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자치경찰위 '1호 지휘ㆍ명령' 발령
방역수칙 위반 합동점검 골자ㆍ사적모임 8인까지 제한
기사입력: 2021/07/14 [15: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6월 공식 출범한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최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1일 확진자 수의 가파른 증가에 따라 제5차 자치경찰위원회를 개최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유흥시설 특별단속 관련, 경찰청장 직접 지휘ㆍ명령 발령' 건을 심의ㆍ의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지난 6월 공식 출범한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합동점검을 '1호 지휘명령'으로 발령했다.

 

전북 자치경찰위원회는 "최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1일 확진자 수의 가파른 증가에 따라 지난 13일 개최한 제5차 자치경찰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된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유흥시설 특별단속 관련, 경찰청장 직접 지휘명령 발령' 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형규 초대 위원장은 "도민의 삶을 위협하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은 어느 한 기관의 업무가 아니라 모든 국가행정과 지방행정이 한뜻과 한 방향으로 대처해야 한다""이번 자치경찰위원회 지휘명령에 따라, 방역당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에 전북경찰청도 선제적예방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1호 지휘명령은 전북경찰청장에게 방역수칙 위반 단속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해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조하고 유흥시설 특별단속을 적극 시행하는 등 현장 경찰관이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안전에도 유의할 것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한편, 전주군산익산완주 혁신도시 지역만 적용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오는 150시부터 25일 자정까지 도내 전 지역으로 확대돼 사적모임이 8인까지 제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ssion issued 'No. 1 Command and Order'

Joint inspection for violations of quarantine rules, private gatherings limited to 8 people

 

Reporter Yohan Lee

 

The Jeollabuk-do Autonomous Police Commission, which was officially launched in June, has issued a joint inspection for violations of the Corona 19 quarantine rules as the 'first command and order'.

 

The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ttee said, "In accordance with the recent sharp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COVID-19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5th Autonomous Police Committee held on the 13th was proposed as an agenda item for the 'Special crackdown on entertainment facilities in violation of the Corona 19 quarantine rules, the Commissioner General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We deliberated and decided on the issue of 'direct command and issuing orders'," he said.

 

“Disasters such as COVID-19 that threaten the lives of local residents are not the work of any one institution, but all national and local administrations must deal with one accord and in one direction,” said Lee Hyeong-gyu, the first chairman of the autonomous police committee. We hope that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will also take preemptive and preventive measures in response to the quarantine authorities'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On the other hand, No. 1 command and order tells the Commissioner of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to closely cooperate with local government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such as crackdown on violations of quarantine rules, and to actively implement special crackdowns on entertainment facilities, etc. included as the main point.

 

Meanwhile, the 'social distancing phase 1', which was applied only to the Jeonju, Gunsan, Iksan, and Wanju innovative cities, will be extended from 00:00 on the 15th to midnight on the 25th, limiting private gatherings up to 8 peopl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임직원 일동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