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경찰서 '제65대 류재혁 서장' 취임
코로나19 예방 차원… 주요 참모진ㆍ파출소장으로 제한
기사입력: 2021/07/19 [14: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65대 부안경찰서장으로 취임한 류제혁(48ㆍ앞줄 가운데) 총경이 19일 청사 4층 대회의실에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주요 참모진 및 각 파출소장 등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취임식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경찰서     © 김현종 기자

 

 

 

 

 

 

신임 류재혁(총경경찰대 10) 전북 부안경찰서장이 19일 청사 4층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 및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주요 참모진과 각 파출소장 만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는 것으로 지역 치안의 지휘봉을 잡았다.

 

류 서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천혜의 자연경관을 품은 부안의 치안책임자로 근무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는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경찰의 본질적 사명이자 책무로 지역민과 소통하며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이 되자"고 당부했다.

 

특히 "군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선제적예방적 경찰활동 체질화 및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과 서민생활을 위협하는 민생침해범죄 근절을 위해 한 번 더 살피고한 번 더 듣고한 발 더 뛰는 부지런하고 당당한 부안경찰로 현장에서 답을 찾고 기본에 충실한 프로경찰"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장 근무자를 위한 쾌적하고 스마트한 환경 조성과 우수활동에 대한 포상 및 일과 가정이 적정한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개혁과 변화의 토대가 완성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합심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65대 부안경찰서장으로 취임한 류제혁(48) 총경은 전남 화순 출신으로 경찰대 10기로 경찰청 경비국 경비안전계장서울경찰청 치안지도관광주경찰청 경비교통과장 등을 역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Police Station '65th Chief Ryu Jae-hyuk' inaugurated

Prevention of COVID-19Limited to major staff and police station commanders

 

Reporter Kim Hyun-jong

 

The new Chief of Police, Ryu Jae-hyeok (10th police unit),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in the 4th floor conference room of the Jeollabuk-do on the 19th with only the main staff and the chief of each police station in attendance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for the spread and prevention of COVID-19. He took the baton of local security by having it.

 

In his inaugural address on the same day, Chief Liu said, "I feel it is an infinite honor to be working as a public security officer in Buan, which embraces the natural beauty of nature, and I feel a great sense of responsibility." "It is the essential mission and responsibility of the police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the citizens. Let's become a police officer who is respected and loved by communicating with the local people."

 

In particular, "For the safety and happiness of the people of the armed forces, we should look once more, listen once more, and listen once more in order to establish a preemptive and preventive police activity as a constitution, to build a tight social safety net to protect the socially vulnerable, and to eradicate crimes that threaten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He is a diligent and confident Buan police officer who runs faster, finds answers on the spot and is faithful to the basics," he added.

 

"We will spare no effort to create a pleasant and smart environment for field workers, to reward excellent activities, and to provide support so that work and family can achieve an appropriate balance." We will work together and do our best."

 

Meanwhile, Superintendent Ryu Je-hyuk (48), who took office as the 65th chief of the Buan Police Station, was from Hwasun, Jeollanam-do, and served as the 10th police corps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Security Bureau, Security Guidance Officer, and Gwangju Police Agency Security Traffic Divi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