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지역정치권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당면 현안 해결ㆍ국가예산 확보… 한마음 한뜻으로 대응
기사입력: 2021/07/16 [16: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내년도 정부예산안 편성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급변하는 기재부 심사 일정에 촉각을 세우며 총력 대응체제로 전환한 가운데 16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송하진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김성주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 8명ㆍ도내 14개 지자체장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줌 화상회의로 한자리에 앉아 중점 현안을 중심으로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모색하는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가영 기자

 

▲  송하진 전북지사가 "과거 산업 시대의 낙후를 벗어나 경제체질을 개선하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산업지도를 그려가고 있다"고 말문을 연 뒤 "코로나19 위기 극복이라는 국민적 과제 해결에도 전력을 쏟고 있다"며 "적극적인 지원 속에 2021년 국가예산 8조원 시대를 열었지만 아직도 배가 고프다ㆍ내년 국가예산 확보에 한마음ㆍ한뜻으로 대응해 도민들에게 성과를 안겨드리자"고 요청하고 있다.                                                                       © 김가영 기자

 

 

 

 

 

 

전북도가 내년도 정부예산안 편성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급변하는 기재부 심사 일정에 촉각을 세우며 총력 대응체제로 전환했다.

 

특히 과소미반영된 사업을 국회 심의 단계에서 최대한 증액시켜 그동안 발품행정을 판 노력의 결실을 맺는다는 계획이다.

 

지난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 박완주 정책위의장김영호 비서실장이용빈 대변인맹성규 예결위원회 간사전북도당 김성주 위원장과 도내 국회의원 및 송하진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현안과 정부 예산반영 사업을 논의하는 예산정책협의회를 갖는 등 정치권과 공조체제를 구축했다.

 

, 후속 절차로 송하진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김성주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 8도내 14개 지자체장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16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줌 화상회의로 한자리에 앉아 시군 중점 현안을 중심으로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모색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북도는 과거 산업 시대의 낙후를 벗어나 경제체질을 개선하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산업지도를 그려가고 있다"고 말문을 연 뒤 "코로나19 위기 극복이라는 국민적 과제 해결에도 전력을 쏟고 있다""적극적인 지원 속에 2021년 국가예산 8조원 시대를 열었지만 아직도 배가 고프다"는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 국가예산 확보에 한마음한뜻으로 대응해 도민들에게 성과를 안겨드리자""2022년 국가예산은 현재 기재부 1차 심의가 마무리되고 미결쟁점사업 등에 대한 2차 심의를 앞두고 있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융복합 미래신산업과 농생명산업 등 도정 핵심 분야별로 주요 타깃 사업을 선정했다""과소미반영된 주요 사업을 기재부 2차 심사 시 문제 사업으로 논의해 정부 최종 예산안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과 각 상임위별로 역할 분담"을 요청했다.

 

또한 "중점사업들이 삭감 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원팀으로 중앙부처를 방문해 예산 편성의 핵심축인 관련 실국장을 잇달아 만나 반영을 강력하게 요청하는 동시에 국회 등 정치권을 대상으로 우호적인 인사 방문 활동도 병행해 내년도 최대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고삐를 바짝 당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예타가 진행 중인 '새만금 인입철도 건설'6개 사업과 예타 신청 또는 준비 중인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조성'3건의 대형 사업들은 전북도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중요한 산업과 인프라로 예타 통과와 함께 사업 착수가 가능하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만금지역 개발에 따른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새만금사업법''조세특례제한법'개정광역시가 없는 전북의 교통시설 지원을 위한 '강소도시권 교통시설 지원 특별법'제정 등 현안 법안 마련에도 힘이 되어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은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사운드 댐 구축을 비롯 5건의 국비 반영 건의와 함께 현안으로 대통령 공약이기도 한 '3금융중심지 지정'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국가식품클러스터 푸트파크 조성'5건의 국비 반영과 '서부내륙고속도로 2단계(부여~익산) 조기 착공' 협조를 당부했고 정읍시는 '고부천 상습침수구역 정비공사전북 서남권 통합가축방역센터'사업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또한, 박준배 김제시장은 '용지 특별관리 지역 지정 및 현업축사 매입'국비 100억원 반영새만금 연결도로(심포~후신교차로 간) 국도 승격'의 타당성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군 공설자연장지 조성사회적 농업 성장지원 센터'건립의 당위성과 시급성을 강조하며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성과를 위해 정치권의 변함없는 관심과 지원을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regional politicians hold 'Budget Policy Council'

