are at a crossroads between crisis and daily life recovery, so if we don't stop now, the worst could happen." As it is the power to overcome, please pull the reins of tension once again."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COVID-19 nationwide surpassed 1,000 for one week from the 7th, and 1,655 people were infected with the virus in one day alone, a record high on the 13th, and more than 70% of new confirmed cases occurred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metropolitan area has a large population and movement is active, so infection from the metropolitan area can act as a primer for an unprecedented pandemic," he said.

 

He also explained, "Signs of a crisis are already appearing in the provinces." "The average number of patients on June 1 was 4.6, maintaining a relatively stable trend, but in line with the spread of the metropolitan area, the average number of patients recently increased to 7," he explained. .

 

In addition, "Since the third pandemic last winter, mutant virus infection occurred in Jeongeup and Namwon, a situation where daily life that was hard to stabilize can be shaken up, and in Iksan, a group infection occurred through residents who visited the metropolitan area and returned." "The moment we raise awareness and neglect quarantine, our daily lives and the economy will be frozen once again," he emphasized.

 

He continued, “Jeonbuk is currently reviving the alleyways and people’s livelihoods as the first stage of social distancing, which allows private gatherings of up to eight people, has been applied, but you can come in contact with hidden confirmed patients anytime and anywhere and be easily exposed to infection. "We ask that you stop visiting other areas and refrain from visiting our area from the metropolitan area so that we can preemptively block the balloon effect caused by the 4th step of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Please refrain from unnecessary movements and gatherings as much as possible, and be sure to follow personal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and washing hands." "The administration will also speed up the achievement of collective immunity by making every effort to vaccinate to block the 4th pandemic." promised

 

Finally, "In cooperation with the Autonomous Police Committee and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which were launched on the 1st, we are mobilizing all our administrative powers, such as intensively cracking down on violations of quarantine rules, to check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check quarantine, and share pain and endure difficulties We will spare no effort in policy that we can do for the citizens." "The more faithful we are to the time of pause, the closer we will hope to recover from daily life, and we earnestly ask you to join the quarantine once again with an extraordinary determination to protect me and my family and Jeollabuk-do. please,"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청 임상준 총경 '녹조근정 훈장' 수상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