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외국인 근로자… '추가' 확진
사적모임ㆍ노래방 등에서 바이러스 감염… 누적 556명
기사입력: 2021/07/29 [09: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는 29일 코로나19 정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9시 기준 8명이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549~556번 확진자로 각각 분류됐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9시 기준 확진자 발생 현황)           / 도표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29일 오전 0시부터 집단시설로 전파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방역관리자의 역할을 강화한 행정명령을 발령한 가운데 최근 수도권 방문 또는 외국인 근로자 등을 통한 집단감염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29일 익산시 한명란 보건소장은 코로나19 정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9시 기준 8명이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지역 549~556번 확진자로 각각 분류됐다"고 밝혔다.

 

"현재 자가격리자 492명 가운데 394명이 밀접 접촉자로 확인됐으며 해외입국자 54능동감시자 44명으로 이날 12시를 기해 11명이 일상생활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행사장종교시설요양시설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 26개 업종은 지정된 방역관리자가 구성원들에게 방역수칙을 교육하고 12회 이상 환기해야 하며 에어컨 사용 시에는 2시간마다 환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매일 구성원들의 이상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 증상이 있으면 업무에서 배제하고 즉시 검사를 받도록 조치해야 한다""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무증상인 경우가 많아 유증상 진단 검사만으로는 확진자 발견에 한계가 있는 만큼, 증상이 없더라도 행사 및 모임 등을 이유로 타 지역을 방문했을 경우 주기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 줄 것"을 권고했다.

 

그러면서 "만일, 방역관리자가 지정되지 않았거나 그 역할을 수행하지 않으면 과태료 300만원 부과 내지는 운영 중단 같은 행정처분과 함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또는 구상권이 청구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익산지역 549번 확진자는 30대로 지난 27일 최초로 기침 증상이 발현돼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28일 오후 9시께 '양성'판정을 받았고 현재 감염경로 및 이동 동선직간접 접촉자를 찾기 위해 정밀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550번 확진자는 60대로 선행 확진자인 514(전북 2579 = 외국인 사적모임 관련김제 A 육가공업체)의 접촉자로 확인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 28일 무증상인 상태에서 중간 검사를 시행한 결과, 오후 9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 551번 확진자는 50대로 '양성'판정을 받아 517(전북#2606, 외국인 사적모임 관련, 00가공업체 출퇴근 버스기사)으로 분류된 B씨의 가족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에 발열기침 증상이 발현됐으며 오후 1130분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552~556번 확진자 모두 외국인 근로자로 사적모임 관련(익산김제 가공업체노래연습장)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상태로 중간검사에서 29일 오전 2시께 '양성'판정을 받았다.

 

한편, 집단감염이 발생한 외국인 근로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단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최초 확진자인 506(전북 2562)이 외국인 전용 노래연습장에서 지인 5명과 모임을 가진 이후 또 다른 자택 모임직장동료 등에게 전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foreign workersCorona virus confirmed

Exposure to the virus at private gatherings and karaoke556 cumulative

 

Reporter Kim Hyun-jong

 

Jeollabuk-do issued an executive order that strengthened the role of quarantine managers as a special measure to prevent the spread to group facilities from 0 am on the 29th. there is.

 

On the 29th, the head of the Iksan City Health Center, Han Myung-ran, said in a regular written briefing for COVID-19, "As of 9 am on the same day, eight new people were tested positive and were classified as the 549-556 cases, respectively."

 

He added, "Out of the 492 people currently in self-quarantine, 394 have been confirmed as close contacts, and there are 54 overseas arrivals and 44 active surveillance people, and 11 people are expected to return to their daily lives by 12:00 on the same day."

 

In particular, "in 26 types of facilities that are at risk of group infection, such as event halls, religious facilities, and nursing facilities, designated quarantine managers must educate their members on quarantine rules and ventilate them at least twice a day. he emphasized.

 

In addition, he added, "Every day, members should check for any abnormal symptoms, and if there are any suspicious symptoms, they should remove them from work and get tested immediately,” he said. Even if there are no symptoms, if you visit other areas for events or gatherings, you should receive regular diagnostic tests."

 

"If a quarantine manager is not designated or does not perform his/her role, a fine of 3 million won or an administrative disposition such as suspension of operation, if a confirmed case occurs, compensation for damages or the right to indemnity may be claimed."

 

On the other hand, the 549 patient in Iksan, in his 30s, developed cough symptoms for the first time on the 27th and was tested at a screening clinic. A detaile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s underway to find out.

 

The 550 confirmed patient was in his 60s and was confirmed as a contact with the previous confirmed patient 514 (Jeonbuk 2579 = a meat processing company in Gimje A related to a private gathering for foreigners). I was diagnosed with the virus.

 

In addition, the 551 confirmed patient was in his 50s and was diagnosed as 'positive' and was classified as number 517 (Jeonbuk #2606, related to private meetings for foreigners, bus driver commuting to 00 processing company). It was confirmed that he was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around 11:30 pm.

 

In addition, all confirmed cases 552 to 556 were foreign workers and were classified as contacts related to private gatherings (Iksan, Gimje processing company, singing practice center), and they were self-isolated and tested positive at 2 am on the 29th.

 

On the other hand, it was confirmed that the foreign workers who had a group infection had never been tested for COVID-19, and after the first confirmed case number 506 (No. It was confirmed that it was spread to co-workers, et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