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ㆍ군' 뿔났다!
황숙주 순창군수 "전액 국비로 피해 보상" 요구
기사입력: 2021/07/30 [12: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8월 집중호우 여파로 섬진감 댐 하류 지역 주민 8명이 숨지고 4,362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주택 2,940가구 침수ㆍ가축 62만6천마리 폐사ㆍ농경지 347ha가 물에 잠겨 총 4,008억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나 관계 기관의 불분명한 책임소재로 피해보상이 쉽지 않아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ㆍ군이 공동으로 환경부장관에게 '주민 소요사항에 관련된 3가지 대책'을 요구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지난해 8월 집중호우 여파로 섬진감 댐 하류 지역 주민 8명이 숨지고 4,362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주택 2,940가구 침수가축 626천마리 폐사농경지 347ha가 물에 잠겨 총 4,008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이 같은 막대한 피해는 홍수기 섬진강 댐 초기 수위가 평년보다 6m터 정도 높았으나 댐 관리와 운영이 미흡했고 기후 변화를 고려하지 못한 수위조절 실패 등 복합적으로 얽힌 인재(人災)로 지적됐다.

 

하지만, 관계 기관의 불분명한 책임소재로 피해보상이 쉽지 않아 국가가 책임을 인정하고 전액 국비로 피해를 보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임실군순창군남원시곡성군구례군광양시하동군)이 공동으로 환경부장관에게 주민 소요사항에 관련된 대책을 요구했다.

 

섬진강댐 하류지역을 대표해 항의서한을 정리한 황숙주 순창군수는 섬진강의 대 범람으로 발생한 엄청난 피해와 관련 "지난해 99일 환경부장관에게 '재발방지대책요구서(7개 시군 공동 요구사항'제출했으나 현재까지 책임자 처벌이나 재발방지 대책 등 어느 한 가지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88일 섬진강 대범람 이후 1년 동안 아무런 대책 제시가 없다가 태풍 북상에 맞춰 갑자기 '한국수자원학회'의 터무니없는 수해조사 결과를 듣게 된 댐 하류지역 주민들이 올해 태풍 북상을 앞두고 또다시 분노를 터뜨리는 상황을 맞게 됐다"고 설명했다.

 

"섬진강 댐과 섬진강 등 총체적인 책임을 맡고 있는 환경부장관에게 그 이행방안을 올해 태풍의 한반도 북상 전에 섬진강 댐 하류지역 주민들에게 통보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6'한국수자원학회'가 남원시 금지면 온누리센터에서 발표한 섬진강 범람에 따른 수해조사 용역결과 보고 내용은 수해 원인을 댐의 구조적 한계 운영 미흡 법과 제도적 한계 등으로 단순하게 나열해 근본적이고 핵심적인 원인은 밝히지 않았다""수해 원인의 직접 제공자인 환경부홍수통제소한국수자원공사의 책임을 명확하게 하지 않은 맹탕 보고서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피해 지역 주민들은 한 점 의혹 없는 조사를 약속했던 환경부장관의 공언을 믿고 최종 결과를 손꼽아 기다려왔으나 용역결과는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등 댐 관리 당국의 명확한 책임을 희석시켜 피해 주민들의 분노만 키우고 말았다""피해 주민들을 두 번 옥죄는 이번 용역 결과를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7개 시군이 환경부장관에게 전달한 3가지 요구사항은 섬진강댐 하류지역 피해주민 손해배상 요구를 수용할 것 등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또한 섬진강 댐 홍수기 제한수위를 상시만수(EL 196.5m) 보다 낮은 수문 아래쪽 EL. 191.5m로 변경 설정하고 매뉴얼에 표시할 것과 섬진강 20개 지천 합류지점 안전 강화섬진강 홍수통제소 부활홍수 예방 및 조절시설(배수관문 등) 설치섬진강 댐 방류 피해 재발방지대책 강구 및 한국형 뉴딜 사업을 섬진강 댐 하류 전 지역에 적용할 것 등이 포함됐다.

