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 하은의집 '인권침해 조사' 갈등 봉합
국가인권위 자문 결과 참조… 탈시설 지원 TF팀 구성
기사입력: 2021/07/14 [12: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4일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가 "지적장애인 거주 시설인 '무주 하은의집'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침해조사 방법을 놓고 불거진 갈등이 국가인권위 자문 결과를 밑그림 삼아 합의가 극적으로 도출됐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지적장애인 거주 시설인 전북 '무주 하은의집'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침해조사 방법을 놓고 불거진 갈등이 국가인권위 자문 결과를 밑그림 삼아 합의가 극적으로 도출됐다.

 

무주군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무주 하은의집 전국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및 하은복지재단과 지난 6일 입소자에 대한 탈시설 지원 조사 이행 합의에 따라 도비 2,000만원을 투입, 대책위가 수립한 조사계획을 검토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14일 밝혔다.

 

특히 원활하고 투명한 조사 진행을 위해 무주군(2)전북도청(2)대책위(3)재단 및 보호자(3) 8명이 참여하는 TF팀 구성도 합의하고 공동대표는 무주군청 사회복지과 강미경 과장과 대책위 강현석 위원장이 맡기로 결정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오랜 진통 끝에 국가인권위 자문결과를 토대로 탈시설 지원조사와 TF팀 구성이라는 극적 합의가 이뤄진 만큼, 장애인 인권보호와 삶의 질 향상에 주안점을 두고 구체적인 결실로 과업이 달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와 전북도의 장애인 탈시설 지원 관련, 정책기조 및 장애인 인권침해 사건의 뼈아픈 경험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종합적인 보호체계 구축과 함께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거주안정소득보전활동보조건강복지서비스 등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후속 지원책 역시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관내에서 발생한 장애인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행정의 수장으로서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이번 일로 씻을 수 없는 고통과 아픔을 겪은 하은의집 장애인과 보호자 모두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걱정과 우려를 보내주고 있는 군민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주 하은의집'은 부남면에 있는 장애인 거주시설로 지난해 7, 상습적으로 종사자(사회복지사)에 의한 입소자 폭행 사건이 발생, 전북도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조사를 거쳐 관련자 8(종사자 7퇴직자 1)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과정에 대책위가 무주군을 주체 대상에서 배제한 '민관합동 인권침해' 조사를 주장해 왔으며 전문성과 공정성 담보를 위해 녹취영상관계 공무원 및 보호자 참관 등이 뒷받침돼야한다는 무주군의 요구가 상충돼 파열음이 발생했다.

 

지난달 무주군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한 결과, 무주군의 요구가 침해조사에 걸맞다는 결과 회신에 따라, 탈시설 지원조사 합의가 이뤄지며 대책위가 526일부터 76일까지 진행했던 무주군청 정문 점거 농성을 풀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uju Ha Eun's House 'Human Rights Violation Investigation' Conflicts Close

See the results of the consultation with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Formation of post-institutional support TF team

 

Reporter Kim Hyun-jong

 

A dispute arose over the method of investigating the violation of human rights violations that occurred at Haeun's House in Muju, a residential facility for the intellectually disabled, in North Jeolla Province, and an agreement was reached dramatically based on the results of consultations with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Muju-gun said,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between the National Solidarity for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Persons with Disabilities, the Muju Haeun House National Countermeasure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the Haeun Welfare Foundation on the 6th, the government invested 20 million won in the investigation established by the task force. We are in the process of reviewing the plan,” he said on the 14th.

 

In particular, for smooth and transparent investigation, it was agreed to form a TF team with 8 people including Muju-gun (2 people), Jeonbuk Provincial Office (2 people), Countermeasures Committee (3 people), foundation and guardians (3 people), and the co-representative was Muju-gun Office. Director Kang Mi-kyung of the Social Welfare Department and Chairman Kang Hyun-seok of the Task Force decided to take over.

 

Hwang In-hong, the governor of Muju, said, "After a long struggle, based on the consultation results o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a dramatic agreement was reached on the establishment of a post-institutional support investigation and task force team, so we will focus on protecting the human rights of the disabled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so that the task can be achieved with specific results. I will do my best," he sai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Jeollabuk-do related to the deinstitutionalization support for the disabled, the policy keynote, and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protection system and systematic measures to prevent the painful experience of human rights violations for the disabled from repeating, while providing We will also do our best to provide follow-up support measures for the independence of local communities, such as health and welfare services."

 

He continued, "As the head of the administration, I am deeply responsible for the violation of the human rights of the disabled that occurred in the building." "I once again apologize and worry to all the disabled and their guardians of Haeun's House, who have suffered indescribable pain and suffering as a result of this incident. We also apologize to the military and the people who are sending us concerns."

 

Meanwhile, 'Muju Haeun's House' is a residential facility for the disabled in Bunam-myeon. In July of last year, a habitual assault on a resident by a worker (social worker) occurred. One retired person) has been sent to the prosecution and an investigation is ongoing.

 

In the process, the task force has argued for a 'public-private joint human rights violation' investigation that excluded Muju-gun from the subject, and Muju-gun's conflicting demands for recording, video, and observation of related officials and guardians to ensure professionalism and fairness conflicted. happened.

 

As a result of Muju-gun's request for advice from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last month, Muju-gun's request was appropriate for an investigation into violations. Occupation Siege was lif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