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반려동물 장묘시설 '오수 펫 추모공원'
전국 최초… 장례식장ㆍ화장장ㆍ수복장 등 시설 갖춰
기사입력: 2021/07/30 [16: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국 최초로 오수 의견 설화로 유명한 전북 임실군에 반려동물 공공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이 30일 오픈식을 갖는 것으로 본격적인 운영 체제로 전환했다.                           【 심 민(가운데) 군수와 임실군의회 진남근 의장을 비롯 오수 의견 관계자ㆍ지역주민 대표ㆍ한국동물장례협회 관계자 등이 테이프 컷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김현종 기자

 

▲  국비 15억원을 포함 총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수면 금암리 864-1번지 일원 대지면적 10,354㎡에 연면적 876㎡의 규모로 ▲ 반려동물 화장로 3기 ▲ 추모시설 ▲ 수목장지 등이 조성된 '오수 펫 추모공원' 조감도.     © 김현종 기자

 

 

 

 

 

 

 

전국 최초로 오수 의견 설화로 유명한 전북 임실군에 반려동물 공공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30일 오픈식을 갖는 것으로 운영 체제로 전환했다.

 

오는 81일부터 운영에 돌입할 예정인 '오수 펫 추모공원'2018년 농림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5억원을 포함 총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수면 금암리 864-1번지 일원 대지면적 10,354에 연면적 876의 규모로 반려동물 화장로 3추모시설 수목장지 등이 조성됐다.

 

특히 반려인들을 위한 추모실 입관실 참관실 봉안당 실외공간 등 산책로와 옥외 벤치 및 파고라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 반려동물을 잃고 실의에 빠져 고통을 겪는 반려인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와 펫로스 증후군 치료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임실군은 반려 가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고 반려동물의 올바른 장묘문화를 확립할 수 있도록 공설동물 장묘시설 오픈에 이어 의견의 고장 오수면을 전국을 대표하는 반려동물 산업의 집적화된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오수의견관광지에는 오수견육종연구소반려동물놀이터카라반 캠핑장 등 기반시설이 들어선 상태며 반려동물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130억원을 투입, 36,500(12,500) 부지에 오는 2022년까지 반려동물 지원센터도 건립한다.

 

여기에 펫 카페체험장교육장캠핑장 등을 조성하고 애견 호텔을 민자로 유치해 전국에서 최초로 반려동물 세계명견 테마 랜드로 조성된다.

 

한편, 반려동물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 오픈식은 코로나19 확산 및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참석인원 제한발열체크손소독마스크 착용 등이 수칙이 준수된 가운데 심 민 군수와 임실군의회 진남근 의장을 비롯 오수 의견 관계자지역주민 대표한국동물장례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심 민 임실군수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공공 추모공원은 반려동물의 영원한 안식처이자 반려인들을 위로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오수 의견의 역사적 스토리를 반영해 반려동물 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pened pet burial facility 'Osu Pet Memorial Park'

The nation's firstEquipped with facilities such as a funeral hall, crematorium, and restoration site

 

Reporter Kim Hyun-jong

 

Osu Pet Memorial Park, a public burial facility for companion animals in Imsil-gun, Jeollabuk-do, which is famous for its opinion on sewag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has switched to an operating system by having an opening ceremony on the 30th.

 

'Osu Pet Memorial Park', which is scheduled to start operation from August 1, was selected as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in 2018. With a total floor area of ​​876 square meters on a square meter, 3 pet crematories, a memorial facility, and a arboretum were built.

 

In particular, for companions, there are walking trails, outdoor benches, and pergola, such as memorial room admission room observation room bonandang outdoor space.

 

In addition, consulting services for companions suffering from disappointment after losing their companion animals and various programs for the treatment of petloss syndrome have been prepared.

 

Imsil-gun plans to make Osu-myeon, the hometown of opinions, an integrated space for the national companion animal industry, following the opening of a public animal burial facility to comfort the grief of companion animals and establish a proper funeral culture for companion animals.

 

The Osu Dog Tourist Site is equipped with infrastructure such as the Osu Dog Breeding Research Center, a pet playground, and a caravan camping site. A pet support center will also be established.

 

A pet cafe, experience center, education center, and camping site will be built here, and a pet hotel will be created as a privately funded, pet-friendly theme lan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Meanwhile,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rules for the spread and prevention of COVID-19, the opening ceremony of 'Osu Pet Memorial Park', a burial facility for companion animals, complies with regulations such as limiting the number of attendees, checking fever, disinfecting hands, and wearing a mask. Among them, Mayor Shim Min and Imsil County Council Chairman Jin Nam-geun, as well as officials concerned with the opinion of sewage, representatives of local residents, and the Korea Animal Funeral Association were in attendance.

 

"The public memorial park that open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ill become a permanent haven for companion animals and a space to comfort them,” said Shim Min, the governor of Imsil. We will nurture it in the region,"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내장산… 한 폭의 수채화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