 

한편,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군이 홍수 피해 원인을 공동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국가가 운영하는 섬진강댐지사가 61차례에 걸쳐 발효된 호우홍수특보와 태풍 하구핏(Hagupit)의 영향 등에도 불구하고 홍수기 댐 수량관리를 규정한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인재(人災)였음을 지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7 cities and counties' in the downstream area of ​​Seomjingang Dam are raging!

Sunchang County Mayor Hwang Sook-ju demands "full compensation for damages"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aftermath of heavy rains in August last year, 8 residents in the downstream area of ​​Seomjingam Dam and 4,362 people were displaced.

 

In particular, such massive damage was pointed out as a complex entanglement of human resources such as the initial water level of the Seomjingang dam during the flooding period was about 6m higher than the normal year, but the management and operation of the dam was insufficient, and the water level control failed to take into account climate change.

 

However, since it is not easy to compensate for the damage due to the unclear whereabouts of responsibility of the relevant institutions, it has been argued that the state should acknowledge the responsibility and compensate for the damage in full.

 

On the 30th, seven cities and counties (Imsil-gun, Sunchang-gun, Namwon-si, Gokseong-gun, Gurye-gun, Gwangyang-si, and Hadong-gun) in the downstream area of ​​the Seomjingang Dam jointly requested the Minister of Environment to take measures related to residents' needs.

 

Hwang Sook-ju, the governor of Sunchang, who prepared a letter of protest on behalf of the downstream area of ​​the Seomjin River Dam, said, "On September 9 of last year, the Minister of Environment sent a request for measures to prevent reoccurrence (common requirements of 7 cities and counties"). However, nothing has been done so far, such as punishment of those responsible or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The residents of the downstream areas of the dam, who had not proposed any measures for a year after the great flooding of the Seomjin River on August 8 of last year, suddenly heard the absurd flood damage investigation results of the Korean Water Resources Association in line with the typhoon heading northward, are facing another typhoon northward this year. “I was in a situation where I burst into anger again,” he explained.

 

"I strongly demand that the Minister of Environment, who is in charge of the overall responsibility of the Seomjin River Dam and the Seomjin River, notify the residents of the area downstream of the Seomjin River Dam before the typhoon hits the Korean Peninsula this year," he said.

 

He continued, "The report on flood damage investigation service results due to the Seomjin River flooding announced by the 'Korea Water Resources Association' at the Onnuri Center in Geum-myeon, Namwon-si, on the 26th of last month, simply lists the causes of flood damage as structural limitations of the dam insufficient operation legal and institutional limitations. The fundamental and core cause has not been revealed,” he said.

 

In addition, "Residents in the affected area believed the declaration of the Minister of Environment, who promised an investigation without any suspicion, and waited eagerly for the final result. "We can never admit the result of this service of imprisoning the victims twice," he added.

 

On this day, the three demands delivered to the Minister of Environment by seven cities and counties included the acceptance of claims for compensation for damages to the victims in the downstream area of ​​the Seomjin River Dam.

 

In addition, the limit water level of the Seomjin River dam during the flood period was lower than the normal water level (EL 196.5m), which is lower than the EL. Set it to 191.5m and indicate in the manual, strengthen safety at the junction of 20 Seomjin River streams, revive the Seomjin River flood control station, install flood prevention and control facilities (drainage gates, etc.) This includes applying to the entire area downstream of the Seomjingang Dam.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data conducted jointly by seven cities and counties downstream of the Seomjin River Dam to investigate the causes of flood damage, the government-run Seomjin River Dam Governor issued a heavy rain and flood warning issued 61 times and the effects of typhoon Hagupit, etc. Despite this, he pointed out that it was a human resource that was caused by not following the manual stipulating the water quantity management of dams during the flood seas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내장산… 한 폭의 수채화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