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제29대 김충관 서장' 취임
"전략적ㆍ입체적 해양주권 수호 및 신뢰받는 해경" 강조
기사입력: 2021/07/15 [16: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양경찰서 제29대 서장인 김충관 총경이 15일 취임식을 갖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양경찰서 제29대 서장으로 김충관 총경이 15일자로 취임했다.

 

신임 김 서장은 이날 주요 참모진인 과장 및 정박 함장 등 간부급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는 등 해상치안상황을 보고 받는 것으로 첫 업무에 돌입했다.

 

김 서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 해양경찰"을 강조한 뒤 "해양 전문가로서 원칙과 기본을 바탕으로 4차 산업기술에 발맞춰 드론과 무인기 등을 적극 활용, 전략적입체적으로 해양주권을 수호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양경찰이 되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해양안전 사고예방과 사고발생 시 신속한 초동조치는 물론 해양주권을 수호해 바다에는 언제나 해양경찰이 있다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맡은바 업무에 열정을 담아 내일보다 오늘이 더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 신안 출신인 김충관(총경) 서장은 전남 목포고와 목포해양대를 졸업한 뒤 1994년 순경 특채로 해양경찰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해양경찰청 경리계장중부청 경비구조계장목포서 3015함장 등 해경 내외부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특히 지난 2012년 군산해경에서 3010함장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2017년 총경으로 승진한 뒤 해양경찰청 항공과장완도해경서장서해청 기획운영과장해양경찰교육원 운영지원과장을 역임하며 다양한 업무성과를 달성할 정도로 모든 업무에서 전문성과 수준 높은 역량을 갖춘 '업무 시스템화'를 강조하며 뛰어난 지휘능력과 차분하고 세심한 성격으로 주위에 따르는 인재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Coast Guard inaugurated as '29th Chief Kim Chung-gwan'

"Strategic and three-dimensional protection of maritime sovereignty and trusted Coast Guard" emphasized

 

Reporter Kim Hyun-jong

 

Superintendent Kim Choong-gwan took office on the 15th as the 29th chief of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in Jeollabuk-do.

 

The new chief Kim started his first job on the same day by having a meeting with senior-level employees such as the chief of staff, the chief of staff, and the anchoring captain, and receiving reports on the maritime security situation.

 

After emphasizing "the maritime police that takes responsibility for the lives of the people and creates a safe sea,"Chief Kim emphasized, "As a marine expert, based on principles and basics, we actively utilize drones and unmanned aerial vehicles in line with the 4th industrial technology, strategically and three-dimensionally. Let's protect maritime sovereignty and become a maritime police trusted by the people."

 

"Let’s put our passion into our work and make today a safer sea than tomorrow, so that we can prevent marine safety accidents and take prompt first action in the event of an accident, as well as protect maritime sovereignty so that there is always a maritime police in the sea."He added.

 

On the other hand, Chief Kim Choong-gwan(Superintendent) from Sinan, Jeollanam-do graduated from Mokpo High School and Mokpo Maritime University in Jeollanam-do, and then took his first steps in the maritime police as a special police officer in 1994.

 

After that, he served in key positions inside and outside the Coast Guard, such as the chief of the accounting department of the Korea Coast Guard, the chief of security and rescue of the Jungbu Office, and the commander of the Mokpo Station 3015.

 

In particular, in 2012, he served as Captain 3010 at the Gunsan Coast Guard.

 

After being promoted to superintendent in 2017, he served as the head of the aviation division of the Korea Coast Guard, the head of the Wando Coast Guard, the head of the planning and operation section of the Seohae Office, and the head of the operation support section of the Maritime Police Training Institute. It is known that there are many talented people around with excellent commanding ability and a calm and meticulous personality, emphasizing 'systematiz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임직원 일동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