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예수병원,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1등급
항생제ㆍ주사제 처방율… 전국 평균보다 수치 낮아
기사입력: 2021/07/26 [10: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3개 항목에서 모두 1등급을 받는 등 전국 평균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로 평가돼 약제사용에 대한 우수 병원임을 인증 받았다. (예수병원 전경 이미지)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3개 항목에서 모두 1등급을 받는 등 전국 평균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로 평가돼 약제사용에 대한 우수 병원임을 인증 받았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전국 51,105개 의료기관으로 외래 진료분으로 평가한 것으로 적절한 약물 처방을 하고 있는 병원일수록 항생제주사제 처방률 수치가 낮다.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는 항생제주사제 등 주요 약제의 처방경향을 비교 분석해 자율적인 약제사용 관리 및 개선을 통해 약물의 오남용을 줄여 적정 사용을 도모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다.

 

예수병원은 급성상 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 15.93%(전체평균 36.06%)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 8.78%(전체평균 57.69%)주사제 처방률 1.52%(전체평균 14.1%)에서 모두 1등급으로 평가됐다.

 

특히 위암 적정성 평가 1등급유방암 적정성 평가 1등급폐렴 적정성 평가 1등급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1등급 등 지역에서 가장 우수 성적을 기록했다.

 

김철승 병원장은 "약제사용에 대한 의료진과 환자 및 보호자의 인식 향상이 이같은 결과를 가능하게 했다""앞으로도 예수병원을 찾는 모든 환자에게 신뢰를 바탕으로 진료하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강심사평가원은 국민보건에 미치는 영향이 큰 주요 약제의 처방을 분석하고 약물의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2001년부터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sus Hospital, 1st grade in drug reimbursement adequacy evaluation

Prescription rates for antibiotics and injectionslower than the national average

 

Reporter Kim Hyun-jong

 

Jeonju Jeonju Hospital in Jeonbuk Province was recently certified as an excellent hospital for drug use as it was evaluated at a very low usage rate than the national average, receiving a grade of 1 in all three items of the 'Pharmaceutical Benefit Adequacy Assessment' announced b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This evaluation was evaluated as outpatient treatment at 51,105 medical institutions nationwide for one year from January to December last year. The lower the antibiotic/injection prescription rate in hospitals that are prescribing appropriate drugs.

 

Drug reimbursement adequacy evaluation is conducted to promote appropriate use by reducing misuse and abuse of drugs through voluntary management and improvement of drug use by comparing and analyzing the prescription trends of major drugs such as antibiotics and injections.

 

Jesus Hospital was rated as Grade 1 with an acute respiratory tract infection antibiotic prescription rate of 15.93% (total average 36.06%), acute respiratory tract infection antibiotic prescription rate 8.78% (total average 57.69%), and injection prescription rate 1.52% (total average 14.1%).

 

In particular, it recorded the best grades in the region, such as gastric cancer adequacy assessment grade 1, breast cancer adequacy assessment grade 1, pneumonia adequacy assessment grade 1, an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adequacy assessment grade 1.

 

Kim Cheol-seung, head of the hospital, said, "Improvement of the awareness of medical staff, patients and guardians about the use of drugs made this result possible. "He said.

 

Meanwhile, the Health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has been conducting drug reimbursement adequacy evaluations since 2001 to analyze prescriptions for major drugs that have a large impact on public health and to reduce drug misuse and abus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