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납치살인ㆍ사체유기 '실체적 진실' 규명
경찰 '공소시효 만료'로 석방… 남자친구가 후배 2명과 범행
기사입력: 2021/08/09 [14: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의 집요하고 끈질긴 추적 수사로 무려 24년이라는 시간이 경과돼 진범과 공범을 처벌할 수 없게 된 당시 28세인 여성의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에 접근했다.   (공소시효 만료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이들에 대한 어떠한 형사적 처벌도 할 수 없지만 결정적 증거인 여성의 사체를 발견하기 위해 암매장 됐을 것으로 추정된 지역에서 발굴 조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경찰의 집요하고 끈질긴 추적 수사로 무려 24년이라는 시간이 경과된 납치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에 접근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가능성이 희박하지만 피해자 유골 수색 및 유족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추진하는 동시에 현재까지 미해결 살인사건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가 확인되는 대로 수사기관의 책무에 소임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건의 발단은 지난 1997년 겨울로 거슬러 올라간다.

 

진범 A(46)와 공범인 B씨와 C씨는 지역 선후배 사이로 같은 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던 당시 28세의 여성인 D씨는 19972월 서울 중구에서 전북에 있는 어머니 집에 가자는 A씨의 말에 속아 이들과 함께 렌트 차량에 탑승했다.

 

A씨는 익산 IC부근에 도착하자 차량에서 D씨를 마구 폭행한 뒤 목 졸라 살해한 뒤 공범들과 함께 도로공사가 진행되고 있던 김제 한 고등학교 앞 비포장 도로변 웅덩이에 사체를 유기했다.

 

D씨의 가족들은 그동안 가출하거나 실종된 줄로만 알고 있었다.

 

하지만,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한 형사가 지난해 8'B씨가 A씨를 상대로 살인사건 입막음으로 돈을 뜯어내려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곧바로 내사에 착수하면서 숨진 D씨의 신원이 확인되면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공범을 순차적으로 붙잡은 경찰은 법 최면과 설득 끝에 "자신들은 살인은 하지 않았고 사체 암매장만 도와줬다"는 진술과 D씨의 신원까지 확보하면서 첩보 입수의 퍼즐이 완벽하게 사실로 입증됐다.

 

경찰은 공범들의 이 같은 진술을 바탕으로 D씨가 암매장 됐을 것으로 추정된 지역의 지질탐사(GPR = Ground Penetrating Radar지표투과 레이더) 3포크레인 굴착 6(9)를 실시했으나 끝내 유골은 발견되지 않았다.

 

결국, 공범의주관적 진술만으로는 당시 범행 일자를 정확하게 특정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경찰은 마라톤 회의 끝에 주범인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대전에 거주하고 있던 A씨를 붙잡아 전주로 압송하는 카드를 선택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 "차 안에서 말다툼하다가 홧김에 여자 친구인 D를 살해한 뒤 암매장했다"고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하지만, 경찰은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하고도 24년 전에 발생한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 만료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어떠한 처벌도 할 수 없기에 A씨를 석방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현재까지 결정적 증거인 D씨의 사체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진범 A씨와 공범 2명의 범죄 혐의가 밝혀진 만큼,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하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사체 발굴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는 동시에 피해자 지원 기한이 10년으로 제한돼 적용 대상이 아니지만 수사결과 등을 바탕으로 유족들에게 경제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police reveal the 'substantial truth' of kidnapping, murder, and body abandonment

Boyfriend committed a crime with two juniorsReleased due to 'expiration of statute of limitations'

 

Reporter Kim Hyun-jong

 

With the police's tenacious and persistent investigation, it is drawing attention by approaching the investigation of the substantive truth of the kidnapping, murder and corpse abandonment cases that have elapsed 24 years.

 

In particular,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s passed and the possibility of punishment is slim, but the plan is to pursue the search for the remains of the victims and financial support for the bereaved family, and at the same time fulfill the responsibilities of the investigation agency as soon as decisive clues about the unsolved murder cases are identified.

 

The origins of this case go back to the winter of 1997.

 

The 28-year-old woman who disappeared 24 years ago

 

The real criminal A (46) and his accomplices B and C are local seniors and juniors. Mr. D, a 28-year-old woman at the time, who was working in the same factory, asked her to go to her mother's house in Jeonbuk in February 1997 from Jung-gu, Seoul. I was deceived by Mr. A's words and boarded the rental car with them.

 

The origins of this case go back to the winter of 1997.

 

The 28-year-old woman who disappeared 24 years ago

 

The real criminal A (46) and his accomplices B and C are local seniors and juniors. Mr. D, a 28-year-old woman at the time, who was working in the same factory, asked her to go to her mother's house in Jeonbuk in February 1997 from Jung-gu, Seoul. I was deceived by Mr. A's words and boarded the rental car with them.

 

Upon arriving near the Iksan IC, Mr. A violently assaulted and strangled Mr. D in a vehicle, then abandoned the body in a puddle along the dirt road in front of a high school in Gimje, where road construction was being carried out with the accomplices.

 

D's family only knew that he had run away or disappeared.

 

However, when a detective from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s Violent Crime Investigation Unit obtained intelligence that 'B is trying to extort money from Mr. A by keeping his mouth shut,' in August of last year, he immediately started an internal investigation and the identity of Mr. D, who died, was confirmed. started riding

 

The police, who caught the accomplices sequentially, after legal hypnosis and persuasion, secured the statement that "they did not kill, they only helped the burial of the corpse" and the identity of Mr.

 

Based on these statements of the accomplices, the police conducted three geological explorations (GPR = Ground Penetrating Radar) and six fork crane excavations (9 days in total) in the area where Mr. D was presumed to have been buried. was not found

 

In the end, the police judged that the date of the crime could not be accurately identified with the subjective statement of the accomplice, and at the end of the marathon meeting, an arrest warrant was issued for the main culprit, A.

 

During the police investigation, Mr. A revealed all the facts, saying, "I was arguing in the car, and then I killed my girlfriend, D, and buried him in the dark."

 

However, even after securing such a statement, the police had no choice but to release Mr. A, as he could not take any punishment as he faced the reality of the expiration of the statute of limitations for murder and corpse abandonment that occurred 24 years ago.

 

On the other hand, the body of Mr. D, the decisive evidence, has not been found so far, but since the crimes of Mr. A and two accomplices have been revealed, the case will be closed with no right of prosecution.

 

In addition, the police continue to seek ways to excavate the body, and at the same time, the victim support period is limited to 10 years, so it is not subject to the application, but based 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t is consulting with the Crime Victim Support Center so that financial support can be provided to the bereaved family. there i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8회 부안노을축제' 22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