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부안군 '태양광 제조기업' 2개사 유치
경일그린텍㈜ㆍ㈜이엠퍼스트… 신재생에너지단지 40억 투자
기사입력: 2021/07/21 [12: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1일 전북도청 3층 중회의실에서 우범기(오른쪽 첫 번째) 행정부지사와 권익현(왼쪽 첫 번쩨) 부안군수가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투자를 결정한 태양광 관련 제조 기업인 경일그린텍㈜ 심언규(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이사 ㈜이엠퍼스트 조병옥(오른쪽에서 두 번째) 대표이사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전북도 우범기 행정부지사가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투자에 목말라 있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음에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전북도는 양 기업체 및 부안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인사말을 통해 "꾸준한 산업기반 확충 및 찾아가는 애로사항 해소로 '기업투자 매력도시'로 위상을 높여가고 있는 부안군에 투자를 확정한 '경일그린텍㈜'과 '㈜이엠퍼스트'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부안군은 현재 태양광 분야의 전북대 신재생에너지 소재개발지원센터와 풍력 분야의 한국재료연구원 및 연료전지 분야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3개의 연구기관이 입주해 태양광ㆍ풍력산업 고도화 및 수소연료전지 인프라를 활용한 연구ㆍ기업지원 체계가 구축돼 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제조 기업이 투자협약을 체결해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전북도부안군경일그린텍㈜ㆍ㈜이엠퍼스트는 21일 도청 3층 중회의실에서 태양광 관련 사업의 수요 증가 전망에 따라 연내 생산 공장 착공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경일그린텍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8,214부지에 3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이엠퍼스트는 1,443규모에 1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LED 조명기구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 모두 초기 투자는 소규모지만 추후 시장 확대에 맞춰 증설 투자 내지는 생산량 증대로 매출 규모는 훨씬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일그린텍는 이번 투자로 10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에너지저장장치 5,000대 생산에 따른 4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엠퍼스트도 20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공기조화기 5,000개 및 태양광 LED 조명기구 10만개 생산에 따른 30억원의 매출을 기대했다.

 

전북도와 부안군은 추후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분양과 새만금 산업단지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에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하고 이들 기업의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 및 각종 인허가에 적극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전북도 우범기 행정부지사는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투자유치가 이뤄진 것에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무엇보다 투자에 목말라 있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음에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전북도는 양 기업체 및 부안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꾸준한 산업기반 확충 및 찾아가는 애로사항 해소로 '기업투자 매력도시'로 위상을 높여가고 있는 부안군에 투자를 확정한 '경일그린텍''이엠퍼스트'의 결단을 환영한다""부안군은 현재 태양광 분야의 전북대 신재생에너지 소재개발지원센터와 풍력 분야의 한국재료연구원 및 연료전지 분야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3개의 연구기관이 입주해 태양광풍력산업 고도화 및 수소연료전지 인프라를 활용한 연구기업지원 체계가 구축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가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져 기업체와 부안군이 상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는 테마 체험단지와 실증 연구단지 및 산업단지가 공존하는 국내 최초의 복합단지로 에너지 절약 의식을 전파하고 관람객들이 저탄소 녹색생활을 실현할 수 있도록 108높이의 풍력발전기 등이 운영되고 있다.

 

새만금 산업단지에 3GW 규모의 육상 및 수상 태양광 조성 사업도 진행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ttracted two 'solar manufacturing companies' in Buan-gun

Kyungil Greentech Co., Ltd. E.M. First4 billion investment in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lex

 

Reporter Hanshin LeeYohan Lee

 

A solar energy-related manufacturing company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in the Buan Renewable Energy Industrial Complex in Jeollabuk-do, and it is expected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creating jobs.

 

Jeollabuk-do, Buan-gun, Gyeongil Greentech Co., Ltd. and EM First Co., Lt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on the 21st in the middle meeting room on the 3rd floor of the provincial office to start construction of their production plants within the year in response to the expected increase in demand for solar-related businesses.

 

According to the agreement, Kyungil Greentech Co., Ltd. will invest 3 billion won on an 8,214site in Buan Renewable Energy Industrial Complex to build a solar energy storage device production plant.

 

EM First Co., Ltd. plans to build a solar LED lighting equipment production plant by investing KRW 1 billion on a 1,443area.

 

All of these companies have small initial investments, but they are expected to increase their sales significantly in line with the market expansion in the future due to expansion investments or increased production.

 

Kyungil Greentech Co., Ltd. predicted that this investment will create 10 jobs and generate sales of 40 billion won from the annual production of 5,000 energy storage devices.

 

EM First Co., Ltd. also expected to generate 20 jobs and generate sales of KRW 3 billion due to annual production of 5,000 air conditioners and 100,000 solar LED lighting fixtures.

 

Jeollabuk-do and Buan-gun analyzed that it will play a role as a facilitator in the future sales of the Buan renewable energy industrial complex and the promotion of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business in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plan to cooperate.

 

Before signing the investment agreement, Jeonbuk Provincial Governor Woo Beom-gi said, "I am very pleased that investment was made in a difficult situation for everyone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As it has great significance in attracting companies, Jeonbuk Province will spare no effort to support both businesses and Buan-gun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reate jobs."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We welcome the decision of 'Kyungil Green Tech' and 'EM First,' which have confirmed their investment in Buan-gun, which is raising its status as a 'Corporate Investment Charming City' by steadily expanding the industrial base and resolving difficulties to visit. "Buan-gun is currently home to three research institutes: Chonbuk National University's New Renewable Energy Material Development Support Center in the solar power sector, the Korea Materials Research Institute in the wind power sector, and the Korea Energy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in the fuel cell sector. A research and corporate support system using fuel cell infrastructure has been established.”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this investment so that it can lead to a successful outcome so that businesses and Buan-gun can become partners for win-win growth."

 

Meanwhile, 'Buan Renewable Energy Complex' is the first complex in Korea where a theme experience complex, an empirical research complex, and an industrial complex coexist. is operating.

 

A 3GW-scale onshore and floating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is also underway at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전시형' 전환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