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 비응항 앞바다에서 '예인선' 화재
해경… 선원 4명 구조 및 진화완료ㆍ해양오염 피해 없어
기사입력: 2021/07/31 [10:05]  최종편집: 2021/07/31 [10:25]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30일 오후 11시 5분께 전북 군산시 비응항 서쪽 6.5km 해상에서 준설토를 운반하는 바지선을 끌고 항구로 이동하던 부산선적 예인선(94톤)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긴급 출동한 해경이 승선원 4명을 안전하게 구조한 뒤 진화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시 비응항 인근 해상에서 준설토를 운반하는 바지선을 끌고 항구로 이동하던 예인선에 화재가 발생했으나 긴급 출동한 해경에 승선원 모두 구조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115분께 비응항 서쪽 6.5km 해상에서 부산선적 예인선(94) 기관실 부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예인선에 타고 있던 4명은 기관실에서 불꽃과 연기를 발견하고 자체 진화를 시도했으나 불길이 잡히지 않자 선장이 군산항 VTS를 통해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연안구조정군산소방서 소방정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 등 8척을 현장에 급파해 예인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 4명을 안전하게 구조하는 등 화재발생 1시간 만인 31일 오전 09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바지선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화재로 인한 해양오염 역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기관실에서 불꽃과 연기가 시작됐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예인선 A호는 준설토를 운반하는 바지선을 끌고 군산항 4공구 준설현장에서 고창 구시포항으로 이동하던 과정에 기관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길이 치솟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ugboat' fires off the coast of Bieung Port, Gunsan

Coast Guard... Rescued and extinguished 4 crew members, no damage from marine pollution

 

Reporter Kim Hyun-jong

 

A fire broke out on a tugboat that was moving to the port with a barge carrying dredged soil in the waters near Bieung Port, Gunsan-si, Jeollabuk-do, but all crew members were rescued by the Coast Guard, which was dispatched to the emergency, and there were no casualties.

 

According to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at 11:05 pm on the 30th, a report was received that a fire had occurred near the engine room of a Busan-loading tugboat (94 tons) in the sea 6.5 km west of Bieung Port.

 

At the time, the four people on the tug found flames and smoke in the engine room and tried to extinguish the fire themselves, but when the flames were not caught, the captain reported it through the Gunsan Port VTS.

 

 

The Coast Guard, who received the report, dispatched eight ships, including a patrol boat, a coastal rescue boat, a fire boat from the Gunsan Fire Station, and a fishing boat operating nearby, to the scene to safely rescue the four crew members on the tugboat. Evolution was completed at 9 o'clock.

 

 

There was no damage to the barge, and it was confirmed that no marine pollution caused by the fire was found so far.

 

The Coast Guard is investigating the exact circumstances of the fire against the captain and crew, based on the statement that flames and smoke started in the engine room.

 

On the other hand, while tug A was moving from the dredging site of Gunsan Port Section 4 to Gusipo Port in Gochang with a barge carrying dredged soil, a flame of unknown origin soared in the engine roo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임직원 일동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