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립 새만금수목원 조성 '순항'
사업비 255억원 증액ㆍ기본설계 완료, 2026년 완공 목표
기사입력: 2021/07/16 [10: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새만금 농생명 6공구 151ha 규모로 조성 예정인 '국립 새만금수목원'이 지난달 6월 기본설계를 완료하는 등 당초 계획대로 순항돼 오는 2026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국립 새만금수목원 조성 위치도)     / 위치도 제공 = 김제시청                                                                                                                                                            © 김가영 기자

 

 

 

 

 

 

새만금 농생명 6공구 151ha 규모로 조성 예정인 '국립 새만금수목원'이 지난달 6월 기본설계를 완료하는 등 당초 계획대로 순항돼 오는 2026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산림청이 추진하고 있는 '국립 새만금수목원'은 국내 4번째 국립수목원으로 새만금사업지역의 선도 지역으로 국가적 위상에 걸 맞는 미래지향적 해안형 수목원 조성을 위한 사업으로 국비 100%로 추진된다.

 

특히 물가상승염분차단 성토수공간 수질관리연약지반 보강 파일공사 등으로 당초 1,383억원에서 255억원이 증액된 1,683억원으로 최종 확정돼 사업 추진 속도에 가속도가 붙었다.

 

'국립 새만금수목원'산림청 주관 사업이지만 지난 2019614일 전북도김제시가 지역사회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세계적인 해안형 수목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본설계 단계부터 행정기관전문가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지역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며 호응을 얻어 국가사업 추진의 모델이 되고 있다.

 

, 산림청은 새만금 지역이 간척지임을 고려해 조성 예정지의 생육적응성 및 생육기반 연구와 간척지 사업 경험 공유 세미나 등을 추진했고 푸조나무후박나무 71,260본을 식재해 토양과 식물의 변화를 관찰하고 점검하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국립 새만금수목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속도감 있는 새만금 조성의 기폭제로 작용해 김제시 관광산업 발전과 고용창출 등 소득사업을 통해 경제도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세계 최초 다기능다목적 해안형 수목원으로 2027년에 개원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 및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 새만금수목원'은 김제시 심포리 일원 새만금 농생명용지 6-1공구 새만금 복합도시 151ha에 국비를 투입 국내 최초 해안형 수목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간 구성은 문화서비스 주제 전시 해안식물연구 염생식물연구 등 크게 4개 지구로 구분된다.

 

세계적으로 희귀한 염생 식물을 중심으로 다른 국가 수목원과 차별화에 역점을 두고 있는 만큼,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하면 새만금 지역의 허파역할 및 관광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 할 수 있을 것으로 김제시는 기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creation 'cruising'

Increase project cost by KRW 25.5 billion, complete basic design, aim for completion in 2026

 

Reporter Kim Ga-young

 

The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which is scheduled to be built with a scale of 151ha in Section 6 of Saemangeum Agricultural Life, will be cruising as originally planned, and will be completed in 2026, including completing the basic design in June of last month.

 

The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promoted by the Korea Forest Service is the 4th national arboretum in Korea and is a project to create a future-oriented coastal arboretum suitable for the national status as a leading area in the Saemangeum project area.

 

In particular, it was finally confirmed to 168.3 billion won, an increase of 25.5 billion won from the original 138.3 billion won due to inflation, salt-blocking fill, water quality management, and soft ground reinforcement pile construction, accelerating the pace of the project.

 

Although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is a project hosted by the Korea Forest Service, on June 14, 2019, Jeollabuk-do and Gimje-si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create a global coastal-type arboretum that contributes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communities and people.

 

From the basic design stage, a regional council was formed and opera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administrative agencies, experts, and local residents, and it has been well received and has become a model for national project promotion.

 

Also, considering that the Saemangeum area is reclaimed land, the Korea Forest Service conducted a study on the growth adaptability and growth basis of the planned site, and a seminar to share the experience of the reclaimed land project. are doing

 

Park Jun-bae, Mayor of Gimje, said, "As the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is promoted in earnest,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catalyst for rapid Saemangeum creation, contributing to the economic leap through income projects such as the development of the tourism industry in Gimje and job creation." We plan to actively cooperate with all administrative support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Forest Service so that it can be opened in 2027 as a multi-purpose coastal arboretum.”

 

Meanwhile, the 'National Saemangeum Arboretum' is a project to build the first coastal-type arboretum in Korea by investing the government money in the Saemangeum complex city, Zone 6-1, Saemangeum Agricultural Area, in Simpo-ri, Gimje.

 

The spatial composition is divided into four districts: cultural service theme exhibition coastal plant research halophyte research.

 

As the world's rare halophytes are focused on differentiating them from other national arboretums, Gimje City is expected to play a role in the lungs of the Saemangeum region and energize tourism to lead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when fully operational. looking forward to.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내장산… 한 폭의 수채화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