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 칠보 남전마을 '생활 인프라' 확충
2021년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 선정
기사입력: 2021/08/10 [13: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 칠보면 남전마을이 道가 주관한 '2021년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 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도비 10억원 등 총 사업비 25억원을 투입, 생활 인프라가 확충된다.  (칠보면 남전마을 전경)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가영 기자

 

 

 

 

 

 

전북 정읍시 칠보면 남전마을이 가 주관한 '2021년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 사업에 선정돼 생활 인프라가 확충된다.

 

도비 10억원 등 총 2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2023년까지 남전마을을 거점 마을로 슬레이트 지붕개량 폐가 철거 노후주택 정비 담장 및 축대 정비 안길 포장 등이 진행된다.

 

특히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을 공동창고도 건립하고 소득과 연결될 수 있도록 역량강화 등 소프트웨어 사업도 지원한다.

 

, 이 사업을 통해 주변 마을에서 거점 마을인 남전마을로 주거를 이전하는 등 귀농귀촌인이 정착할 수 있도록 주거환경 역시 개선된다.

 

정읍시는 지난해 4공모에 선정된 원촌마을의 '아름다운 주거환경개선'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에 포함된 동편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사업과 연계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소멸 위기의 마을 주거환경 정비주민 일자리 창출 및 공동체 복원을 통해 거점 마을을 만드는 사업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인 무성서원이 인접한 남전마을의 기본적인 삶의 질을 충족할 것으로 기대한다""보물로 지정된 고현동 향약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개발해 주민 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보면 남전마을은 보물 제1181호인 '태인 고현동향약'과 보물 제437호인 김회련 공신녹권보물 제438호인 김회련 고신왕지가 있다.

 

또한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손홍록과 안의 선생을 모신 남천사가 있는 유서 깊은 마을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xpansion of 'living infrastructure' in Namjeon Village, Chilbo-do, Jeongeup

Selected for the 2021 Sunshine Full Rural Regeneration Project

 

Reporter Ga-young Kim

 

Namjeon Village, Chilbo-si, Jeongeup-si, Jeollabuk-do, was selected for the '2021 Sunshine Rural Regeneration Project' hosted by the province, and the living infrastructure will be expanded.

 

A total of 2.5 billion won including 1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project, and Namjeon Village will become a base village by 2023, slate roof improvement demolition of old houses maintenance of old houses maintenance of fences and shafts, and paving of inner roads.

 

In particular, to revitalize the resident community, a community warehouse will be built, and software projects such as capacity building will be supported so that it can be connected to income.

 

In addition, through this project, the residential environment will be improved so that the returning farmers and returning villagers can settle down, such as by relocating their residences from the neighboring villages to the base village of Namjeon Village.

 

The city of Jeongeup plans to maximize synergy effects by linking it with the 'Beautiful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of Wonchon Village, which was selected in the provincial contest in April last year, and the 'Renovation of Living Conditions in Vulnerable Areas' of Dongpyeon Village, which was included in the contest by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The '2021 Sunshine Full Rural Regeneration Project' is a project to create a base village by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villages in danger of extinction, creating jobs for residents, and restoring the community.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With this project, we expect to meet the basic quality of life in Namjeon Village, which is adjacent to Museongseowon,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We plan to build it,” he said.

 

On the other hand, in Chilbo-si Namjeon Village, there are 'Taein Gohyeon Donghyangyak', Treasure No. 1181, and Kim Hoe-ryeon Gongshin Nokwon, Treasure No. 438, Kimhoe-ryeon Gosinwangji, Treasure No.

 

It is also a historic village with Son Hong-rok, who protected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Namcheonsa Temple, which enshrines Ahn-eu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바람길' 걸으면 햅쌀 1Kg '덤'
많이 본 뉴스