Resolving the current issues and securing the national budgetrespond with one accord

 

Reporter Kim Ga-young

 

Jeollabuk-do has switched to an all-out response system, keeping an eye on the rapidly changing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eview schedule in order to preoccupy an advantageous position for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drafting.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increase the number of projects that are underrepresented or not reflected as much as possible during the deliberation stag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reby bearing the fruit of efforts to sell the publication administration.

 

Last week, in the presence of Song Young-gil,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Park Wan-joo, Policy Committee Chairman, Kim Young-ho, Chief of Staff, Lee Yong-bin, Maeng Seong-gyu, secretary of the Preliminary Committee, Jeonbuk Provincial Party Chairman Kim Seong-ju, and provincial lawmakers and Governor Song Ha-jin, local issues and budget policy were discussed in the presence of the governor. Established a cooperative system with the political sphere, such as holding a council.

 

In addition, as a follow-up procedure, Governor Song Ha-jin, Democratic Party Jeonbuk Provincial Party Chairman Kim Seong-ju, 8 local lawmakers, and 14 local government heads in the province sat down in one place through a zoom video conference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n the 16th due to the re-spread of COVID-19. In-depth search for ways to cooperate with.

 

At this meeting, Governor Song Ha-jin said, "Jeonbuk-do is building an industrial ecosystem that improves the economic constitution and is drawing a new industrial map out of the backwardness of the past industrial era." He said, "With active support, we opened the era of the 8 trillion won national budget in 2021, but we are still hungry."

 

He added, "Let's respond with one heart and one accord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for next year and bring results to the residents." point,” he said.

 

He continued, "We have selected major target projects for each core processing area, such as convergence new industry and agricultural life industry." He continued, "We discuss underreported and under-reflected major projects as problematic projects in the second review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o that they can be included in the final government budget. and division of roles for each standing committee."

 

In addition, "so that key projects can be reflected without cuts, one team visited the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 and met with the relevant office and bureau chiefs, which are the key pillars of budget formation, and strongly requested for their reflection, while also conducting friendly personnel visits to the political circles such as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same time. We plan to pull the reins to secure the largest national budget next year,” he explained.

 

He continued, "Six projects including the 'Saemangeum Inlet Railroad Construction' currently under way by Yeta and three large projects including the 'Creation of a Green Hydrogen Production Cluster' under application or preparation for Yeta are important industries and infrastructure that will be responsible for the future food of Jeollabuk-do with the passing of Yeta. Active interest and support to enable the start of the business."

 

In addition, he added, "It is also effective in preparing pending legislation, such as the revision of the 'Saemangeum Business Act' and the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for revitalizing private investment following the development of the Saemangeum area, and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Transportation Facilities in Jiangsu Urban Areas' to support transportation facilities in Jeonbuk, which does not have a metropolitan city I asked for it to be."

 

Meanwhile, on the same day, Jeonju Mayor Kim Seung-soo requested support so that the 'designation of the third financial center', which was also a presidential promise, could be accomplished as soon as possible, along with five proposals to reflect government funds,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a sound dam for Korean-style movie sound effects.

 

Iksan Mayor Jeong Heon-yul asked for government funding to reflect five cases including 'the creation of a national food cluster food park' and to cooperate with the 'early start of the second phase of the Seobu Inland Expressway (Buyeo~Iksan)'. Center's project was suggested to be reflected in the state budget

 

In addition, Park Jun-bae, Mayor of Gimje, focused on the feasibility of 'designating a site for special management and purchasing a livestock house', reflecting 10 billion won of the national budget, and promoting the national road to the Saemangeum connecting road (between Shimpo and Husin intersection).

 

Kwon Ik-hyeon, the mayor of Buan County, emphasized the justification and urgenc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Buan-gun Public Extended Area Creation and Social Agricultural Growth Support Center', and added the unwavering interest and support of the political circles for sure results that the citizens of the county can fee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청 임상준 총경 '녹조근정 훈장' 수상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