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한국해상풍력(주) 본사… 부안으로 이전
연간 2억5천만원 지방세수 확충ㆍ지역상생 골자 MOU 체결
기사입력: 2021/07/14 [15:3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전력 그룹사가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인 한국해상풍력(주) 본사가 14일자로 전북 부안군으로 이전한 가운데 사무실 공간 협소로 부안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권익현(오른쪽) 군수와 한국해상풍력(주) 여영섭(왼쪽) 사장이 지역상생을 골자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한국해상풍력(주) 여영섭 사장이 인사말을 통해 "이번 본사 이전과 지역상생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지역과 협력을 한층 강화해 상생모델 구축 및 실천을 통해 고용창출ㆍ소득증대 등 부안군 발전에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한국해상풍력 본사가 부안으로 이전한 것을 계기로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 업체 생산제품 사용과 지역 업체를 우선 참여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해상풍력산업 추진에 있어 대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는 축사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전북 부안군으로 본사를 이전한 한국해상풍력(주) 여영섭(가운데) 사장이 권익현(오른쪽에서 두 번째) 부안군수와 부안군의회 문찬기(오른쪽 첫 번째) 의장과 손에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해상풍력(주) 본사가 부안읍 석정로 KT 부안지사 3층으로 이전해 매년 약 2억5,000만원 이상의 법인세가 지방세수로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 김현종 기자

 

 

 

 

 

 

 

한국전력 그룹사가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인 한국해상풍력() 본사가 전북 부안군으로 이전했다.

 

14일 부안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이전 개소식은 권익현 군수와 부안군의회 문찬기의장과 한국해상풍력() 여영섭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4차 대유행 차단을 위한 개인 방역 및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이 적용됐다.

 

이날 개소식은 인사말환영사축사지역상생 MOU 체결현판 제막 등의 순서로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지역주민 우선 채용 확대는 물론 지역 업체 생산제품 우선 사용 및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 지역 업체 우선 참여 등을 골자로 부안군과 한국해상풍력()이 지역상생 업무협약서에 서명 날인해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 부안읍 석정로 KT 부안지사 3층에 한국해상풍력() 본사가 새롭게 이전함에 따라, 매년 약 25,000만원 이상의 법인세가 지방세수로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해상풍력() 여영섭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본사 이전과 지역상생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지역과 협력을 한층 강화해 상생모델 구축 및 실천을 통해 고용창출소득증대 등 부안군 발전에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범사업 건설기간(3) 동안 연인원 약 10만여명운영기간(20) 동안 약 80여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 효과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금 혜택과 주민참여형 사업 적용에 따른 경제낙수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한국해상풍력 본사가 부안으로 이전한 것을 계기로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 업체 생산제품 사용과 지역 업체를 우선 참여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해상풍력산업 추진에 있어 대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해상풍력()는 한국전력한국수력원자력한국남동발전한국중부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이 공동 출자한 SPC.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은 해안에서 10km 떨어진 부안군 위도 남동쪽 해상에 실증 시범 확산 등 모두 3단계에 걸쳐 약 400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2019111단계 실증단지(20= 60GW 규모) 시운전을 시작해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시범 사업은 올해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는 절차를 거쳐 2022년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 등 인허가 취득 후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착공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HeadquartersMoved to Buan, Jeollabuk-do

Signed an MOU to expand local tax revenue of 250 million won annually

 

Reporter Lee Han-shin

 

The headquarters of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C) established jointly by KEPCO group companies, has moved to Buan-gun, Jeollabuk-do.

 

The relocation opening ceremony held on the 14th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2nd floor of the Buan-eup Office was attended by Ik-Hyun Kwon, Mayor of Buan County, Chan-Ki Moon, Chairman of Buan County Council, and Yeong-Seop Yeo, President of Korea Offshore & Wind Power Co., Ltd. Two rules were applied.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with great success in the following order: greetings, welcome remarks, congratulatory remarks, signing an MOU for mutual growth with the local community, and unveiling the signboard.

 

In particular, Buan-gun and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signed and sealed the business agreement for regional win-win, with the goal of preferentially expanding employment of local residents, preferential use of products produced by local companies, and preferential participation by local companies in the creation of an offshore wind power complex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buk-do. contained the

 

In addition, as the headquarters of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is newly relocated to the 3rd floor of KT's Buan branch in Seokjeong-ro, Buan-eup, it is expected that corporate tax of more than 250 million won will be increased as local tax revenue every year.

 

President Yeo Young-seop of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said in his greeting, "With the relocation of the headquarters and the signing of the business agreement for mutual growth with the region, we will further strengthen cooperation with the region and build and practice a win-win model, which will have a positive effect on the development of Buan-gun, such as job creation and income increase.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appear.”

 

He continued, “The effect of creating jobs for about 100,000 people per year during the pilot project construction period (about 3 years) and about 80 people during the operation period (20 years), as well as the benefits of subsidies in the surrounding areas of the power plant and the application of the resident participatory project, is very significant. expected,” he added.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With the relocation of the headquarters of Korea Offshore Wind Power to Buan as an opportunity, it will be a stepping stone for a great leap forward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promoting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by hiring local talent, using products produced by local companies, and engaging local companies first. I have no doubts,” he said.

 

Meanwhile, Korea Offshore Wind Power Co., Ltd. is an SPC jointly invested by Korea Electric Power, Korea Hydro & Nuclear Power, Korea South-East Power, Korea Midland Power, Korea Western Power, Korea Southern Power, and Korea East-West Power.

 

For the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project in the southwest region of North Jeolla Province, a project to build an offshore wind farm with a capacity of about 400 GW is being carried out in three phases, including demonstration, demonstration, and diffusion, in the sea southeast of Wido, Buan-gun, 10 km from the coast.

 

In November 2019, the first phase demonstration complex (20 units = 60 GW scale) started trial operation and is being operated stably.

 

The pilot project will go through the process of completing a feasibility study this year and start construction in earnest in 2024 after obtaining approvals and permits, including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for the power source development project in 2022.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청 임상준 총경 '녹조근정 훈장' 수상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