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 복잡한 연결고리 형성
기사입력: 2021/07/26 [11: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근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 발생과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전북 김제시가 오는 27일 0시부터 8월 8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박준배 김제시장이 26일 온ㆍ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한 확대 간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자가격리자 위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을 감안해 철저한 방역 대책을 시행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최근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 발생과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전북 김제시가 오는 270시부터 88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특히 지난 23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1명을 기록한 데 이어 선행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A 육가공업체 종사자와 B 자동차부품업체 및 외국인 모임 참석자 등 1,07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 주말과 휴일 동안 1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6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결과 신규 확진자 모두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거나 자택모임 내지는 같은 장소에서 노래방을 이용하는 등 복잡한 연결고리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국인발은 지난 22일 첫 양성 판정 이후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37명까지 증가했고 국적별로는 베트남인 22내국인 11필리핀인 2캄보디아 및 태국인 각각 1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A 육가공업체 종사자 17B 자동차부품업체 3외국인 모임에 참석한 1명 등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들 확진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김제 68전주 42익산 41정읍 2기타 17명 등 총 173명이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격리 상태로 모티터링이 진행되고 있다.

 

또 육가공 업체 종사자 가운데 능동 감시 대상자까지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대상자 범위가 확대되는 등 접촉자 분류 완료전까지 협력업체 직원까지 전수검사가 확대됐고 해당 업체의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까지 발생했다.

 

한편, 박준배 김제시장은 26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한 확대 간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한 뒤 "자가격리자 위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전국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을 감안해 철저한 방역 대책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공장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전파되지 않도록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 채취 등의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는 동시에 27일부터 상향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방역 지침으로 지역경제 및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 upgraded to level 2 social distancing

Group infection of foreign workersforming complex links

 

Reporter Kim Hyun-jong

 

Due to the recent outbreak of a group infection of foreign workers and the spread of the delta-type mutant virus, Gimje-si, Jeollabuk-do, has raised the social distance to two levels for two weeks from 00:00 on the 27th to the 8th of August.

 

In particular, on the 23rd,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per day recorded 11, and 1,079 people were tested for COVID-19, including workers at meat processing company A, auto parts companies B, and foreigners who were found to have had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previous confirmed cases. As a result, 11 additional people tested positive during the weekend and holidays.

 

As 61 people are currently being tested, the possibility of additional confirmed cases cannot be ruled out.

 

As a result of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by the health authorities, it was found that complex links were formed, such as all new confirmed cases working at the same workplace or using karaoke at home or in the same place.

 

Since the first positive test on the 22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risen to 37, and by nationality, 22 Vietnamese, 11 Koreans, 2 Filipinos, and 1 each from Cambodia and Thailand.

 

Among them, 17 employees of meat processing company A, 3 auto parts companies B, and 1 person attending a foreigner's meeting were confirmed to have been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In addition, a total of 173 people, including 68 in Gimje, 42 in Jeonju, 41 in Iksan, 2 in Jeongeup, and 17 in Jeongeup, who were found to have been in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se confirmed cases, were placed in self-quarantine due to concerns about future symptoms. Turing is in progress.

 

In addition, the range of self-quarantine subjects was expanded after being diagnosed with active monitoring among employees of meat processing companies, and the entire inspection was extended to employees of subcontractors until the contact classification was completed, and there was an unprecedented situation in which the operation of the company's factory was completely stopped.

 

Meanwhile, Park Jun-bae, Mayor of Gimje, discussed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at occurred recently at the meeting of the expanded executives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on the 26th. Considering the transmission power of the delta mutant virus, which is prevalent, implement thorough quarantine measures."

 

In addition,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from factories, etc. to the community, we will quickly proceed with procedures such as self-quarantine measures and sample collection for contacts, and at the same time, we will continue to protect the local economy and citizens through quarantine guidelines in accordance with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which will be raised from the 27th. We will do everything we can to minimize the inconvenie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내장산… 한 폭의 수채화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